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국내 전기차 열풍의 신호탄이었던 아이오닉 5가 많은 논란에 휩싸이면서 주춤한 모습을 보이자, 그 사이를 EV6가 파고들기 시작했다. 이 전략이 제대로 먹혀들면서 “이제는 많은 소비자들의 관심이 아이오닉 5에서 EV6로 넘어갔다”라는 평가까지 나오고 있다.

EV6는 기존의 전기차들과는 다르게 스포티함, 강력한 성능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 여기에 이런 이미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새로운 기능까지 추가했다고 해서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과연 EV6에 추가된 새로운 기능은 무엇일까?

아이오닉 5가
쏘아 올린 전기차 열풍
테슬라를 시작으로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내연기관에서 전기차로의 전환이 시작되었다. 이에 현대기아차도 아이오닉 5, EV6와 같은 새로운 전기차들을 속속 공개하기 시작하면서 전기차 전쟁이 펼쳐졌음을 선포했다. 아이오닉 5가 EV6보다 더 먼저 공개된 것도 있지만, 독특한 디자인, 압도적인 실내 공간으로 인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심지어 사전계약 첫날에만 23,000대가 넘은 계약 건수를 기록하며 엄청난 반응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이후 주행 거리 논란, 반도체 수급 차질에 따른 인도 지연과 같은 문제가 발생하면서 많은 소비자들은 EV6로 관심을 돌리게 되었다.

GT 라인, GT를
등장시켰다
EV6가 소비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게 된 것은 아이오닉 5에 대한 논란도 있지만, 아이오닉 5와는 다르게 성능을 강조했던 부분도 있다. 특히 국산 전기차에선 볼 수 없었던 성능을 강조한 EV6이기 때문에 아이오닉 5의 빈틈을 파고들 수 있었다.

이를 증명하는 것이 바로 GT 라인과 GT다. 성능은 물론, 디자인에도 기본 모델과 차별화를 두었다. 특히 GT 라인과 GT는 국산차 최초의 고성능 전기차라는 점이 가장 큰 특징으로 다가온다.

공개 영상에서 슈퍼카와
드래그 레이싱을 펼쳤다
기아는 성능에 대한 부분을 EV6 공개 영상에서도 적극 활용했었다. 가장 돋보였던 부분이 바로 EV6 GT와 람보르기니 우루스, 벤츠 AMG GT, 맥라렌 570S, 포르쉐 911 타르가 4, 페라리 캘리포니아 T와 같은 해외 유명 스포츠카들과 펼친 드래그 레이싱이다.

구동축이 없는 전기차라는 점을 감안하여 일부러 긴 400m로 측정했고, EV6는 맥라렌 570S 다음인 2등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다른 설명 없이 EV6 GT의 성능을 가장 잘 보여준 장면이다. 이 장면에서 많은 소비자들뿐만 아니라 전문가들도 놀라워했고, 많은 호평을 보냈다.

드리프트 모드까지
추가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기아는 EV6의 성능에 초점을 맞춘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바로 후륜구동 기반의 드리프트 모드를 추가한 것이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드리프트가 성능의 상징과도 같다는 것을 알 것이다.

이와 더불어 EV6를 극한의 상황에서 성능 테스트를 거치는 모습을 통해 전기차의 단점인 혹한에서의 배터리 문제도 없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그 누구보다 성능에 대한 부분을 강조하고 있는 기아다.

디자인이 가장 큰
호평을 받고 있다
EV6는 성능뿐만 아니라 다른 부분에서도 큰 호평을 받고 있다. 가장 먼저 EV6의 디자인에 대한 호평이 가장 많다. 각이 살아있고, 우주선과 같은 느낌을 주는 아이오닉 5의 디자인과는 다르기 때문이다.

기존 내연기관 모델과 비슷한 느낌을 주어서 이질감 없는 디자인에 스포티한 요소들을 더한 것이 큰 장점이다. 더불어 최근 기아가 현대차보다 디자인 관련해선 휠씬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도 한몫을 하고 있다.

주행 거리도
장점이 되고 있다
앞서 언급했듯이 아이오닉 5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식어버린 이유가 바로 주행 거리 때문이다. 정식 등장 전에 공개되었던 500km 이상이라는 아이오닉 5의 주행 거리가 계속 줄어들면서 트림에 따라 300km 대까지로 줄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EV6는 꾸준히 430km 이상의 주행 거리를 강조하고 있다. 이로 인해 아이오닉 5와 비교해서 좋은 주행 거리를 갖추고 있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더불어 아이오닉 5와 동일한 충전 시스템을 탑재했지만 EV6가 조금 더 빠른 모습을 보여준다.

이로 인해 가격까지
장점이 되었다
아이오닉 5와 EV6는 첫 등장 당시, 가격에 대한 논란이 조금 발생했다. 전기차임에도 불구하고 꽤나 비싼 가격이었기 때문이다. 심지어 두 모델 모두 비슷한 가격대를 가졌다.

하지만 아이오닉 5가 계속 성능 쪽에서 문제가 발생하자, 오히려 EV6의 가격이 장점이 되어버린 상황이 펼쳐졌다. “비슷한 가격이라면 EV6를 구입하는 것이 더 낫다”라는 반응이다.

기대감이 실망감으로
바뀌면 안 된다
많은 소비자들의 기대와 관심을 받고 있는 EV6다. 하지만 아이오닉 5도 비슷한 상황이었지만, 정확한 정보가 공개될수록 그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면서 실망감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EV6도 소비자들에게 기대감이 실망감으로 변하게 해선 안된다. 더불어 수입 브랜드들도 수많은 전기차를 국내 시장에 쏟아낼 예정이기 때문에 자신의 자리를 굳건히 하려면 소비자들에게 확신을 주어야 한다. 앞으로 EV6에 어떤 미래가 펼쳐질지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