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제네시스가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기 시작했다. 글로벌 브랜드로 확장시키기 위해 유럽 시장 도전 선언과 더불어 현지 공략 모델까지 선보이고 있다. 그 첫 번째 모델로 스포츠 세단인 G70의 후면부를 변화시킨 G70 슈팅 브레이크가 그 주인공이다.

이에 제네시스는 G70 슈팅 브레이크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고, 소비자들은 “BMW 잡을 수 있겠다”, “국내 도입 시급합니다”와 같은 긍정적인 반응까지 보이기도 했다. 그렇다면 티저를 통해 드러난 G70 슈팅 브레이크의 모습과 지금까지 공개된 정보를 총정리해봤다.

코로나19로 인해 무산되었던
유럽 시장 진출
제네시스는 현대차에게서 독립하여 독자적인 노선을 걸을 때부터 유럽 시장 진출에 대한 야망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해외 시장에서의 좋은 모습을 거두기 위해선 유럽 시장은 꼭 정복해야 하는 무대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또한 한 번의 실패가 있었기 때문에 만회를 해야 했다.

이에 제네시스는 2019년엔 독일의 뮌헨, 영국의 런던, 2020년엔 스위스 취리히에 판매 법인을 세우며 유럽 시장 공략 계획을 세웠고, 더불어 2020년에 열리는 모터쇼에 등장하여 유럽 시장 진출을 선언하려 했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터졌고, 현재까지 이어질 정도로 장기화되면서 제네시스는 유럽 시장 진출을 미룰 수밖에 없었다.

기다려온
유럽 시장 진출
2021년으로 넘어오면서 더 이상 시기를 늦출 수 없다고 판단한 제네시스는 유럽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주요 매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온라인 프레스 콘퍼런스를 열고 유럽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하며 론칭 일정을 발표했다.

제네시스는 올해 여름부터 판매 법인을 미리 세워놓은 독일, 영국, 스위스를 시작으로 유럽 각 지역에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기존 모델의
주문을 시작할 예정
제네시스는 먼저 올해 6월부터 G80과 GV80의 차량 주문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후 G70과 GV70을 뒤따라 선보이고, 2022년까지 G80 전기차를 포함한 3종의 전기차까지 연이어 출시할 예정이다.

여기에 유럽 시장을 위한 현지 공략 모델까지 등장하여 유럽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을 세웠다. 현지 공략 모델의 선봉장으로 스포츠 세단인 G70의 슈팅 브레이크 버전을 등장시킬 예정이다.

(출처_motor1.com)

스파이샷을 통해
존재감을 드러냈었다
현지 공략 모델인 G70 슈팅 브레이크는 이미 스파이샷을 통해 유럽 시장에 등장할 것이라는 것을 암시했었다. 2020년 스위스의 알프스에서 G70 슈팅 브레이크의 스파이샷이 먼저 포착되었었다.

또한 최근 독일의 뉘르부르크링에서 테스트를 거치고 있는 G70 슈팅 브레이크가 포착되었다. 이로 인해 몇몇 전문가와 소비자들은 제네시스가 이미 유럽 시장 진출 준비를 마쳤다는 것을 예상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제네시스가 직접 공개한
G70 슈팅 브레이크의 티저
이에 제네시스는 G70 슈팅 브레이크의 티저 이미지를 직접 공개하며 출시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티저 이미지를 통해 G70 슈팅 브레이크의 모습을 살펴보면 C 필러 뒤쪽으로 경사진 해치 글라스와 스포일러가 장착된 전통적인 왜건 형태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은 G70 세단과 동일한 두 줄의 쿼드 램프와 머플러가 그대로 적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다만 리어램프가 세단에선 트렁크 라인에 끊겨있는 모습이었다면 G70 슈팅 브레이크엔 트렁크로 살짝 침범한 디자인을 보여준다. 또한 스포츠 디자인 패키지가 적용되어 19인치 휠, 레드 브레이크 캘리퍼가 장착되었다.

세 가지 파워 트레인을
운영할 예정이다
G70 슈팅 브레이크는 기존 모델의 2.0L 가솔린 터보, 3.3L 가솔린 터보, 2.2L 디젤로 세 가지 파워 트레인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추후에 전동화 모델도 추가될 가능성도 있어 보이는 상황이다. 다만 기존 디젤 엔진을 단종하고 신규 스마트스트림 2.5L 가솔린과 스마트스트림 3.5L 가솔린으로 변경될지는 아직 알 수 없다.

(출처_motor1.com)

공간에 대한 기대감과
국내 출시에 대한 우려
그렇다면 G70 슈팅 브레이크의 티저 이미지를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G70의 공간이 단점이었는데 왜건형이면 크게 개선되겠다”, “왜건이면 공간 활용성에 대한 장점이 크겠네”, “공간이 개선된다면 G70 정말 사고 싶다”, “국내 출시되면 꽤 잘 팔리겠는데?”, “스포츠성이 강조된 왜건이라, 상당히 좋다”와 같은 높은 기대감을 보여주는 반응이 이어졌다.

반대로 “우리나라는 왜건의 무덤이니까 국내 출시는 힘들 듯”, “G70 슈팅 브레이크가 국내 출시되면 안 팔릴 것”, “사지도 않을 거면서 국내 출시하라고 요구하지 마라”, “다 좋은데 왜건이라…”와 같이 국내 시장이 왜건의 무덤이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국내 출시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쟁쟁한 전통의
강호들이 많다
G70 슈팅 브레이크는 벤츠의 C클래스, BMW의 3시리즈, 아우디의 A4 등 이름만 들어도 모두 알 정도로 쟁쟁한 전통의 강호인 유럽 프리미엄 브랜드들이 경쟁 모델이다. 더불어 유럽 소비자들은 왜건형 모델을 많이 선택하기 때문에 더욱 치열하게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최근 국산차들이 해외 시장에 출시될 때, 다른 경쟁 모델들 대비 월등한 옵션 사양을 탑재하면서 더욱 저렴한 가격을 책정하는 전략을 사용하여 현지 전문가와 소비자들에게 큰 호평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G70 슈팅 브레이크도 이런 전략을 펼친다면 좋은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