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제네시스 최초의 SUV, 제네시스만의 패밀리룩과 각종 첨단 장비 적용, 높은 사전계약률, 출시 후에도 높은 가격대의 모델이지만 매달 4,000대의 판매량을 올리고 있는 GV80이다. 하지만 GV80이 큰 논란에 휩싸였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GV80에 결함이 발생하였고,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뻔한 이번 사태에서, 현대차도 나름 발 빠른 대응을 했다. 하지만 최근 G80과 그랜저가 연이어 화재 사건이 일어난 상황이라 소비자들의 의심의 눈초리로 가득하다. GV80에 어떠한 문제가 있었으며, 현대차는 어떤 대책을 내놓았는지 한번 살펴봤다.

GV80 결함
디젤 엔진 떨림

제네시스 GV80의 구매자들이 디젤 모델에서 스티어링 휠이 흔들릴 정도로 심한 진동이 발생한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이는 8,000만 원이 넘는 고가의 차량을 구입한지 한 달밖에 안된 시점에서 일어난 문제였다.

스티어링 휠 떨림뿐만 아니라 진동으로 인해 내비게이션의 안내 음성이 불안정하게 들렸고, 특히 고속도로 주행 중 차체가 심하게 흔들려서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고 전해졌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GV80 디젤 모델을 구입한 소비자들 사이에서 ‘내 차도 그렇다’라는 반응이 이어졌고, 매체 기사, 각종 커뮤니티 등으로 빠르게 퍼져나갔다.

현대차의 대처
디젤 모델 일시적 출고 중단

이 GV80 디젤 엔진 결함 문제를 접한 현대차는 초기에 문제를 제기했던 소비자들만 엔진을 교체해 줬고,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었다. 하지만 소비자들 사이에서 계속 문제가 제기되었고, 비난 여론이 형성되면서 현대차는 GV80의 출고를 중단하면서 원인을 파악하겠다고 전했다.

이후 현대차는 낮은 RPM으로 장기간 운행할 경우 엔진 내 카본 찌꺼기가 누적되어 심한 진동이 발생할 수 있다는 공식 발표와 함께 제어 로직 프로그램 업데이트, 관련 유효성 검증을 시행 중이라는 대답을 내놓았다. 또한 추가적인 점검 일정 등을 공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가적으로 현대차는 후속 조치로 구매 고객들에게 문자 안내를 통해 출고된 GV80 디젤 모델 모든 차량의 엔진 주요 부품 보증기간을 기존 5년 혹은 100,000km에서 10년 혹은 200,000km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또한 문제는 디젤 엔진 연소가 불안정적일 때 진동과 울컥임 증상(엔진 부조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원인을 파악한 만큼 보증기간 연장과 별개로 마련된 조치 방안의 유효성 검증이 끝나는 대로 시정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사태를 접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이 사태를 접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 정도면 빠른 대응 아닌가?”, “예전을 생각해봐라, 이 정도면 양반이지”, “웬일로 보증을 연장해 준대?” 등 현대차가 빠른 대응을 했고, 적절한 보상안을 제시했다는 의견이 있었다.

하지만 다수의 네티즌들이 부정적인 반응으로 이에 대응했다. “이전부터 계속 제기했던 문제를 이제야?”, “역시 현대차”, “사람이 죽어야 정신을 차리나?”,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 안 했는데 보증 늘린다고 해결될까?”, “수리는 해줄 테니, 환불은 안 된다는 거네?”, “출시한지 얼마 되지도 않은 신차가 카본 누적이 말이 되냐” 등 날카로운 지적들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최근 현대차의 너무 빠른 모델 교체 주기를 지적한 네티즌들도 많았다. “무슨 신차를 이런 식으로 빠르게 갈아엎냐”, “이렇게 빠르게 출시를 하니 제대로 검수가 되겠냐”, “신차가 다가 아니고, 제대로 된 차를 만들어라” 등 현대차의 최근 행보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높았다.

현대차의
근본적인 문제였다

현대의 결함 문제 및 대응 방식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은 이전부터 계속되어왔다. 예전 YF 쏘나타의 급발진 문제, 싼타페의 보닛 누수 문제, 카니발의 공명음 문제, 여러 모델의 에바 가루 문제, 등 크고 작은 결함에 소비자들은 노출되어 있었고, 현대차에 확실한 대처 방안을 요구했다. 하지만 최근까지도 계속 회자될 정도로 뚜렷한 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문제가 발생되었을 초기에, 공식적인 사과를 하고, 해당 문제점에 대한 보상안을 제시하는 것이 아닌, 문제를 제기한 고객한테만 조용히 보상을 하고 큰 이슈가 되지 않도록 넘어가려는 모습도 자주 보였다.

출시한지 얼마 안 된 신차
계속해서 터지는 문제들

공격적인 신차 공세로 높은 판매량을 올리고 있는 현대차다. 하지만 계속해서 신차에서도 크고 작은 문제점들이 발생을 하고 있다. 앞서 얘기했던 네티즌들의 의견처럼, 단순히 신차 출시에만 몰두하여, 급하게 설계 및 개발이 되었거나, 당연히 높은 강도의 검수가 여유로워지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제대로 된 검수를 했다면, 조립 불량과 같은 단순한 문제가 세상 밖으로 나오지 않았을 테니 말이다.

자동차는 집 다음으로 값비싼 재산이다. 나의 재산이 파손되거나, 심지어 그 파손으로 인해 나의 생명까지 위협을 받는다면 얼마나 답답할까. ‘급할수록 돌아가라’라는 속담이 있다. 현대차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까지 경쟁력을 갖춘 브랜드다. 늦었지만 뒤를 한 번이라도 돌아볼 때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