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제네시스는 작년 GV80을 시작으로 연말에는 GV70을 출시해 SUV쪽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디자인이나 상품성은 괜찮게 나온 편이지만 문제는 수입차와 가격차가 많이 줄어들었다는 점이다.

기본 모델의 가격은 당연히 GV70이나 GV80이 동급 수입차보다 저렴하지만 옵션을 넣게 되면 동급 수입차와 가격 차이가 크게 줄어든다. 특히 풀옵션을 갈 경우 수입차 상위 모델도 노려볼 수 있다. 그렇다보니 제네시스 SUV를 구매하려는 사람은 동급 수입차도 함께 고민하고 있다. 제네시스 SUV 가격으로 구매 가능한 SUV는 무엇이 있을까?

BMW X3
6,320만원부터 시작
GV70의 가격대는 4,791~7,413만원이다. 이 가격대에서는 동급 모델인 BMW X3를 살 수 있다. GV70 중간 옵션 정도면 구매 가능한데, 할인받은 가격 기준으로 2.0 가솔린 럭셔리 라인은 6,320만원, M 스포츠 패키지는 6,560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2.0 디젤 모델은 기본 xLine이 6,360만원, M 스포츠 패키지가 6,695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GV70 풀옵션 가격이면 2.0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도 노려볼 수 있다. 기본 xLine은 할인이 없어서 7,520만원에 책정되어 있으며, M 스포츠 패키지는 7,415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옵션도 대부분 장착되어 있어 국산차와 비교해도 가성비가 괜찮은 편이다.

벤츠 GLC
6,728만원부터 시작
X3보다 비싸긴 하지만 GLC도 구입할 수 있다. 단 X3와 달리 GLC는 가솔린 모델이 더 비싼데, GV70 3.5 가솔린 풀옵션보다도 더 비싸다. 심지어 2.0 가솔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7,285만원으로 더 저렴하다. 대신 옵션은 순수 가솔린 모델이 더 많이 구성되어 있고, AMG 라인 패키지도 적용되어 있다.

2.0 디젤은 6,728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GLC 중에서 가장 저렴하다. 옵션 사양은 위에 언급한 2.0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동일하다. 해당 차량의 옵션은 뒷좌석에 풀오토 에어컨 시스템이 없고, 앞좌석에 통풍 시트가 없다. 사운드 시스템 역시 부메스터가 아닌 기본 시스템이 적용되었다. X3에 비하면 가성비가 그리 좋지 않은 편이다.

아우디 Q5
6,071만원부터 시작
아우디 Q5는 기본 가격이 X3와 GLC보다 저렴하다. 현재 공식 할인 정책은 SQ5를 제외하고 발표되지 않은 상태다. 할인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2.0 가솔린 기본은 6,071만원, 프리미엄 모델은 6,365만원, 2.0 디젤 기본은 6,366만원, 프리미엄은 6,660만원이다.

풀옵션 가격이면 3.0 디젤도 노려볼 수 있다. 3.0 콰트로 프리미엄은 7,740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고성능 디젤 모델인 SQ5는 원래 9,114만원에 판매하고 있었지만 현재 1,804만원을 할인해 7,311만원에 구입하고 있다. 평소에도 Q55는 할인금액이 컸던 만큼 나머지 모델도 발품을 잘 팔면 꽤 할인을 많이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신 2.0 모델은 옵션이 아쉬운데, 통풍시트와 전동식 스티어링 휠 컬럼, 액티브 레인 어시스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이 없다.

볼보 XC60
6,014만원부터 시작
볼보 XC60 역시 Q5와 비슷한 가격에 책정되어 있다. 2.0 가솔린 모델은 마일드 하이브리드가 적용되어 있어 연료 효율성이 높다. B5 모멘텀은 6,014만원, B5 인스크립션은 6,616만원, B6 인스크립션은 7,011만원이다. B6은 B5와 동일한 엔진에 성능을 더 높인 사양이다.

2.0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역시 구매 가능하다. T8 R-디자인은 7,009만원에 구매 가능하며, T8 인스크립션은 GV70 풀옵션보다 800만원 가량이 더 비싼 8,213만원이다. 옵션 사양은 가장 기본인 B5 모멘텀도 무난하게 구성되어 있다. 다만 할인이 거의 없고, 대기 기간이 길다는 단점이 있다.

링컨 노틸러스
5,460만원부터 시작
링컨 노틸러스는 위 차량들보다 크기가 조금 크면서 가격도 더 저렴하다. 또한 엔진이 V6 2.7 가솔린 터보로 다른 차량의 2.0 가솔린보다 더 높은 출력을 발휘한다. 할인 적용 기준으로 200A는 5,460만원, 202A는 6,130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옵션 사양은 현재 인터넷에서 자세하게 제공하고 있지 않다. 다만 상위 모델인 202A에는 대부분의 사양이 들어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가격도 6,130만원으로 가성비가 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옵션 사양 등 자세한 사항은 전시장에 문의하자.

캐딜락 XT5
5,983만원부터 시작
캐딜락 XT5도 링컨 노틸러스처럼 동급 유럽차 대비 큰 크기를 가지고 있으며, 엔진 배기량도 무려 3.6리터다. 다만 터보가 없는 자연흡기여서 출력은 노틸러스보다 낮다. 할인 금액도 8~900만원으로 꽤 크다. 할인 적용 기준으로 프리미엄 럭셔리는 5,983만원, 스포츠는 6,682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옵션 사양은 프리미엄 럭셔리가 드라이버 어시스트 패키지, 나이트 비전, 리얼타임 댐핑 서스펜션 및 섀시, 스마트 견인 시스템이 빠져있고, 스포츠 트림은 풀옵션이다. 특히 스포츠 트림은 6,682만원으로 GV70과 비교해도 가성비가 훌륭하다.

아우디 Q7
8,134만원부터 시작
GV70과는 달리 GV80은 중하위 모델이 수입차 대비 가격적인 경쟁력이 있는 편이다. GV80 기본 모델은 6,067만원에 구입 가능한 반면, 동급 수입차는 저렴한 것도 8천만원이 넘는다. 이 가격이면 GV80은 풀옵션까지는 아니더라도 옵션은 꽤 많이 선택할 수 있다. 참고로 3.5 가솔린 풀옵션 가격은 8,816만원이다.

특히나 독일차는 더욱 비싼데, X5는 1억이 넘으면서 할인 금액도 그리 크지 않고, 벤츠 GLE도 9천만원 후반부터 시작하며 마찬가지로 할인 금액이 적다. 그나마 Q7이 가격이 저렴하다. 3.0 디젤 45 콰트로의 경우 천만원 이상 할인을 받아 8,134만원에 구입 가능하며, 45 콰트로 프리미엄 역시 천만원 이상 할인을 받아 8,744만원에 구입 가능하다. 그 외 디젤 50 콰트로 프리미엄과 3.0 가솔린 55 콰트로 프리미엄은 GV80보다 천만원 이상 비싸다.

볼보 XC90
8,157만원부터 시작
독일차 외 유럽차 중에서는 XC90을 구입할 수 있다. 2.0 가솔린 모델은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 연료 효율이 좋다. B6 모멘텀은 8,157만원, B6 인스크립션은 9,175만원으로 GV80 3.5 가솔린 풀옵션보다 350만원 가량 비싸다.

2.0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T8 R-디자인이 9,172만원으로 GV80 3.5 가솔린 터보보다 비싸다. 그래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인데다 플래그십 SUV인 만큼 옵션 사양이 풍부하게 구성되어 있어 돈을 더 보태서 살 만한 가치는 있다. T8 인스크립션은 1억 880만원으로 상당히 비싸다.

링컨 에비에이터
8,410만원부터 시작
링컨 에비에이터는 작년 출시 이후 GV80 풀옵션 대비 높은 가성비를 가진 수입차로 주목받아 왔다. 일단 전장이 5미터가 넘고, 전폭이 2미터가 넘어 동급 대비 크기가 꽤 큰 편이다. 에비에이터에 장착되어 있는 가솔린 엔진은 GV80 3.5보다 배기량이 낮은 3.0리터 배기량을 가졌는데, 출력은 405마력으로 더 높다.

3.0 가솔린 모델은 리저브 트림이 8,410만원이며, 블랙 라벨은 GV80 3.5 풀옵션보다 550만원 가량 비싼 9,390만원이다. 특히 리저브는 풀옵션에 가까운 사양이 적용되어 있어 동급 수입 프리미엄 SUV 중 가장 높은 가성비를 자랑한다. 블랙 라벨은 3가지 테마별 인테리어가 추가로 장착되고, 2열이 독립 시트로 구성되어 있으며, 2열 센터콘솔도 적용되어 더욱 고급스럽다. GV80 3.5 풀옵션에 550만원 더 주고 살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

캐딜락 XT6
7,491만원에 판매
링컨 에비에이터와 비슷한 시기에 출시된 XT6 역시 가성비가 높은 프리미엄 준대형 수입차로 주목받은 바 있다. 현재 스포츠 단일 트림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옵션 사양은 링컨 에비에이터보다는 못하지만 그래도 국내 법규로 인해 적용하지 못하는 슈퍼크루즈를 제외하고 다 적용되어 있다.

GV80 풀옵션과 비슷하게 사양을 갖췄음에도 불구하고 기본 가격이 8,391만원으로 저렴했는데, 여기에 현재 900만원 할인을 제공해 7.491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GV80 중간 옵션으로 구매 가능해 그야말로 가성비 깡패라고 할 수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