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많은 기대와 관심이 모였던 K8이 드디어 정식 출시되었다. 기아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많은 매체와 인플루언서들과 함께 미디어 시승 행사를 진행했다. 이후 K8을 직접 체험하고 느낀 점을 담은 수많은 시승기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하지만 출시 전 호평 일색이었던 K8에 대한 네티즌들 반응이, 시승기를 접한 후 아쉽다는 반응이 섞이고 있다. 더불어 수많은 매체와 미디어에 대한 의견도 보이면서 많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과연 네티즌들이 보여준 K8에 대한 반응은 어땠을까?

여전히 디자인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K8의 수많은 시승기가 쏟아진 가운데, K8에 대한 반응이 출시 전엔 호평 연속이었던 상황에서 호불호가 조금씩 갈리고 있는 상황으로 변하고 있다. 하지만 정식 출시 전부터 이어졌던 디자인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은 여전하다.

“멋있게 생겼다”, “독특한 디자인이 굉장히 잘 조합이 되었다”, “정말 사고 싶게 생겼다”, “거대한 그릴이 웅장한 느낌을 주고, 헤드 램프와 리어램프가 스포티함까지 더했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외관 디자인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다.

반대로 너무 과한
디자인이라는 평가도 있다
하지만 디자인은 각자 취향 차이가 존재하는 법. 일각에선 너무 과한 디자인이라는 평가를 보내고 있기도 하다. 더불어 최근 기아 디자인에서 볼 수 없었던 과감한 변화로 인해 거부감이 느껴진다는 반응도 많았다.

“가물치 닮았다”, “뱀 같다”, “파충류 같다”, “너무 못생겼다”, “그랜저보다 못한 것 같은데, 왜 그랜저를 뛰어넘는 디자인이라고 하는 거지?”, “너무 독특해서 호불호가 갈린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K8 외관 디자인에 대한 엇갈린 평가를 보였다.

크기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
외관 디자인과 더불어 크기에 대한 평가도 여전히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K8은 기존 K7보다, 그리고 그랜저보다 더 큰 크기를 가졌다. 전장이 이미 5,000mm가 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실내 공간에 대한 이점을 칭찬했다.

“디자인도 디자인이지만 더욱 커진 크기가 마음에 든다”, “커진 크기로 인해 실내 공간이 여유로울 것 같아서 패밀리카로 딱 좋을 것 같다”, “우리 집은 대가족인데 K8이면 거뜬할 것 같다”와 같은 반응과 더불어 “G80 다음에 위치할 K8”, “그랜저, K8, G80, 서열은 정해졌다”와 같은 기존 K7보다 성장한 포지션에 대한 반응도 이어졌다.

“저 크기가
어떻게 준대형이냐?”
반대로 크기가 더욱 커지면서 오히려 애매한 포지션을 가진 것이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이와 더불어 커진 크기가 부담스럽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너무 커져서 좀 부담스럽다”, “5,000mm가 넘는 전장이 어떻게 준대형이냐? 그냥 대형으로 해라”, “저 정도면 대형차 크기인데 플래그십 세단이라고 하긴 부족하고 애매하네”, “대형 세단으로 갈 수 있지 않음? 무리 없을 것 같은데”와 같이 엇갈린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새롭고 고급스러운
실내 디자인
실내 디자인에 대한 의견도 조금씩 갈리고 있다. 먼저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새롭고 고급스러운 실내 디자인이 무난하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깔끔하고 괜찮은데?”, “중후하고 좋다, 준대형 세단이라는 이미지에 잘 맞는 것 같다”, “실내 디자인 정말 잘 뽑았다”,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신의 한 수인 것 같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호평을 보내고 있다.

약간 올드해보인다는
반응도 있다
앞서 언급했듯이 디자인이기 때문에 취향 차이가 존재한다. 일각에선 K8의 실내 디자인이 약간 올드해 보인다는 반응이 이어지기도 했다. 특히 고급스러움을 강조하기 위한 퀼팅 장식이 호불호가 진하게 갈리는 중이다.

“퀼팅 장식이 너무 안 어울린다”, “새로운 것이 아무것도 없는 디자인”, “너무 올드해 보이는 디자인이다”, “아빠 차라는 이미지는 절대 없어지지 않을 것”, “외관 디자인과 너무 상반된 디자인이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너무 호평 일색이라
조금 더 지켜보겠다는 반응
특히 네티즌들은 K8이라는 모델 자체에 대한 반응도 보였지만, 시승기에 대한 반응도 보이며 아쉬움을 남겼다. 현재 올라온 K8 시승기가 대부분 호평 일색이라는 평가 때문이다. 이로 인해 당장 평가를 남기지 않겠다는 의견도 등장했다.

“K8을 사려고 한 예비 구매자인데 너무 칭찬만 있어서 오히려 아쉽네”, “현실적인 단점도 언급해 줬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 “기자 시승기 말고 나중에 실제 차주가 남긴 시승기를 봐야겠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K8에 대한 평가를 나중으로 미루겠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여전한 호평
정식 출시 후에도 이어질까?
정식 출시 전에 엄청난 호평을 이끌어낸 K8은 사전계약 단계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라이벌인 그랜저를 넘은 사전계약 건수를 달성했다. 현재 아쉽다는 반응이 있긴 하지만 여전히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K8이기 때문에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상황이다.

과연 K8은 정식 출시 이후에도 기분 좋은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까? 또한 소비자들에게 인도가 시작된 이후에도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까? 앞으로 K8이 보여줄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