[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은 각 브랜드에서 출시하는 신차들의 가격이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어서 점점 수입차 브랜드와의 간격이 좁아지고 있다. 당연히 물가가 상승한 것과 여러 가지 사양들을 계속해서 추가하고 있어서 상품성이 개선되는 것을 감안하고도 말이다.

그 논란의 중심엔 최근 페이스리프트를 거치고 등장한 기아차의 경차, 모닝이 있다. 시작 가격이 1,000만 원이 넘지 않고 경제성을 바탕으로 여러 혜택을 받으며 도로를 달리던 경차가, 이제는 시작가 1,100만 원부터 모든 옵션을 적용하면 1,800만 원까지 올라가는 수준이 되었다.

상품성 강화에 집중한
모닝 페이스리프트

전체적인 변화의 특징은 최근 현대기아차에서 보였던, 디자인과 플랫폼까지 전부 교체해버리는 ‘풀체인지급’ 페이스리프트와는 거리가 멀었다. 페이스리프트라는 명칭답게 소소한 디자인 변화와 상품성을 강화하는 것에 집중했다. 외관 디자인은 기아차의 패밀리룩인 타이거 노즈 그릴에 K3에서 보였던 X 크로스 주간주행등이 적용되었고, 안개등, 휠 디자인, 리어램프의 그래픽이 변경되었다.

실내에는 8인치 UVO 내비게이션과 4.2인치 디지털 클러스터가 적용되었고, 운전석 통풍시트를 적용하여 운전자가 쾌적하게 운전을 할 수 있게 했다. 여기에 홈 커넥트, 블루투스 멀티 커넥션, 음성인식 서비스 등이 추가되었다.

또한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등의 첨단 운전자 보조 사양을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추가적으로 감지 대상이 보행자까지 확대된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도 적용되었다.

파워 트레인은 개선된 1.0L 가솔린 스마트스트림 엔진이 장착되었다. 여기에 4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서, 최고출력 76마력, 최대토크 9.7kg.m, 14인치 휠 기준 복합연비 15.7km/L의 스펙을 보여준다. 이전 모델의 수동변속기와 LPG 라인업이 사라졌고, 새롭게 적용이 예상되었던 5단 자동화 수동변속기는 적용되지 못했다.

모닝의 가격과
네티즌들의 반응은?

모닝 페이스리프트의 가격은 밴 1,180만 원, 밴 스페셜 1,235만 원, 스탠다드 1,195만 원, 스탠다드 마이너스 1,175만 원, 프레스티지 1,350만 원, 시그니처 1,480만 원, 시그니처 엣지-UP 1,545만 원이다. 시작 가격은 경차답지 않게 1,000만 원이 훌쩍 넘고, 최고 트림에 각종 옵션 사양을 모두 적용하면 1,800만 원대가 된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경차가 그냥 가볍다고 경차가 아닐 텐데…”, “가격이 이게 모닝”, “점점 경차의 메리트가 없어진다”, “경차의 구매 가치는 어디에 있나”, “기아차의 가격 정책에 무릎을 쳤다”, “이 돈이면 다른 차 사지…” 등 부정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특히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의 모습을 보면 경차와 같은 크기가 작은 차보다 SUV와 같은 차들이 인기가 많아졌다. 또한 경차에 대한 혜택들이 점차 줄어들면서 경차의 판매량이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기아 스토닉

그렇다면 모닝의 가격으로 어떤 다른 대안이 있는지 한번 살펴봤다. 가장 근접한 가격대로는 소형 SUV가 있다. 첫 번째 모델은 기아차의 스토닉이다. 2017년에 첫 출시하였고, 프라이드의 플랫폼을 배경으로 제작되었다. 출시 당시엔 1.6L 디젤 엔진만 있었지만, 추후 1.4L 가솔린 엔진이 추가되었고, 1.0L 터보 가솔린 엔진이 이어서 추가되었다. 현재 판매되는 모델은 디젤 엔진이 단종되고 1.0L 터보, 1.4L 가솔린 엔진으로 구성되어 있다.

1.4L 가솔린 라인업의 가격은 디럭스 1,584만 원, 트렌디 1,757만 원, 프레스티지 2,001만 원이고, 1.0L 터보 가솔린 라인업은 트렌디 1,867만 원, 프레스티지 2,111만 원이다. 스토닉의 기본 트림 가격은 모닝에 몇몇 옵션을 추가한 가격과 차이가 없다. 또한 스토닉은 기본 모델부터 크루즈 컨트롤 기능이 적용된다.

현대 베뉴

기아 스토닉과의 형제 차인 현대차의 베뉴도 빼놓을 수 없다. 2019에 출시한 전륜구동 기반의 소형 SUV다. 1.6L 가솔린 엔진을 품고 있으며 저렴한 가격 덕분에 3달 만에 9,000대를 판매할 정도로 괜찮은 성적을 보여줬다.

1.6L 가솔린 라인업의 가격은 스마트 수동변속기 1,436만 원, 스마트 자동변속기 1,580만 원, 모던 1,755만 원, 플럭스 2,058만 원이다. 베뉴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와 같은 안전 옵션이 기본 트림에도 적용이 되어 괜찮은 대안이 될 수 있다.

쌍용 티볼리

쌍용차에서 2015년에 출시한 소형 SUV로, 국내 SUV 시장에서 소형 SUV를 각인시킨 모델이자, 치열한 경쟁에서 좋은 성적을 보여준 모델이다. 또한 기울어져가는 쌍용차를 버티게 만들어준 효자 모델이기도 하다. 최근 리스펙 티볼리로 페이스리프트를 거치고 코란도와 이어지는 디자인, 각종 상품성을 개선하여 판매되고 있다.

1.5L 가솔린의 가격은 2WD의 경우 1,641만 원부터 2,236만 원까지의 가격대가 형성된다. 4WD의 경우 2,182만 원부터 2,418만 원까지다. 1.6L 디젤의 가격은 2WD의 경우 2,220만 원부터 2,456만 원이고, 4WD의 경우 2,394만 원부터 2,629만 원까지의 가격대를 보여준다. 가격은 스토닉과 베뉴보다 조금 더 비싸지만, 두 모델보다 큰 크기로 또 다른 대안이 될 것이다.

르노삼성 XM3

르노삼성의 부활의 신호탄이자 소형 SUV 시장에 큰 파란을 일으키고 있는 르노삼성의 XM3도 빼놓을 수 없다. 2019년 서울 모터쇼에서 콘셉트가 첫 공개되었고, 올해 3월에 국내 시장에 출시하였다. 세련된 디자인과 국내 첫 쿠페형 SUV의 도입으로 많은 인기를 끌어서 4월 판매량에서 셀토스를 이기고 소형 SUV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XM3는 1.6L 가솔린, 1.3L 터보 가솔린 두 가지 파워 트레인을 가지고 있다.

1.6L 가솔린의 가격은 SE 1,719만 원, LE 1,939만 원, LE Plus 2,140만 원이고, 1.3L 터보 가솔린의 가격은 LE 2,083만 원, RE 2,293만 원, RE Signature 2,532만 원이다. 기아차의 셀토스보다 길고 큰 차체에 쿠페형 SUV라는 점과 깔끔한 디자인이 큰 장점으로 다가올 것이다.

기아 K3

소형 SUV를 살펴보았다면 더욱 저렴한 준중형 세단도 물망에 오를 수밖에 없다. 그중 첫 번째는 기아차의 K3다. 2012년에 첫 출시를 하였고, 현재 판매되고 있는 모델은 2018년에 풀체인지를 거친 2세대 모델이다. 여기에 연식 변경을 거쳐, 8인치 인포테인먼트 모니터, 4.2인치 컬러 TFT LCD의 계기판, 1열 열선 및 통풍 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등 실용적인 편의 장비들이 적용되었다.

1.6L 가솔린의 가격은 스탠다드 1,714만 원, 프레스티지 1,895만 원, 시그니처 2,087만 원이다. 여기에 세단 답게 모닝에서 옵션으로 추가해야 하는 안전 사양들이 기본으로 적용되어 있음에도 가격 차이가 크게 나지 않아 충분한 메리트가 있다.

현대 아반떼

기아 K3가 있다면 현대차엔 아반떼가 있다. 삼각떼의 오명을 버리고, 최근 과감한 디자인으로 큰 호평을 받고 있으며, 사전계약 첫날에만 10,000대 이상의 계약이 이루어졌다. 여기에 각종 편의 장비가 중형차 기본 모델과 비슷할 정도라 상품성 또한 우수하다.

아반떼는 현재 1.6L 가솔린과 1.6L LPG 두 개의 엔진을 가지고 있다. 1.6L 가솔린의 가격은 스마트 수동변속기 1,531만 원, 스마트 자동변속기 1,674만 원, 모던 1,899만 원, 인스퍼레이션 2,392만 원이고, 1.6L LPG의 가격은 스타일 1,809만 원, 스마트 2,034만 원, 모던 2,167만 원이다. 여기에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전방 충돌 경고,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하이빔 보조, 등이 기본으로 적용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