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스타리아의 출시 영상에서 몇 가지 흥미로운 점을 찾아볼 수 있었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바로 스타리아 라운지 리무진의 등장이었다. 현대차는 스타리아 라운지 리무진을 통해 짐차라는 이미지를 벗고 카니발 하이리무진과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을 예고했다.

현대차가 스타리아 라운지 리무진을 등장시켰을 때, 당시 반응은 호불호가 갈렸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자 의외로 극찬이 쏟아지면서 오히려 “카니발을 뛰어넘는 모델”이라는 평가까지 받고 있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스타리아 라운지 리무진엔 어떤 특징이 있길래 극찬이 쏟아진 것일까?

스타리아엔 투어러, 카고, 라운지
세 가지가 있다
스타리아는 세 가지 라인업을 운영하고 있다. 가장 먼저 기본 모델인 투어러는 기존 미니밴 모델과 같은 형태를 가지고 있어서 가장 무난하게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카고는 이름 그대로 짐을 싣기에 최적화된 승합차 모델로써 운송 수단, 회사 차량으로 많은 선택을 받을 전망이다. 라운지는 투어러에서 탑승자의 편안함과 실내의 고급스러움을 더욱 강조한 모델로 고급형 스타리아를 추구한다.

그중 현대차가
특히 강조하는 라운지
현대차는 과거 스타렉스 시절의 큰 단점이었던 값싸 보이는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라운지라는 고급형 모델을 추가했다. 이 라운지에는 현대차가 스타리아 등장 당시 광고했던 많은 사양들이 모두 담겨있다.

이로 인해 현대차가 라운지에 대한 강조를 많이 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정식 출시 당시, 라운지에 리무진을 더한 스타리아 라운지 리무진이 공개되었고,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직접적으로 저격하는 모델로 많은 기대를 받고 있는 모습이다.

라운지의 외관 디자인에
디테일을 추가했다
그렇다면 스타리아 라운지 리무진엔 어떤 특징이 있을까? 먼저 외관 디자인을 살펴보면 기본 라운지에 디테일을 추가한 모습이다. 8개의 아이스 큐프 램프와 블랙 컬러로 처리된 라디에이터 그릴과 램프 컬러가 눈에 띈다.

또한 루프 부분이 일반 모델과는 다르게 높은 전고를 위해 살짝 부풀어 있는 모습이다. 카니발 하이리무진도 이런 형태이지만 라운지 리무진은 A 필러와 이질감 없이 매끈하게 처리하여 큰 차이점을 보인다. 여기에 라운지 리무진 전용 휠과 탑승객의 승하차를 돕는 전동식 사이드 스텝을 적용했다.

고급스러움의 극치
실내 디자인
스타리아 라운지 리무진의 실내 디자인은 고급스러움의 극치인 모습이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2열 루프에 탑재된 디스플레이다. 이 디스플레이의 크기는 25인치로 일반 데스크톱 모니터에 버금가는 거대한 크기다.

또한 천장에는 마치 롤스로이스와 같은 모습으로 별이 떠있는 듯한 분위기를 강조한 스타라이트 무드 램프가 적용되어서 탑승객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한다.

탑승객에게 초점을
맞춘 편의 사양
또한 스타리아 라운지 리무진은 탑승객에게 초점을 맞춘 편의 사양이 눈에 띈다. 원터치 리프트 업 기능이 포함된 유니버셜 아일랜드 콘솔이 탑재되어 간단한 터치 방식으로 콘솔의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다.

더불어 콘솔 양쪽에 접이식 테이블이 장착되어서 2열 탑승객 모두 활용 가능하게 만들었다. 또한 라운지 모델에 적용된 2열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와 2열 통풍 시트 등이 모두 적용되어 탄탄한 기본기도 자랑한다.

디자인과 가성비에 대한
칭찬이 자자하다
그렇다면 스타리아 라운지 리무진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정말 고급스러워 보인다”, “국산차가 롤스로이스와 비교되는 걸 직접 보다니… 그만큼 발전했구나”, “이거 카니발 하이리무진 긴장해야겠는데?” 등 라운지 리무진에 극찬을 보내고 있다.

특히 과거의 큰 단점이라고 꼽혔던 부족한 안전 사양, 편의 사양이 개선을 넘어 강화한 것과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외관 디자인, 스타리아의 전체적인 가성비에 대한 칭찬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수소전기차까지
등장시킬 스타리아
현재 현대차는 스타리아에 2.2L 디젤 라인업과 3.5L LPG의 두 가지 구성을 소비자들에게 먼저 제공하고 있다.

여기에 2023년 하반기에는 스타리아 수소 전기차를 투입할 예정이다. 그 이후 하이브리드 모델까지 출시하여 총 4개의 파워 트레인으로 스타리아를 운영할 예정이다.

다양한 선택지로
카니발을 공략한다
앞서 언급한 4개의 파워 트레인과 3개의 라인업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는 스타리아다. 이런 장점을 극대화하여 국내 시장에선 카니발의 독주를 막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해외 시장에선 퍼시피카, 오딧세이와 같은 전통의 강호들을 저격하여 더욱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시장과 더불어 해외 시장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는 스타리아의 활약이 굉장히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