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올해 초 출시된 제네시스 최초 SUV GV80이 벤테이가를 닮은 디자인, 역대급 구성을 지닌 옵션으로 인해 연일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지금 주문할 경우 내년에 초에 출고 받을 수 있을 정도로 생산 대기물량이 상당히 많이 쌓인 상태다.

상품성은 매우 훌륭하다고 평가받고 있지만 가격이 매우 비싸졌다. 기본 6천만 원, 풀옵션 약 8,800만 원 정도로 수입차와 맞먹는 가격대를 자랑하고 있다. 그렇다면 GV80 가격대로 구입할 수 있는 수입차는 무엇이 있을까? 차급에 상관없이 가격대만 놓고 5대만 나열해보았다.

지프 그랜드 체로키
6,290만 원~8,340만 원
오프로드와 온로드 모두 뛰어난 성능을 가진 SUV를 원한다면 그랜드 체로키가 있다. 그랜드 체로키의 가격은 6,290만 원에서 8,340만 원으로 가격대와 차체 크기가 GV80과 거의 유사하다.

그랜드 체로키에는 오프로드 전문 지프의 모델답게 오프로드에 필요한 각종 옵션이 탑재되어 있다. 트랙션 메니지먼트 시스템을 통해 지형에 맞게 엔진 출력, 변속기, 트랜스퍼 케이스, 트랙션 컨트롤, 전자 제어 주행 안정 시스템을 조절해 어떤 길에서든 최적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통 오프로드 SUV라고 해서 실내가 투박할 것 같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부드럽고 탄력 있는 고급 가죽 트림으로 실내를 장식해 깔끔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완성했다. 또한 19개의 하만 카톤 오디오 시스템은 마치 공연장에 온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그랜드 체로키에는 3.6리터 286마력, 35.4kg.m을 발휘하는 가솔린 엔진 혹은 3.0리터 250마력, 56.0kg.m을 발휘하는 디젤 엔진이 적용된다. 8단 자동변속기와 파트타임 4륜 구동 시스템이 기본으로 적용되어 있다.

볼보 XC90
7,887만 원~9,407만 원
안전의 대명사 볼보에서 만든 XC90의 가격은 7,887만 원에서 9,407만 원 사이에 구입할 수 있다. XC90은 안락함과 제어력의 완벽한 균형을 갖춘 SUV이며 위엄 있는 존재감을 자랑한다.

XC90에는 플래그십 SUV답게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 신형 그릴과 낮은 범퍼 디자인은 강력한 존재감을 더욱 높인다.

실내는 세심한 럭셔리로 가득 차 있다. 시트를 비롯한 모든 인테리어에는 천연 소재들을 활용해 장인 정신으로 꾸몄으며 인체공학적인 시트는 탑승자를 완벽하게 감싸 편안한 느낌을 선사한다. 센터패시아의 디스플레이는 세로형으로 배치되어 마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과 동일하게 조작할 수 있다.

XC90은 235마력, 48.9kg.m을 발휘하는 2.0리터 디젤 트윈 터보, 320마력, 40.8kg.m을 발휘하는 2.0리터 가솔린 트윈 터보가 존재하며, 합산 405마력, 65.3kg.m을 발휘하는 가솔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도 존재하지만 가격이 1억을 넘는다.

링컨 에비에이터
8,320만 원~9,320만 원
링컨 에비에이터는 13년 동안 만들지 않았다가 최근 북미 시장에서 대형 SUV가 큰 인기를 끌게 되면서 다시 부활시킨 모델이다. 가격은 8,320만 원에서 9,320만 원에 출시되었다.

외관 디자인과 인테리어가 고급 SUV에 걸맞은 럭셔리함을 갖췄으며, 미국차답게 강력한 파워 트레인이 탑재되었다. 실내 공간 역시 넉넉해 7명이 편안하게 착석할 수 있다.

에비에이터는 405마력, 57.7kg.m을 발휘하는 3.0리터 V6 가솔린 트윈터보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한다. 크기는 전장 5,065mm, 전폭 2,020mm, 전고 1,760mm, 휠베이스 3,025mm, 공차중량 2,395kg이다. 미국차답게 상당한 크기를 자랑한다.

옵션도 GV80만큼 화려한 구성을 자랑한다. 링컨 드라이브 컨트롤, 도로 감지 서스펜션, 에어 서스펜션, 22인치 휠, 앰비언트 라이트,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 링컨 코 파일럿 등이 적용된다.

캐딜락 XT6
8,347만 원
XT6은 쉐보레 트래버스 플랫폼을 활용하여 만든 대형 SUV로 XT5와 에스컬레이드의 사이에 위치하는 모델이다. 단일 트림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가격은 8,347만 원이다.

외관 디자인은 캐딜락의 새로운 패밀리룩을 적용했으며, 캐딜락 특유의 강인함을 살린 모습이다. 인테리어 역시 링컨 에비에이터와 맞먹는 고급스러움을 자랑한다.

XT6은 3.6리터 자연흡기 엔진을 탑재해 314마력, 37.5마력을 발휘한다. AWD가 기본이며, 9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다. 크기는 전장 5,050mm, 전폭 1,965mm, 전고 1,750mm, 휠베이스 2,863mm로 에비에이터보다는 좀 더 작다.

XT6에는 상시 댐핑 컨트롤, 스마트 토우 트레일링 시스템, 8인치 컬러 클러스터 및 8인치 중앙 디스플레이, 나이트 비전 등이 존재한다. 다만 캐딜락이 자랑하는 슈퍼 크루즈 기능은 탑재되지 않았는데, 현행법상 해외에 고정밀 지도를 반출하지 않기 때문이다.

BMW X3
6,260만 원~8,360만 원
마지막으로는 국내에서 인기 많은 독일 SUV를 살펴보자. BMW X3는 6,610만 원에서 8,420만 원으로 GV80의 가격대와 겹친다. 크기는 GV80은 대형, X3은 중형으로 차이가 어느 정도 난다.

X3는 스포츠 드라이빙을 강조하는 BMW의 혈통답게 전후 무게 비율이 50:50으로 배분되어 있으며 최적의 에어로 다이내믹 성능을 자랑한다.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시스템은 X3를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극대화해주는 가장 역동적인 SUV으로 만들어 준다.

실내 인테리어는 엄선된 고급 소재를 사용했으며 정교한 장인 정신으로 구성했다. 앰비언트 라이트는 실내 분위기를 원하는 대로 꾸며주며, 터치 기능이 적용된 10.25인치 디스플레이에는 편리한 사용을 위한 새로운 유저 인터페이스가 적용되어 있다.

X3는 184마력, 29.6kg.m을 발휘하는 2.0리터 트윈파워 가솔린 엔진, 190마력, 40.8kg.m을 발휘하는 2.0리터 디젤 엔진, 265마력, 63.2kg.m을 발휘하는 3.0리터 디젤 엔진, 2.0 가솔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중 선택할 수 있다. 8단 자동변속기와 풀타임 4륜 구동 시스템이 기본으로 적용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