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하면 떠오르는 종목들이 있는가? 많은 종목이 있겠지만 아마 많은 이가 테슬라를 꼽을 것이다. 테슬라의 주가 상승을 보면 느낌이 온다. 요즘 자동차 업계의 대세는 누가 뭐라 해도 전기차라는걸. 그래서인지 전 세계적으로 많은 제조사가 전기차 전환 계획을 세우고 많은 소비자가 전기차에 관심 두기 시작했다.

상황의 판도가 바뀐 지는 얼마 되지 않았다. 불과 1~2년 전만 해도 전기차에 관심 갖지 않던 소비자들이 이토록 관심 갖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맞춰 발 빠르게 전기차 사업에 뛰어드는 자동차 제조사들은 大 전기차 시대에 어떻게 대응하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테슬라
그는 대체 누구인가
테슬라는 미국의 전기자동차 제조업체이다.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테슬라는 많은 소비자의 마음을 훔쳤을 뿐만 아니라, 다른 자동차 제조사들의 사업 미래도 바꿨다. 테슬라가 현재 자율 주행 기술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자율주행 개발을 위해 소프트웨어 개발에도 많은 투자를 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전기차만으로 테슬라는 사람들에게 열광 받는 걸까? 그렇지 않다. 테슬라는 실제로 자율주행, 전기차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항공우주 등 인간에게 편리함을 주는 사업을 한다. 미래지향적인 산업을 하는 테슬라가 사랑받는 이유다.

전기차 매력에 빠져버린
자동차 제조사들
전기차 사업으로 테슬라가 소비자에게 큰 사랑을 받게 되자 전 세계적으로 자동차 제조사들이 전기차 사업에 뛰어들기 시작했다. 세계적으로 배기가스 저감에 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굵직한 제조사들이 전기차 사업에 하나둘 뛰어들자 전기차는 자연스럽게 대세가 되었다. 대표적으로 포르쉐는 타이칸이라는 고성능 전기차를 선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 전기차를 구매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말이 있다. 가장 큰 이유는 가격과 충전 인프라 때문이다. 첨단 기술을 하루빨리 실용해보고 싶은 기대감과 친환경 자동차를 운행하여 환경을 지키는 데 일조하고 싶은 소비자의 마음은 알겠지만, 그 마음은 잠시 접어두고 앞으로 자동차 제조사들의 전기차 계획을 살펴본 뒤 적절한 시기에 구매하는 것이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

大 전기차 시대 준비하는
제조사별 대응 방침
대개 소비자들은 전기차의 친환경성과 유지관리의 용이함 때문에 전기차에 관심을 가진다. 한 소비자는 “전기차는 장점이 너무 많다”라며 “정숙성, 성능, 승차감, 운동성능, 저렴한 유지비까지 뭐 하나 부족한 게 없다”라고 말했다. 그런데도 소비자들은 여전히 전기차를 사기엔 애매하다는 분위기이다.

이런 소비자의 마음을 읽은 것 마냥 자동차 제조사들은 대응 방침을 내세우고 있다. 시기는 다르지만 그들의 목표는 같았다. 모두 전기차의 비중을 높이거나 완전 전기차로 전환하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연도별로 각 제조사가 어떻게 대응할 계획인지 살펴보자.

2025년
제네시스 GM 볼보 폭스바겐
2025년은 전기차가 다가오는 시대이다. 전 세계적인 탄소 중립 움직임과 맞물려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이 내연기관차 생산 중단 선언과 함께 전기차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는 시기이다. 전기차가 상용화되기엔 이른 시기이지만 많은 제조사가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하는 시기라고 볼 수 있다.

제네시스는 2025년부터 모든 신차 수소, 배터리 전기차로 출시, GM은 2025년까지 전기차 30종 출시하고 향후 5년간 R&D 270억 달러 투입, 볼보는 2024년까지 글로벌 판매 50% 전기차, 50% 하이브리드 차로 구성, 폭스바겐은 2029년까지 전기차 75종 출시를 계획했다.

2030년
제네시스 GM 벤츠 볼보 폭스바겐 BMW 포드 혼다
2030년은 전기차 시대의 시작이다. 전기차 시대가 우리의 예상보다 더 빨리 다가올 수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미국의 한 전문가는 “2030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순수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31%에 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친환경 차 40만 대 판매 목표, GM은 캐딜락 전체 생산 모델 전기차 전환, 벤츠는 2030년부터 전 차종 전기차 출시, 배터리 전기차 부문에 400억 유로 투자, 볼보는 2030년까지 전체 생산 모델 전기차 전환을 선언했다. 폭스바겐은 2030년까지 신차의 절반 전기차로 판매, BMW는 2030년까지 순수 전기차 1,000만 대 공급, 포드는 2030년부터 유럽에서 전기차만 판매, 혼다는 2030년까지 전기, 연료전지차 20%, 하이브리드차 80%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 폭스바겐 콘셉트카 ID. 라이프

2035년부터는 이미 많은 자동차 제조사들이 유럽에선 전기차만을 판매하게 된다. 왜냐하면 EU에서 2035년부터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를 금지한다는 계획을 제안했기 때문이다. 즉, 전기차 전환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2035년까지 장기적 계획을 제시한 3개의 제조사가 있다. 현대차는 2035년부터 유럽에서 전기차만 판매, GM은 2035년 이후 휘발유, 디젤 엔진 차 생산 판매 중단, 폭스바겐은 2035년까지 유럽에서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40년
현대차 혼다
2040년에는 전기차가 신차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전망이라고 한다. 현대차는 2040년까지 미국, 한국 등 주요 시장에서 순차적으로 모든 판매 차량 전동화를 완료하고 전기차 판매 비중 80% 목표로 한다. 혼다는 2040년까지 전기차, 연료전지차만 판매할 것을 계획하고 있다.

지금까지 내용을 정리해봤을 때, 10년 정도 뒤엔 도로에서 전기차를 쉽게 찾아볼 수 있을 듯 하다. 비록 현대차, 폭스바겐, BMW, 포드는 완전한 전기차 전환 시기를 정하지 않고 전기차 생산을 확대하겠다는 계획만 내놓은 상태이지만 많은 자동차 제조사들이 전기차 시대에 관한 대응 방안을 제시했기에 앞으로 전기차 시장이 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차가 전 세계적으로 상용화되고 있으나 여전히 해결해야 할 숙제들이 남아있다. 대표적으로 충전 인프라 개선, 전기차 보조금 등이 있다. 이 외에도 전기차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기에 화재에 취약하고 번호판 인식에 어려움이 있다는 문제가 있다.

10년 정도가 흐르면 도로에선 전기차만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현시점에서 파악된 전기차의 문제들을 10년이라는 시간 동안 차근차근 해결해나간다면, 정말로 거리에는 전기차만이 활보할지도 모른다. 안전하게 전기차를 타고 다닐 수 있도록 그리고 전기로차를 탐으로써 자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자동차 제조사들이 이 숙제들을 잘 해결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