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국내 소비자들은 국산 고성능차의 등장을 끊임없이 요구해왔다. 이에 현대차는 N이라는 고성능 브랜드를 출범하여 이런 소비자들의 요구에 응답했다. 이와 더불어 현대차가 가진 모델 라인업에 N을 이식하며 적극적으로 저변을 넓히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현대차는 국산차 최초의 고성능 SUV인 코나 N을 출시하여 방점을 찍으려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예상하지 못한 부분으로 인해 코나 N이 등장하자마자 비판을 받고 있다고 하여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대체 코나 N에 어떤 문제가 발생한 것일까?

브랜드의 저변을
넓혀가는 N
국내 소비자들의 고성능 모델 출시 요구와 더불어 자동차 브랜드로써 한 단계 성장하기 위해 N을 출범시킨 현대차다. 벤츠의 AMG, BMW의 M과 같은 고성능 브랜드를 출범함으로써 다양한 면모를 보여주기 위함이다.

이에 현대차는 i30 N, 벨로스터 N과 더불어 아반떼 N 라인, 쏘나타 N 라인, 투싼 N 라인 등을 출시하여 N 브랜드의 저변을 넓히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방점을 찍을 모델이 국산차 최초의 고성능 SUV인 코나 N이다.

고성능에 걸맞은
스포티한 디자인
코나 N은 고성능 모델이라는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내 외관에 스포티한 디자인을 적용하여 일반 모델과의 차이점을 둔다. 전면부엔 N 로고가 크게 부착되었고, 전투기의 엔진 흡입구 형태에서 영감을 받은 전방 범퍼의 공기 흡입구가 적용되었다.

측면부는 N 전용 퍼포먼스 휠과 보디 컬러 클래딩을 적용했다. 후면부는 리어 스포일러를 통해 디자인, 성능 두 마리 토끼를 잡았고, N 전용 삼각형 보조 제동등이 특징이다. 실내는 곳곳에 N 전용 퍼포먼스 블루 색상을 적용했고, 스웨이드 소재로 마감했다. 여기에 N 전용 시트를 통해 운전자를 안정적으로 잡아준다.

다른 모델 대비
더욱 강화된 코나 N의 성능
코나 N은 기존에 등장했던 N 모델들에 비해 더욱 강화된 성능을 보여준다. 우선 코나 N에는 2.0L 터보 GDI 엔진이 장착된다. 이 엔진은 기존 대비 지름이 5mm 증대된 52mm의 터빈 휠과 2.5mm2만큼 면적이 증대된 12.5mm2의 터빈 유로를 적용하여 실린더 블록의 형상 및 재질 개선을 통해 엔진의 성능과 내구성을 동시에 끌어올렸다.

여기에 8단 습식 DCT를 적용하여 최고출력 280마력, 최대토크 40kg.m의 성능을 자랑하고, N 그린 쉬프트를 통해 최대 290마력까지 출력을 올릴 수 있다. 제로백 성능은 5.5초다. 더불어 차동제한장치를 적용하여 언더 스티어를 억제하고, 코너링 시 안정적이면서 재밌는 운전을 할 수 있게 한다.

운전의 재미를
배가 시키는 각종 사양들
코나 N에는 운전의 재미를 배가 시키는 각종 사양들이 적용되었다. 가장 큰 특징은 10인치 디스플레이와 헤드업 디스플레이다. N 전용 그래픽 인터페이스가 적용되어 마치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더불어 랩 타임 측정 장치, N 트랙 맵이라는 인포테인먼트 사양이 추가되었다. 또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더불어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를 기본 적용하여 최신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확보했다.

코나 N과 현대차에 대한
응원 반응
그렇다면 코나 N 출시에 대한 국내 네티즌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국산차 최초의 고성능 SUV라니, 자랑스럽다”, “N은 정말 잘 만든 차인 것 같다”, “N이 더 발전해서 수입차들과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것을 보고 싶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국산차 최초의 고성능 SUV의 등장과 현대차가 N을 출범시키고 적극적으로 저변을 넓혀가는 행보에 대한 칭찬과 응원 반응이 이어졌다. 더불어 수입차 브랜드들과의 치열한 경쟁 또한 기대하는 반응이었다.

“5030 정책으로 인해
의미없는 모델이다”
그러나 전혀 예상하지 못한 내용으로 코나 N을 비판하는 반응도 등장했다. “5030 정책으로 인해 이런 고성능 모델의 등장이 아무런 의미가 없다”, “어차피 달리지도 못할 거, 왜 만들었냐?”, “현대차가 이런 정책에 대해선 미리 전달받지 못했나 보지?” 등 부정적인 반응이었다.

최근 정부에서 시행한 ‘안전속도 5030’ 정책으로 인해 코나 N과 같은 고성능 모델이 의미가 없어졌다는 반응이다. ‘안전속도 5030’ 정책은 도심에서의 제한 속도를 50km/h로 낮춰서 교통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겠다는 정책이다.

5030 정책으로 인해
큰 온도차가 발생해버렸다
불과 며칠 전, 코나 N의 디자인과 티저가 공개되었을 때만 하더라도 이렇게 부정적인 반응이 나오지 않았었다. 대부분 국산차 최초의 고성능 SUV 모델의 등장을 반기고 응원하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그 사이에 최근 큰 질타를 받고 있는 ‘안전속도 5030’ 정책이 시행되면서 코나 N에 대한 반응에 큰 온도차가 발생해버렸다. 코나 N 출시 기사에 이런 의견이 끊임없이 등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예상치 못했던 비판
코나 N은 잘 헤쳐나갈 수 있을까?
현대차가 N 브랜드의 저변 확대를 위해 야심 차게 등장시킨 코나 N이다. 특히 이 코나 N은 국산차 최초의 고성능 SUV 모델이라는 상징성까지 가지고 있었고, 분위기까지 좋았던 상황이었다.

하지만 예상치 못했던 내용으로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 펼쳐지고 말았다. 과연 코나 N은 이 난관을 잘 헤쳐나갈 수 있을까? 이로 인해 앞으로 현대차가 보여줄 행보가 굉장히 중요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