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운전자라면 한 번쯤, 짜릿한 속도를 느끼며 질주하고 싶을 때가 있다. 속도를 내면서 느껴지는 짜릿함과 해방감은 그 어떤 것에도 견줄 수 없으니 말이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이러한 상상도 ‘달리는 재미가 있는 차’가 있을 때 가능한 이야기다.

그리고 운전자들의 짜릿한 로망을 실현시켜줄 ‘달리는 재미가 있는 차’가 바로 벤츠의 AMG 45 S다. 사실, 벤츠의 AMG 라인업은 많은 운전자들의 로망으로 꼽히고 있다. 멋진 디자인과 빠른 속도, 터보 엔진의 조화는 누구라도 탐을 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벤츠의 AMG CLA 45 S의 매력에 대해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최고의 드라이빙 퍼포먼스
벤츠 AMG
메르세데스 벤츠의 AMG 라인업은 특별하다. AMG는 벤츠의 스포츠카 및 퍼포먼스 브랜드라고 볼 수 있는데, “한계는 사람이 만든 것이므로 뛰어넘을 수 있다”라는 생각을 철학으로 퍼포먼스가 뛰어난 자동차를 생산하고 있다.

가장 큰 특장점은 역시 주행감이다. 벤츠 AMG 라인업에는 독보적인 AMG 퍼포먼스 구동 시스템이 적용되어, 다이내믹하고 기민성이 뛰어난 성능과 효율을 발휘할 수 있다. 또한, 배기 시스템에서 나오는 독특하고도 우렁찬 소리는 펀드라이빙을 즐기는 운전자들에게 짜릿함을 선사한다. 이러한 이유로 벤츠 AMG 라인업은 많은 운전자들의 로망이 되어 왔다.

최고의 드라이빙 퍼포먼스
벤츠 AMG
메르세데스 벤츠의 AMG 라인업은 특별하다. AMG는 벤츠의 스포츠카 및 퍼포먼스 브랜드라고 볼 수 있는데, “한계는 사람이 만든 것이므로 뛰어넘을 수 있다”라는 생각을 철학으로 퍼포먼스가 뛰어난 자동차를 생산하고 있다.

가장 큰 특장점은 역시 주행감이다. 벤츠 AMG 라인업에는 독보적인 AMG 퍼포먼스 구동 시스템이 적용되어, 다이내믹하고 기민성이 뛰어난 성능과 효율을 발휘할 수 있다. 또한, 배기 시스템에서 나오는 독특하고도 우렁찬 소리는 펀드라이빙을 즐기는 운전자들에게 짜릿함을 선사한다. 이러한 이유로 벤츠 AMG 라인업은 많은 운전자들의 로망이 되어 왔다.

위압적인
외부 디자인
“작은 고추가 맵다” 벤츠 AMG CLA 45 S와 딱 어울리는 속담이다. 길이 4,695㎜, 너비 1,855㎜, 높이 1,405㎜의 크기로, 꽤나 작은 사이즈의 자동차이지만 실제로 보면 그 위압감이 상당하다. 벤츠 AMG CLA 45 S를 보다 보면 바닥에 차체가 밀착되어 있는 느낌이 드는데, 마치 달리기 직전의 준비 자세를 보는 듯하다.

벤츠 AMG CLA 45 S에는 AMG 특유의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되어 있으며, 특별한 디퓨저 디자인과 AMG 스포일러 립이 눈길을 끈다. 디자인이 전반적으로 강력하고 공격적인 느낌이 들어 “정말 잘 달릴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들게 한다. 그러나 딱 하나, AMG의 상징인 사각형 머플러와 노란색 브레이크 캘리퍼가 빠졌다는 점이 살짝 아쉬움을 남긴다.

“역시 벤츠”
세련된 인테리어
메르세데스 벤츠의 내부 디자인은 이미 정평이 나 있다. AMG CLA 45 S에도 역시나 멋들어진 내부 인테리어가 눈에 확 들어온다. LCD 창을 통해 여러 기능을 설정할 수 있는 AMG 다이내믹 셀렉트가 탑재되어, 드라이브 모드, ESP off 등 다양한 운전 관련 기능을 편리하게 조작할 수 있다. 또한, 기존 CLA에도 적용되어 있던 무드 조명이 탑재되어 있어 실내 분위기를 더욱 멋지게 살려준다.

가장 눈에 들어오는 것은 AMG 퍼포먼스 스티어링 휠인데, 꽤나 강력한 디자인이 적용되어 있다. 그 덕분에 운전자가 보다 역동적이고 민첩한 주행을 할 수 있게 도와준다. 계기판도 디지털로 되어 있어, 세련된 멋을 더한다. 또한, AMG CLA 45 S에는 프레임리스 도어가 적용되어, 날렵한 느낌을 더욱 부각시킨다.

CLA 45 S의
사양은?
AMG CLA 45 S에는 AMG TRACK PACE가 탑재되어 랩 시간, 섹터 시간 및 가속 시간과 선택한 라이브 텔레매트리 데이터를 이용해 운전자의 드라이빙 역량을 정확하게 분석하고 개선할 수 있다. 또한, 슬리퍼리, 컴포트, 스포츠, 스포츠+, 인디비주얼, 레이스의 총 6가지 주행 모드를 선택할 수 있으며, 취향에 맞게 엔진, 변속기, 핸들링을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선택 사양으로는 프러트 스플리터, 에어 인테이크, 사이드 미러, 사이드 실패널, 벨트 라인 트림 및 윈도우 라인 트림 등이 있다. 이러한 사양들 덕분에 AMG CLA 45 S 운전자는 정말 다양한 방향으로 운전을 즐길 수 있다.

CLA 250과의
차이점
그렇다면, CLA 250과 다른 점은 무엇일까. 벤츠 CLA 250는 싱글 터보에 1,991cc의 배기량을 갖고 있다. 연비는 오토 기준으로 11.5km/L이다. 차체의 길이는 4,695mm, 너비는 1,830mm, 높이는 1,435mm로, 너비는 AMG CLA 45 S보다 살짝 작지만, 높이는 조금 더 높다.

CLA 250의 최대 출력은 224마력이고 최대 토크는 35.7kg.m이다. AMG CLA 45 S가 최대 421마력, 51.1kg.m 토크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것에 비해서는 약한 수치이다. CLA 250의 가격은 5,520만 원이고, AMG CLA 45S는 7,950만 원이다.

CLA 45 S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
펀드라이빙이 가능한 AMG CLA 45 S의 성능과, 벤츠만의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한국 소비자들의 마음을 관통했나 보다. 벤츠 AMG CLA 45 S를 향한 네티즌들의 반응이 놀라울 정도로 뜨겁다.

네티즌들은 “신형 모델이 정말 예쁘게 잘 나왔다. 성능은 말할 것도 없다”, “기술력이 정말 대단하다”, “역대 벤츠 디자인 중에 가장 마음에 든다”, “역시 F1 연속 우승한 벤츠답다”, “벤츠는 벤츠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자세하게 벤츠 AMG CLA 45 S의 매력에 대해 파헤쳐 보니, 왜 많은 이들의 로망이 되었는지 알 것 같다. 폭발적인 터보 엔진과, 작지만 위압감 있는 디자인이 굉장히 인상적인 AMG CLA 45 S. 엔트리 모델임에도 확실한 고성능을 보장하는 점도 충분히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누구에게나 가슴 속 깊은 곳에 간직한 ‘드림카’가 있다. ‘드림카’라는 같은 이름을 달고 있어도, 원하는 모델은 사람마다 각기 다를 것이다. 각자 중요시하는 부분이 다르고, 좋아하는 특징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벤츠라는 브랜드와 터보 엔진의 멋진 퍼포먼스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분명 벤츠 AMG CLA 45 S를 그냥 지나칠 수는 없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