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현대차의 아이오닉 5와 기아의 EV6가 연달아 공개되면서 국산 전기차 시장이 후끈 달아오르기 시작했다. 이로 인해 전기차를 구매하려 했던 소비자들은 수입 전기차 대비 최신 기술과 다양한 상품성을 갖춘 두 모델에게 많은 관심을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같은 그룹사에서 탄생한 두 모델이 주행 거리 부분에선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어서 큰 논란이 발생하고 말았다. 이로 인해 아이오닉 5와 EV6 중 선택을 원하는 소비자들은 깊은 고민에 빠진 모습이다. 과연 어떤 모델을 선택해야 좋은 선택이라고 할 수 있을까?

디자인은 확연하게
다른 모습이다
아이오닉 5와 EV6의 디자인은 확연하게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아이오닉 5는 과거 현대차의 기념비적인 모델인 포니를 오마주한 디자인으로 각이 살아있는 디자인에 사각형 헤드 램프와 리어램프가 적용되었다.

반대로 EV6는 기아 특유의 스포티함이 강조된 디자인을 적용했다. 아이오닉 5와는 다르게 유려한 곡선을 많이 사용했고, 여기에 날카로운 디자인의 헤드 램프와 리어램프가 적용되어 스포티함을 극대화했다.

공통적으로 적용된
사양들이 있다
하지만 아이오닉 5와 EV6 모두 현대차그룹사에서 제작한 모델이기 때문에 비슷한 사양이 많이 적용되었다. 가장 큰 공통점은 바로 현대차그룹이 자체 제작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의 적용이다.

여기에 현대차 그룹이 두 모델의 등장 시 엄청나게 강조하고 했던 신기술인 V2L 기술과 800V 충전 시스템 등을 두 모델 모두 탑재했다.

주행 거리 논란이
발생한 아이오닉 5
디자인은 다르지만, 기본 뼈대가 동일하기 때문에 여러 가지 같은 사양이 탑재했던 두 모델은 주행 거리에선 명확하게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아이오닉 5는 주행 거리 논란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이오닉 5 공개 전엔 500km가 넘는 주행 거리를 선보일 것이라고 현대차는 밝혔다. 하지만 트림에 따라 430km, 심지어 400km도 넘지 못하는 주행 거리가 공식 인증이 되었다. 이 부분에서 많은 소비자들이 아이오닉 5에 실망하는 모습을 보였다.

EV6는 아이오닉 5의
약점을 파고 든다
하지만 아이오닉 5와는 다르게 EV6는 주행 거리에서 전혀 다른 기조를 가져가고 있는 모습이다. 롱 레인지 기준 450km 이상의 주행 거리, 스탠다드 기준 350km 이상의 주행 거리를 내세우고 있다.

특히 기아는 아이오닉 5보다 더 나은 주행 거리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공개된 스펙으로는 EV6의 주행 거리가 더 긴 모습을 보여주지만, 일각에선 동일한 그룹사이기 때문에 EV6의 주행 거리도 지켜봐야 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5분 충전에
100km 간다는 아이오닉 5
또한 충전 시스템에서도 약간의 차이가 발생한다. 앞서 언급했듯이 두 모델 모두 공통적으로 적용된 사양 중 800V 충전 시스템이 있다.

이로 인해 아이오닉 5는 5분 충전 만으로 100km 주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더불어 18분 내 충전 시 배터리가 80%가 충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4분 30초 충전에
100km 간다는 EV6
아이오닉 5와 똑같이 등장 당시에 EV6도 18분 내 충전 시 배터리가 80% 충전 가능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충전 시간에서 약간의 차이가 발생했다.

EV6는 4분 30초 충전 만으로 100km 주행이 가능하다고 기아는 밝혔다. 아이오닉 5보다 30초 더 빠른 충전 속도를 강조하고 있다. 같은 플랫폼, 같은 사양이지만 다른 결과를 보이고 있는 두 모델이다.

가격은
큰 차이가 없다
아이오닉 5의 가격과 EV6의 가격은 큰 차이가 없다. 아이오닉 5는 롱 레인지 기준 익스클루시브 트림이 5,200만 원부터 5,250만 원, 프레스티지 트림이 5,700만 원부터 5,750만 원이다. 스탠다드 모델의 가격은 이것보다 300만 원에서 400만 원이 더 저렴할 것으로 예상된다.

EV6는 스탠다드 모델이 4,950만 원부터이고, 롱 레인지가 5,400만 원부터다. 하지만 아직 세부 트림의 가격은 공개되지 않아서 조금 더 기다려봐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두 모델 모두 전기차 보조금을 무리 없이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두 모델의 가격 차이는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두 모델의 성향이
완전 다르다
아이오닉 5와 EV6 중 어떤 모델을 사야 하냐에 대한 대답은 한 마디로 취향 차이라고 할 수 있다. 두 모델의 성향 자체가 완전히 다르기 때문이다. 아이오닉 5는 공간감과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한 모델이다. 반대로 EV6는 디자인에서도 나타나듯이 스포츠성을 강조한 모델이다.

GT 라인과 GT와 같은 고성능 전기차를 같이 등장시킨 것이 바로 그 이유다. 이렇기 때문에 단순 주행거리와 충전 속도의 차이로 우열을 가리긴 힘들다. 구매자의 라이프 스타일과 성향에 맞는 모델 선택이 필요하다. 하지만 굳이 단순 스펙을 따져서 구입하고 싶다면 정식 출시 이후 구매해도 늦진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