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티볼리로 시작된 국내 소형 SUV 시장의 대결 구도는 현대 코나가 등장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이후 기아가 인도 시장 전략형 모델로 선보인 셀토스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지며 결국 셀토스가 국내 시장에 모습을 드러냈고, 이후 소형 SUV 시장의 1등 자리는 셀토스가 거머줬다.

그러던 와중,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3월, 국산 소형 SUV들 중에선 찾아볼 수 없었던 쿠페형 SUV인 XM3를 선보여 화제가 됐다. 출시 초반 당시 셀토스 대비 가성비가 훌륭한 자동차로 소개되며 흥행을 이어가 일각에선 “셀토스를 견제할 르삼차가 탄생했다”라는 반응까지 이어진 바 있다. 그러나 출시 1년이 조금 더 지난 지금, 더 이상 XM3는 힘을 쓰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콘셉트카 시절부터
열띤 반응이 이어졌었다
르노 아르카나의 콘셉트 디자인과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CMF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한 자동차인 XM3는 지난해 3월 국내시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출시 이전 XM3 인스파이어 콘셉트카로 먼저 공개됐을 당시, 국내 네티즌들은 그간 국산 소형 SUV 시장에서 볼 수 없었던 쿠페형 스타일로 디자인된 XM3에 환호했다.

“디자인 하나는 끝내준다”, “이 정도면 소형 SUV 시장 접수한다”, “가격만 착하게 나와다오”, “르삼이 오랜만에 사고 쳤다”, “최근 본 국산차 중 가장 사고 싶은 차다”라는 반응들이 이어졌다. 일각에선 “이제 현대기아차도 긴장해야겠다”, “셀토스 판매량 많이 줄어들겠네”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라이벌 모델들 대비
빛나던 가성비로 승부해
본격적인 사전계약을 시작할 당시, 국내에서 또 한 번 이슈가 됐다. 라이벌 모델들과 비교해보면 엄청난 가성비를 자랑한다는 것이 이유였는데, XM3는 1.6리터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과 1.3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두 가지 선택지가 주어졌다.

당시 기본 사양인 1.6 가솔린 엔진의 시작 가격은 1,795만 원으로 1,965만 원으로 시작하는 기아 셀토스와 1,995만 원부터 시작하던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대비 가성비가 훌륭했다. 또한 기본 사양에도 LED 헤드램프나 전자식 파킹브레이크, 전 좌석 세이프티 파워윈도우가 장착되어 있어 가성비 타이틀이 더욱 빛났다.

초반 판매량은 1위 셀토스를
넘어설 정도였다
출시 초반에는 판매량도 괜찮은 편에 속했다. 출시 이후 2020년 4월, 국산 소형 SUV 판매량을 살펴보면 XM3가 6,276대, 셀토스가 5,597대로 르노삼성이 기아를 꺾은 것이다. 당시 XM3는 국산차 종합 판매량으로 살펴보아도 전체 6위를 기록해 초반 흥행을 제대로 증명했다.

이전달인 3월에도 중순쯤부터 본격적인 출고가 시작된 점을 감안한다면 셀토스와 비슷한 판매량을 기록했었기에 사실상 시장의 대세로 떠오르는데 성공했다.

출시 이후 벌어진
시동 꺼짐 결함 사태
판매량에 적신호가 켜져
하지만 안타깝게도, 르노삼성의 꿈이었던 XM3의 흥행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지금은 다시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되었다고 표현할 수 있을 정도다. 중고차 감가 역시 르노삼성 특성상 셀토스보다 더 낙폭이 크기 때문에 신차를 구매한 소비자들 입장에선 속이 쓰릴 수 있는 부분이다.

XM3는 출시 초반 운행 도중 갑자기 시동이 꺼지는 문제가 여러 차량들에서 발견되어 곤욕을 치른 바 있다. 결함 사태가 발목을 잡은 것이다. 당시 많은 소비자들은 도로를 달리던 중 엔진 감지 장치 이상 경보가 뜨면서 가속 페달이 먹통이 되고 속도가 줄어드는 현상을 경험했었다.

결함 사태 이후
셀토스에게 판매량을
따라잡혔다
이후 르노삼성은 연료펌프 기능에 문제가 있는 것임을 확인하였지만, 당시 문제가 있는 차량 규모조차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했으며, 미숙한 고객 대체로 논란의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이미지를 제대로 구긴 것이다. 당시 발생했던 이런 결함 때문에 판매에 적신호가 켜졌고,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뒤엔 셀토스 대비 딱히 매력이 부족하다는 평가까지 이어지며 판매량마저 셀토스에게 다시 1위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유럽 28개국에 수출 선언한
XM3 하이브리드, 국내는?
최근 르노삼성은 해외에 르노 뉴 아르카나라는 이름으로 출시되는 XM3 하이브리드를 수출할 계획을 밝혔다. 수출 국가는 유럽 28개국으로 전량 부산공장에서 생산하여 이달 말까지 총 8,000대가량을 수출할 예정이다.

유럽 현지 반응도 괜찮은 편이라 르노삼성 측은 XM3 수출에 박차를 가해 어려운 현 상황을 이겨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지난 2019년 닛산 로그 위탁 생산이 종료된 르노삼성차는 그간 국내 시장에서 제대로 된 판매량을 기록하지 못해 결국 지난해 800억 원에 이르는 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따라서 르삼에게 해외 수출 물량은 매우 중요하다.

“국내에서 차 팔 생각이 없다”
부정적인 네티즌들 반응
그런데 XM3 하이브리드가 유럽 시장에만 출시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국내 네티즌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국내 소비자들 역시 일반 내연기관 가솔린 모델보단 하이브리드 모델을 원하는 수요층이 존재하는데 왜 국내에는 판매하지 않는 것이냐는 주장이었다.

한 네티즌은 “꼭 좋은 건 해외에만 팔더라”, “이 시국에 전기차는 출시하지 못할망정 하이브리드조차 내놓지 않겠다는 건 그냥 장사할 생각이 없다는 것 아니냐”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다른 네티즌들 역시 “르노삼성이 내수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려면 지금 당장 XM3 하이브리드를 출시해야 한다”, “사고 싶은 생각이 드는 차를 출시해 줘야 우리도 지갑을 열 수 있는 것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