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한번 충전하면 서울대전대구부산(361km)를 운행한 뒤에도 바로 충전할 필요가 없는 논스톱 특급’ 제네시스 전기차가 나왔다오늘의 주인공이기도 한 이 자동차는 지난 7일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로 출시된 전기차이자 첫번째 고급 대형 전기 세단, G80e.

성능이 슈퍼카와 맞먹는다는 평가와 함께 많은 소비자의 관심과 이목이 쏠린 가운데 이것 때문에 소비자의 반응이 두가지 의견으로 갈리고 있다성능디자인에 대한 평가는 무난했지만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논란이 불거졌다다름아닌 가격때문인데 “성능과 디자인을 봐서는 보조금 받고 충분히 구매할 만한 가격이다”라는 반응도 있지만 반대로 “이거 살정도면 보조금은 안 줘도 된다”, “이 돈 주고 이걸 누가 사”라는 등의 안 좋은 반응도 엿볼 수 있다도대체 얼마나 비싸길래 출시하자마자 이런 반응들이 쏟아지는걸까?

내연기관 모델 G80의
파생형 전기차 G80e

내연기관 모델의 파생(개조)형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은 고급 편의사양과 뛰어난 동력성능을 비롯해 전기차 특화 신기술을 적용했다내연기관과 함께 전동화 파워트레인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고급 EV 세단 디자인 갖춰

G80e는 기존 내연기관 모델인 G80의 우아하고 역동적인 외관과 여백의 미를 강조한 여유롭고 균형 잡힌 실내를 계승했다고급 EV 세단으로 차별화할 수 있는 공기역학적 효율을 고려한 G-매트릭스 패턴을 더하면서 제네시스 고유 전기차 이미지를 확립했다.

충전구 안쪽에는 크롬 장식을 적용해 전체적인 디자인 통일성을 부여했으며 측면부에는 공력성능을 고려해 터빈 형상의 신규 19인치 전용 휠이 적용됐다후면부에는 배기구를 없애고 새롭게 설계된 범퍼가 배치되어 입체감으로 세련된 이미지를 구현했다.

고출력∙고효율 전동화 시스템으로
긴 주행거리 확보

G80 전기차는 87.2kWh의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최대 427km를 주행할 수 있다.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22분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고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이 적용됐다.

고출력∙고효율 전동화 시스템과 AWD(사륜구동단일 모델로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췄고 이를 통해 운전자는 정지 상태에서 100 km/h까지 4.9초만에 도달하는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체험할 수 있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한 설계

제네시스는 G80에 경량 소재를 적용하고 부품의 개수를 최소화하면서도 설계를 최적화했다이를 통해 G80 내연기관 모델 대비 전동화 모델의 차체 강성을 17% 높여 탑승객과 배터리를 안전하게 보호한다.

그리고 충돌 시 발생하는 에너지를 분산시켜주는 전방 구조물과 승객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서브 프레임을 적용해 충돌 안전성을 강화했다차량 측면 충돌 발생 시 운전석과 동승석 승객 간의 충돌에 의한 피해를 줄여주는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기본 적용했다.

제네시스 G80e,
가격은?

G80 전동화 모델을 통해 럭셔리 전기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며 고급 전동화 세단의 성능뿐만 아니라 전용 멤버십 등 차별화된 서비스로 새로운 전기차의 일상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는 제네시스의 최초 전기차의 가격은 과연 얼마일까?

가격은 8천281만원,
최고 사양은 1억 정도

가격은 8281만원(전기차 세제 혜택 반영 및 개별소비세 3.5% 기준)이며패키지를 모두 추가한 최고 사양으로 견적을 받아본 결과 세제 혜택 후 예상 판매 가격(개별소비세 3.5% 적용 포함)은 9872만원이고 견적 예상 가격은 1444만원이었다.

엇갈리는 소비자 반응

정부와 지자체 보조금에 따라 실제 구매가격은 더 낮아질 수 있다. 8천만원 후반으로 가격이 책정되어 개편된 전기차 보조금 정책에 따라 국고보조금 50%를 지원받을 수 있다정부 보조금 379만원과 지자체 보조금을 추가로 지원받으면 7000만원대로 구매가 가능하다고 한다.

가격을 접한 소비자들의 반응은 두가지로 엇갈렸다. “보조금을 받아도 7천이면 그 돈으로 일반 G80을 사겠다”, “가격이 너무 비싸서 이 돈 주고 안 산다”, “돈 많은 사람들만 타고 다니겠네..” 등의 가격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이 있었다하지만 반대로 “1억 안 넘고 출시한게 어디냐”, “G80이면 더 받아도 된다”, “성능 좋은 것만 확실하게 확인되면 사겠다” 등의 긍정적인 반응도 엿볼 수 있었다.

1회 충전시
최대 427km 주행가능

가격이외에도 G80의 1회 충전 후 주행거리에 대해서도 소비자의 불만은 있었다. G80의 복합전비는 19인치 타이어 기준 4.3km/kWh의 87.2kWh의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최대 427km를 주행할 수 있고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22분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추가 옵션 솔라루프,
비용 대비 효율은 별로

또한 태양광을 이용해 차량의 배터리를 충전하는 ‘솔라루프도 선택 사양으로 적용됐다. G80는 솔라루프를 통해 하루 평균 730Wh의 전력을 충전할 수 있는데 이를 연간으로 환산하면 최대 약 1,150km의 추가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

하지만 실제로 옵션으로 추가하는 비용 대비 효율이 매우 좋지 않아 소비자에게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실제로 아주 미약한 정도의 충전 보조만 되며 지하주차장을 이용이 많은 우리나라 환경에서는 솔라루프의 사용이 적어 실제로 주행거리에 도움이 될 수 있을까 의문이 든다.

테슬라 모델3와
주행거리 비교하면?

언뜻 보기에는 1회 충전으로 긴 주행거리를 가지고 있는 듯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테슬라의 모델3같은 경우에 1회 충전에 628~663km를 주행할 수 있는 것과 비교했을 때 G80의 1회 충전 주행거리인 427km는 훨씬 못 미친다이에 소비자들은 명절에 서울에서 부산까지(325km) 내려가기 애매하겠다’, ‘700km는 나와야지 부산은 가지등의 불만을 표출했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야심차게 출시한 첫 전기차 G80e는 인기가 많아서 대박났던 G80을 기반으로 만든 차라서 이 또한 성공할 수 있을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출시된 지 얼마되지 않은 시점에 네티즌들의 반응만 봐서는 성공을 점치기 어렵지만 그럼에도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전기차가 탄생했다는 것에 어느정도 의미를 둘 수 있다.

전기차 시장은 날로 커지고 있지만, 문제는 이를 뒷받쳐줄 인프라 확장엔 더딘 현실이다. 제조사와 정부는 제 나름대로의 노력을 하고 있지만 국내 전기차 관련 인프라는 여전히 부족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이 부분에 있어선 확실한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G80e 역시 소비자들이 지적한 아쉬운 부분들을 개선하고 출시될 후속 모델이나 차후 제네시스가 선보일 전기차 모델에 더 큰 기대를 걸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