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K8이 등장한 상황에 이어 그랜저가 풀체인지를 진행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이에 소비자들은 이름까지 바꾼 변화를 거친 K8을 사야 할지, 가성비 최고라는 현재의 그랜저를 사야 할지, 조금 더 기다렸다가 풀체인지를 거친 신형 그랜저를 사야 할지 깊은 고민에 빠져버렸다.

이런 상황을 본 네티즌들은 “당연히 신형 그랜저를 기다려라”, “고민할 것 없이 기다렸다가 신형 그랜저를 사야지”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대체 어떤 이유로 인해 신형 그랜저를 기다리라는 것일까? 오늘은 다른 모델들을 제치고 풀체인지 되는 신형 그랜저를 기다려야 하는 현실적인 이유를 살펴봤다.

이름까지 바꾼 K8이
큰 돌풍을 일으켰다
기존 K7에서 K8로 이름도 바꾸고 플랫폼 변경을 통해 크기까지 키우면서 대대적인 변화를 거친 K8이 국내 준대형 시장에서 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상황이다. 심지어 사전계약 단계에서 그랜저의 기록을 깰 정도로 많은 소비자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소비자들은 “당연히 최신 모델이니까 K8이 더 좋지”, “최신 사양을 탑재한 K8이 더 마음에 든다”, “앞으로 K8이 그랜저를 넘어설 듯”과 같은 반응을 보이며 최신 사양이 탑재되면서 그랜저보다 더 뛰어난 모습을 보여준다는 평가가 많은 상황이다.

K8이 등장하자 그랜저가
가성비 모델이 되었다
하지만 K8은 신형 모델이자 더 많은 최신 사양이 들어갔기 때문에 그랜저보다 더욱 비싼 가격이 책정되었다. 이로 인해 현재 판매 중인 그랜저가 최고의 가성비 모델로 꼽히는 상황이 펼쳐졌다.

이에 소비자들은 “K8 가격 보니 그랜저가 혜자였네?”, “아무리 K8이 최신 사양이라고 해도 그랜저가 전혀 밀리는 모양이 아니다, 그랜저는 가성비 모델이다”, “1위 하는 건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K8에 비해 사양이 크게 밀리지 않고, 가격까지 저렴하여 가성비 모델이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소비자들도 팽팽하게
갑론을박 중이다
K8과 그랜저에 대한 평가가 합쳐지자 소비자들 사이에선 두 모델의 비교를 하며 팽팽하게 갑론을박이 펼쳐진 상황이다. 특히 K8이 더 좋다는 소비자들은 최신 모델이고, 새로운 디자인, 더 큰 크기가 좋다는 의견이다.

반대로 그랜저가 더 좋다는 소비자들은 디자인은 취향 차이일 뿐이고 오히려 그랜저가 가성비가 더 좋기 때문에 훨씬 이득이라는 의견이다. 여기에 잘 팔리는 모델은 다 이유가 있다는 의견까지 덧붙였다.

플래그십 세단으로
복귀할 예정인 신형 그랜저
이렇게 K8과 그랜저에 대한 갑론을박이 치열한 가운데, 흥미로운 소식이 전해지면서 한순간에 분위기는 차분해졌다. 바로 풀체인지를 거칠 신형 그랜저에 대한 소식이었다. 특히 신형 그랜저가 플래그십 세단 포지션으로 다시 복귀하며, 더욱 고급스러운 사양들을 장착할 예정이라고 전해졌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소비자들은 “신형 그랜저가 나온다고? 그렇다면 신형 그랜저를 기다려야지”, “현재 그랜저와 K8 고민할 필요 없네, 신형 그랜저 기다리면 되겠네”와 같이 신형 그랜저의 출시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지기 시작했다.

최신 사양이 무장될
신형 그랜저
그렇다면 신형 그랜저를 무조건 기다려야 하는 현실적인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먼저 최신 사양으로 무장될 신형 그랜저이기 때문이다. 과거 K7과 그랜저의 상황을 보면 이해하기 쉽다. 기아가 신형 K7을 등장시키며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었지만, 현대차가 바로 풀체인지급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그랜저를 등장시키며 K7의 점유율을 다 빼앗아 버렸다.

이런 상황이 신형 그랜저와 K8에 다시 반복될 확률이 높다. 여기에 K8의 출시 이후에 신형 그랜저가 등장하는 모델이기 때문에 각종 최신 사양이 무장될 것이다. 더욱 진보된 반자율 주행 기능과 개선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될 것이라는 예측이 이어지면서 그랜저의 상품성이 압도적으로 좋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K8보다 더 상위 모델이 될
가능성이 높다
앞서 언급했듯이 신형 그랜저는 플래그십 세단 포지션으로 복귀할 가능성이 굉장히 높은 상황이다. 이로 인해 K8과 비슷한 크기, 혹은 더 큰 크기를 가질 것으로 보인다. 그렇게 되면 K8과 G80 사이에 위치한 모델이 된다.

이는 K8보다 신형 그랜저가 더 높은 상위 모델이 된다는 것이다. 게다가 현대기아차의 관계를 보면 항상 현대차의 모델이 기아의 모델보다 더 상위 모델인 경우가 많다. 최근 그 경계가 아무리 모호해졌다고 하더라도 그랜저와 같은 주요 모델에선 이런 모습을 안 보일 확률이 높다.

그랜저라는
이름값
마지막으로 그랜저라는 단단한 이름값이 있다. 그랜저는 성공의 상징에서부터 국민차에 이르기까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엄청난 의미를 가져다주는 모델이다. 이로 인해 K8이라는 이름값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높은 가치를 가진 그랜저의 이름값이다.

더불어 일반적인 소비자들의 인식 또한 그랜저라고 하면 좋은 차라는 인식이 강하게 박혀있다. 여기에 신형 그랜저가 다시 브랜드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세단으로 변경된다면 그 가치는 더욱 높아질 수밖에 없다. 이로 인해 많은 소비자들이 신형 그랜저의 출시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등장 전부터 화제인
신형 그랜저
단순히 “풀체인지를 거친 신형 그랜저가 등장할 예정이다”라는 짧은 소식 하나 만으로 엄청난 화제를 이끌고 있는 그랜저다. 이로 인해 많은 소비자들에게 관심과 기대가 쏠려있는 상황이다.

아직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신형 그랜저가 등장할지, 이렇게 등장한 신형 그랜저가 소비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지 굉장히 궁금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