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한때 잘 나갔던 쏘나타는 계속되는 판매 부진으로 올해 초 7천 대가 넘는 재고가 남았으며, 현재 재고차량에 대한 할인 판매를 통해 겨우 재고를 정리함과 동시에 판매량도 그나마 유지하고 있을 만큼 상황이 매우 좋지 않다. 최근 쏘나타 연식변경 모델을 출시했지만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었던 디자인이 여전히 발목을 잡고 있다.

르노삼성의 SM6 역시 출시 초반에는 나름 잘 나갔었다. 하지만 여러 가지 문제점으로 인해 많아야 월 판매량 1천여 대 정도로 처참해졌다. 판매량 저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작년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출시했지만 그 결과는 오히려 전보다 더 안 좋아진 상황이다.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승차감 개선에 힘썼다고 밝혔지만
여전히 토션빔 사용
2016년, 르노삼성이 야심 차게 출시한 SM6는 국내 중형차 시장을 뒤흔들었다. 훌륭한 디자인과 편의 사양으로 무장해 국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출시 초반에는 K5보다 많이 많이 팔았으며, 쏘나타와 거의 맞먹기도 했었다.

하지만 SM6의 황금기는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중형차 중 유일하게 AM링크를 적용했다. AM링크는 토션빔 서스펜션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유압식 댐퍼를 연결한 것이다. 르노삼성 측에서는 AM링크를 토션빔과 멀티링크의 장점을 합쳤다고 밝혔지만 실상은 그게 아니었다. 노면 상태가 조금이라도 좋지 않으면 승차감이 급격하게 나빠지며, 그렇다고 해서 스포츠 주행에서 장점을 갖는 것도 아니었다.

무엇보다 SM6는 출시 당시 고급 중형차를 표방했던 모델인 탓에 더욱 혹평을 받게 되었다. 결국 이는 판매량 감소로 이어졌다. 이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작년 페이스리프트를 거칠 때 AM링크를 삭제하고 앞뒤 댐퍼에 모듈러 밸브 시스템을 적용했다.

또한 뒤쪽에는 하이드로 부시를 적용해 노면 충격을 흡수했다고 한다. 르노삼성은 “더 편안한 승차감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으며, 100여 개 이상의 조합을 거쳐 지금의 개선책을 발견했다”라고 밝혔다. 발표 행사에서도 이 부분을 중점적으로 언급했다.

하지만 문제점은 여전히 후륜 서스펜션은 토션빔을 사용하고 있다는 점이다. 물론 이전 모델보다 승차감이 좋아지긴 했으나 네티즌들은 토션빔은 토션빔일 뿐이라며, 다른 차에는 다 멀티링크 적용하고 있는데, 왜 SM6에는 토션빔을 고집하는지 모르겠다며 혹평했다. 또한 해외 탈리스만에 적용되는 후륜 조향 시스템도 적용되지 않았다.

결국 여전히 토션빔을 사용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SM6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은 더 개선되지 않았으며, 오히려 이전보다 판매량은 더욱 떨어졌다. 페이스리프트 전에는 간간이 월 판매량 천대를 넘기기도 했는데, 페이스리프트 이후에는 월 600대를 넘기지 못하고 있다. 올해에는 월 400대도 못 넘기고 있다.

쏘나타 대비 비싼 차값
풀옵션 모델은 3,800만 원이 넘는다
또한 차값이 쏘나타보다 비싼 점도 판매량 부진의 원인이 되었다. 쏘나타 연식변경 이전 기준으로 SM6의 가격은 쏘나타보다 100만 원이 더 비쌌다. 쏘나타보다 저렴하게 가성비 전략으로 가도 모자랄 판에 오히려 쏘나타보다 더 비싸게 판매했다.

현재는 쏘나타가 연식변경 모델을 출시하면서 SM6보다 쏘나타의 가격이 더 비싸졌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쏘나타 대비 딱히 강점을 가지고 있는 부분이 없어 수요가 넘어오고 있는 것은 아니다. 특히 풀옵션의 가격은 3,869만 원이며, 취등록세를더하면 4,153만 원이나 된다. 이 가격이면 100만 원 정도 더 주고 쏘나타 N 라인 풀옵션을 사거나 한 등급 더 높은 그랜저를 사는 것이 좋다.

자연흡기 2.0 엔진을 삭제하고
다운사이징 터보 엔진 장착
중형 세단에서 2.0 자연흡기 엔진은 상징과도 같은 것이다. 쏘나타와 K5에는 2.0 가솔린 자연흡기가 기본이며, 가장 수요가 많다. 하지만 SM6는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면서 2.0 가솔린은 1.3 터보 엔진으로, 예전에 단종되었던 1.6 터보는 1.8 터보 엔진으로 변경되었다.

다운사이징 터보 엔진을 장착해 적은 배기량으로 이전과 동일하거나 더 높은 출력을 낼 수 있고 자동차세도 적게 부담한다는 장점이 있지만 반대로 작은 엔진에 높은 출력을 발휘하다 보니 소음이나 진동이 심해지는 점, 내구성 하락, 고장 날 시 비싼 수리비 때문에 선호하지 않는 사람도 많다.

소모품, 부품비와
보험료가 높다
SM6는 주기적으로 교환해야 하는 소모품 비용이 쏘나타보다 비싸며, 부품값 역시 쏘나타보다 비싸 사고가 날 경우 수리비가 꽤 많이 나오게 된다. 특히 보증기간이 끝날 경우 수리비 폭탄을 맞을 수도 있다.

또한 동급 차종들 중 보험 등급이 가장 낮아 보험료가 비싼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SM6를 사야겠다면 사고 없이 안전하게 운행할 생각으로 구매하는 것이 좋겠다.

중고차 감가가
쏘나타보다 심하다
또한 SM6는 중고가 감가가 심한 편이다. 보통 해당 차를 찾는 수요에 따라 중고차 가격이 매겨지는데, SM6는 쏘나타보다 수요가 낮은 데다 인식도 그다지 좋은 편이 아니라 중고차 감가가 더 높다.

중고차 사이트를 살펴보면 쏘나타는 2년 된 중고차의 가격이 2천만 원대 중후반에 책정되어 있는 반면, SM6는 1천만 원대 중후반으로 더 낮게 책정되어 있다. 따라서 중고차 판매를 염두에 두는 소비자들이 SM6를 선택하지 않는 것이다. 손해가 크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