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K9은 G90과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플래그십 세단이다. 두 모델은 동급 모델로 분류가 되어 있지만 두 차량이 지향하는 점은 완전히 다르다. G90은 프리미엄을 지향하는 반면, K9은 가성비를 지향한다. 가성비 전략 덕분에 K9는 G90만큼은 아니어도 수요가 결코 적지 않다.

최근에는 K9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출시되었다. 디자인을 대폭 바꾸고 최신 사양을 대거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기존보다는 가격이 오르긴 했지만 여전히 가성비는 좋은 편이다. 과연 K9 페이스리프트는 비슷한 가격대 차량들 대비 경쟁력이 있을까?

전면은 무난하지만
후면 디자인은 꽤 튀는 편
K9 페이스리프트의 외관 디자인은 풀체인지라고 해도 될 만큼 대폭 변경되었다.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은 육각형 형태로 변경되었으며, 내부 패턴은 V 형상으로 변경되었다.

양옆에 있던 헤드 램프는 둥근 형태에서 가로형으로 변경되어 기존과 다른 인상을 준다. 뭔가 현행 렉스턴의 모습도 약간 보이는 것 같다. 범퍼 하단에는 기존과 디자인이 거의 유사하다. 전면 모습은 대체로 무난한 편이다.

그에 반해 뒷모습은 꽤 튀는 편이다. 헤드 램프는 기존의 형태를 유지하고 있지만 내부 패턴이 변경되었고, 테일램프 사이를 일직선으로 이었다. 중간에 이은 일직선과 테일램프 내부 패턴이 생선가시를 연상케 한다. 또한 알루미늄으로 된 기아 신로고가 적용되었으며, 일직선으로 된 램프 위쪽에는 크롬 가니쉬가 있다. 트렁크 좌 하단에는 새롭게 바뀐 K9 레터링이, 우하단에는 4륜 구동을 표현하는 4X 레터링이 존재한다. 후륜구동이면 우하단에 아무것도 안 붙는다.

범퍼 중앙에는 기존 트렁크에 있던 번호판이 이동해 왔다. 아래쪽에는 범퍼를 가로지르는 크롬 가니쉬가 존재하며, 범퍼 하단에는 듀얼 머플러와 후진등이 존재한다. 요즘 현대기아차 모델들은 후진등을 범퍼로 보내고 있는 것이 트렌드인데, 운전자들은 위치가 낮은 데다 크기도 작아서 안 보인다는 혹평이 있다.

실내 디자인은
큰 변화 없다
반면 실내 디자인은 큰 변화가 없다. 풀체인지 모델을 살펴보면 대체로 외관 디자인은 많이 바꿔도 실내 디자인을 바꾸는 경우는 많지 않다. 싼타페, G70, G90, E클래스 등이 그 예시다. 반면 페이스리프트 때 실내를 대폭 바꾼 사례는 그랜저 정도가 있다.

대시보드, 센터패시아, 센터 콘솔, 스티어링 휠은 물론, 시트, 도어트림도 디자인이 동일하다. 굳이 차이점을 찾자면 스티어링 휠에 있는 기아 로고가 새로운 디자인으로 변경되었고, 중앙 디스플레이 크기가 12.3인치에서 14.5인치로 확대되었다. 그리고 퀼팅 나파가죽 시트 옵션을 선택했을 때 중앙 부분도 그물 패턴이 적용되었다.

3.8, 3.3 터보를 유지하고
5.0은 삭제
파워 트레인을 살펴보면 기존에 탑재된 3.8 가솔린과 3.3 가솔린 터보 엔진이 그대로 장착된다. 스펙도 기존과 동일하다. 3.8 가솔린은 315마력에 40.5kg.m을, 3.3 가솔린 터보는 370마력에 52.0kg.m을 발휘한다. 변속기 역시 8단 자동변속기가 그대로 장착된다.

플래그십 중에서 플래그십 라인업인 5.0 가솔린은 삭제되었다. 5.0 수요가 거의 없는 것도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도 초고배기량 엔진 장착을 점차 줄이고 있다 보니 이번에 빼 버린 것으로 보인다. G90 풀체인지에도 5.0을 제외한다는 말도 있다.

최신 옵션 사양
대거 적용
플래그십 모델답게 최신 사양을 대거 적용했다. 우선 세계 최초로 전방 예측 변속 시스템이 K9에 적용되었다. 기아차 발표에 따르면 내비게이션, 레이더, 카메라 신호 등을 활용해 전방의 가속, 감속 상황을 예측하여 최적의 기어단으로 미리 변속한다고 하는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작동 시 기어 변속하는 부분을 개선한 것으로 보인다. 이 부분은 추후 직접 경험해보는 것이 이해가 빠를 것 같다. 전 트림 기본이다.

그 외에 전 트림 기본으로 제공되는 신규 사양은 고속도로 주행 보조 2, 다중 충돌 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 지문 인증 시스템, 필기 인식 통합 컨트롤러, 14.5인치 내비게이션이 있다. 지문 인증 시스템은 지문을 통해 사용자를 확인 후 차키 없이 시동을 걸 수 있으며, 기아 페이 역시 지문 인식만으로 간단히 사용할 수 있다. 필기 인식 통합 컨트롤러는 기존 조그셔틀에 필기 기능을 추가한 것으로 목적지 입력 등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기아 최초로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이 적용되었다. K8에 적용된 전자제어 시스템에 프리뷰가 적용된 것으로 원래는 제네시스 일부 모델에만 존재하던 옵션이었다. 전방 도로 상황을 읽어들어 서스펜션을 미리 조절해 승차감을 높여주는 기술이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도 적용되었는데, 전방 주행 상황 위에 가고자 하는 방향을 가상의 안내선으로 명확하게 안내하는 기능이다. 복잡한 교차로 등에서 이 기능이 진가를 발휘한다. 또한 안마 기능을 지원하는 에르고 모션 시트, 클러스터 및 소프트웨어 무선 업데이트, 지능형 헤드 램프, 후진 가이드 램프가 새롭게 적용되었다.

비슷한 가격으로
한 체급 높은 차 구입 가능
K9의 가격은 기본 5,694만 원부터 시작한다. 기존 모델 대비 216만 원 인상되었다. 가격이 200만 원 오르긴 했지만 비슷한 가격 차량 대비 경쟁력은 충분하다. 비슷한 가격대인 G80과는 403만 원으로 차급을 고려하면 차이가 많이 나지 않는다.

애초에 비슷한 가격으로 한 체급 높은 차를 구입 가능하다는 점 하나만으로 이미 경쟁력은 충분하다. 특히나 브랜드 가치를 크게 따지지 않는 사람에게 K9은 더할 나위 없는 선택지다. 거기다가 기본으로 제공되는 옵션 사양도 꽤 훌륭하며, 풀옵션으로 가면 제네시스에 적용된 거의 대부분의 사양들을 K9에서 누릴 수 있다.

다만 아쉬운 점은 기본 트림에서는 프리미엄 팩,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VIP 컬렉션, 12.3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 뒷좌석 모니터를 추가할 수 없다. 이를 추가기 위해서는 6,361만 원부터 시작하는 베스트 셀렉션 1을 선택해야 한다.

물론 6,361만 원이라는 가격도 충분히 경쟁력은 있는 편이다. G80도 옵션 몇 가지 선택하다 보면 비슷한 가격에 도달하게 된다. 그렇지만 명색이 플래그십 모델인데, 기본 품목에 선택할 수 없는 품목이 있다는 점이 아쉽다. 차라리 베스트 셀렉션 1에 포함되는 품목들을 제네시스처럼 파퓰러 패키지로 넣고, 플래티넘 트림에서 모든 품목을 선택할 수 있도록 바꾸는 것이 나아 보인다.

네티즌들의 반응을
살펴봤다
네티즌들 반응을 살펴보면 우선 디자인에 대해서는 그다지 좋은 반응을 받지 못하고 있다. “차가 매력이 없다”, “뭔가 기괴하다”, “제네시스 따라잡으려면 신경 좀 써주지” 등이 있다.

상품성에 대해서는 대체로 괜찮은 반응이다. “K9 차급에 옵션 달고 저 가격이면 살만하다”, “디자인이 못났을 뿐 가성비는 좋다”, “브랜드 가치 안 따지면 K9 사는 게 훨씬 낫다”등이 있다. 그 외에도 “결함 없게 만 차를 좀 만들어 봐라”, “그래도 이 가격은 너무 비싸다”, “차는 좋아 보이지만 사기는 싫다”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