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차 캐스퍼 ‘풀옵션 2천만 원’
“그 돈이면 다른 차 산다” 소비자 공분
캐스퍼 풀옵션 가격으로 아반떼를?
베뉴, 셀토스, 티볼리도 고려해볼만 해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그 돈이면 차라리 다른 차를 사지” 신차가 출시되면 꼭 등장하는 이야기 중 하나다. 그 가격으로 해당 차량을 구입할 바에는, 조금 더 성능이 입증된 다른 모델을 구입하겠다는 이야기다. 쉽게 말하자면, “그 돈 주고 이 차는 못 사겠다”라는 의미다.

그리고 여기, “그 돈 주고 못 사겠다”의 새로운 주인공 ‘캐스퍼’가 있다. 사실, 캐스퍼는 출시 전부터 ‘800만 원 경차’로 많은 이목을 받은 모델이다. 그러나, 출시 이후 풀옵션 가격이 2천만 원 인 것으로 밝혀지며, 소비자들로부터 “누가 2천 주고 경차 사냐. 차라리 아반떼 산다”는 이야기를 듣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캐스퍼 풀옵션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모델에는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다.

옵션 추가할 수 밖에 없는
캐스퍼 기본 트림
느슨해진 경차 시장에 ‘캐스퍼’가 등장했다. 출시 전부터 많은 이슈를 몰고 다니던 캐스퍼는 기본 가격 1,385만 원으로 출시됐다. 800만 원일 것이라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천 만원 초반대로 출시된 것이다. 그러나, 소비자가 분노하는 것은 기본 가격 때문이 아니다. 캐스퍼의 ‘옵션 장난’ 때문이다.

기본 트림인 스마트 트림에는 전방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하이빔 보조, 전방 차량 출발 알림, 운전자 주의 경고, 7 에어백, 4.2인치 컬러 클러스터, 크루즈 컨트롤이 기본 장착되어 있지만, 다른 부분은 모닝 스탠다드 마이너스 옵션 수준이다. 게다가 현대차가 강조한 1열 풀폴딩도 기본 트림에는 없다.

결국 캐스퍼는
풀옵션으로 살 수 밖에 없다?
기본 트림의 사양이 아쉬우니 에센셜 플러스를 선택하면, 8인치 내비게이션, 스마트키, 원격시동, 리어 와이퍼, 풀오토 에어컨, 후방모니터, 마이크로 에어필터, 6스피커가 적용되지만 가격이 1,537만 원으로 확 오른다. “이럴 바에 모던으로 넘어가자”라고 생각한다면 1,590만 원부터 예산을 잡아야 한다. 그러나, 모던 기본 옵션만으로는 부족한 부분이 많기에 네비게이션, 풀 오토 에어컨 등이 포함된 멀티미디어 내비 플러스와 안전성을 강화하는 현대 스마트 센스를 추가해야 하고, 차박을 원한다면 컴포트까지 선택해야 한다.

이렇게 구성하면 1,843만 원이 되어, 결국 1,870만 원인 인스퍼레이션 트림과 큰 차이가 없게 된다. 게다가 인스퍼레이션은 모던에서 선택 사양이었던 디자인 플러스와 17인치 휠이 기본으로 적용되기 때문에, 소비자는 모던에서 옵션을 추가하는 것보다 인스퍼레이션으로 넘어가는 것이 더 합리적이라고 느끼게 된다. 여기에 터보 엔진 등 풀옵션을 장착하면 2,057만 원의 ‘완벽한 캐스퍼’를 만나볼 수 있다. 결국, 현대차의 치밀한 옵션 구성에 소비자는 넘어갈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이럴거면 한 등급 위로 가!”
현대자동차 베뉴
‘캐스퍼 풀옵션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차’하면 베뉴를 빼놓을 수 없다. 베뉴 중상위 트림인 모던 플러스의 가격은 2,042만 원으로, 추가 옵션을 선택하지 않아도 웬만한 사양이 다 갖추어져 있어 경제적이다. 베뉴 모던 플러스 트림에는 운전자 주의 경고,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하이빔 보조, 스마트키, 원격 시동, 인조가죽 시트, 1열 열선 및 통풍시트, 6스피커, 풀 오토 에어컨, ECM 룸미러, 하이패스, 8인치 내비게이션, 후방 모니터가 기본으로 장착된다.

캐스퍼 풀옵션에 비해 몇 옵션이 부족하긴 하지만, 스펙에서 만회가 된다. 캐스퍼는 3기통 1.0리터에 터보를 장착해도 최대 출력이 100마력인데, 베뉴는 4기통 1.6리터에 터보를 장착하지 않아도 최대 123마력의 힘을 낸다. 크기도 차이가 나는데, 캐스퍼는 길이 3,595mm, 넓이 1,595mm, 높이 1,575mm, 휠베이스 2,400mm으로 모닝에서 높이를 키운 크기다. 베뉴는 길이 4,040mm, 넓이 1,770mm, 높이 1,565mm, 휠베이스 2,520mm로 더 넉넉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국민차 아반떼도
나쁘지 않은 선택
같은 가격이면 아반떼 구매도 괜찮은 선택이다. 모던 트림의 기본 가격이 1,948만 원인데다가, 인포테인먼트 내비와 통합 디스플레이, 하이패스 및 ECM 룸미러를 선택하면 나쁘지 않은 옵션 구성의 아반떼가 완성된다. 이렇게 구매할 시, 캐스퍼 풀옵션과의 가격차는 단 78만 원이다.

물론, 아반떼는 세단이기 때문에 캐스퍼처럼 차박을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그러나, 길이 4,650mm, 넒이 1,825mm, 높이 1,420mm, 휠베이스 2,720mm의 크기를 갖추고 있어 착석 시 보다 여유로운 공간을 느낄 수 있다. 아반떼의 파워트레인은 베뉴의 것과 동일하고, 배기량은 캐스퍼보다 높다. 게다가 아반떼는 복합 연비 15.4km/L로, 캐스퍼의 12.8km/L보다 좋다.

소형 SUV 베스트셀러
기아 셀토스
캐스퍼 풀옵션 가격으로 아반떼도 넘봤으니, 조금만 더 선을 넘어보자. 소형 SUV인 셀토스 트렌디에 필수 옵션이라고 할 수 있는 컨비니언스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을 선택하면 2,165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 캐스퍼 풀옵션과 약 100만 원의 차이지만, 셀토스가 스펙이 더 좋으므로 충분히 고려해볼만 한 가격이다.

그 외 옵션으로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차로 유지 보조, 후방 모니터, 크루즈 컨트롤, 16인치 휠, 스마트키, 인조가죽시트, 1열 열선시트, 풀 오토 에어컨, 6 스피커 등이 있다. 파워트레인은 1.6 가솔린 터보 엔진이 장착되어 177마력, 27.0kg.m의 힘을 발휘할 수 있어, 베뉴나 아반떼보다 좋은 성능을 보여준다. 크기도 베뉴보다 큰데, 길이 4,375mm, 넓이 1,800mm, 높이 1,615mm, 휠베이스 2,630mm의 넉넉한 크기를 갖추고 있다.

업비트 모델로 캐스퍼와 경쟁
쌍용자동차 티볼리
이왕 소형 SUV 이야기를 꺼냈으니, 티볼리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쌍용차의 소형 SUV 티볼리는 ‘인생 첫 차’를 고민하는 소비자들에게 경차와 함께 언급되는 선택지 중 하나다. 그 중에서도 게 등장한 ‘업비트’는 지금까지 티볼리 고객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사양들을 기본 옵션으로 탑재한 모델이다.

업비트에 기본 탑재되는 대표 사양으로는 9인치 HD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 1열 통풍시트, 2열 열선시트, 전방 주차보조 경고, 18인치 다이아몬드 컷팅 휠, Full LED 헤드램프, 디지털 스마트키 등이 있다. 티볼리 업비트의 가격은 2,456만 원으로, 캐스퍼보다 약 400만 원이 더 비싸다. 그러나, 대표 사양들이 기본적으로 탑재되어 있고 크기도 훨씬 더 크기 때문에 경쟁력이 있다. 게다가 2열 폴딩이 가능해, 차박용으로 캐스퍼를 고려하던 소비자들을 유혹하기 충분하다.

“딱 400만 원만 더”
르노삼성 SM6
마지막으로 비교해 볼 모델은 르노삼성의 SM6다. 어떤 이들은 “뭔 캐스퍼에서 SM6까지 가냐”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일단 한 번 들어보시라. 르노삼성은 SM6 홍보 기사에 ‘가성비’를 강조하고 있다. 2022년형 SM6는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기능을 중심으로 기본 사양을 재구성한데다가, 기본 트림인 SE가 2,450만 원의 가격을 형성하고 있기 때문이다. 티볼리와 마찬가지로 캐스퍼보다 약 400만 원 정도 더 나간다.

SM6 SE 기준 대표 사양은 사이드와 커튼 에어백, 차체자세 제어장치, 경사로 밀림방지장치, 타이어공기압 자동감지 시스템, 급제동 경보 시스템, 운전피로도 경보, 주차 보조, 폴딩타입 무선 리모컨 키, 블루투스 핸즈프리 등이 있다. 여기에 차량용 결제 서비스인 ‘인카페이먼트’와, 긴급상황 발생 시 24시간 전담 콜센터를 통해 사고처리를 할 수 있는 ‘어시스트 콜’이 새롭게 추가된다.

경차가 2천만 원이라는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어김없이 “그 돈이면 다른 차 산다”라는 의견을 꺼냈다. “이 정도면 캐스퍼는 베뉴를 팔기 위한 미끼인듯”, “캐스퍼에서 베뉴, 코나, 아반떼로 이어지는 빌드업에 감탄한다”, “나는 레이로 간다” 등 캐스퍼 풀옵션을 구매하기 보다는 다른 차를 고려해 보겠다는 반응을 다수 찾아볼 수 있었다.

반면, 일각에서는 “조금만 더 보태다가 결국 벤비아까지 가겠네”, “800만 원일 것이라는 기대치가 너무 높았어서 사람들이 더 실망하는 듯”, “캐스퍼 사느니 다른 거 산다는 사람들, 결국 산다는게 현기차다” 등 캐스퍼 풀옵션이면 다른 차를 산다고 말하는 네티즌들을 꼬집는 의견도 존재했다. 풀옵션 2천만 원이라는 가격에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캐스퍼. 과연 그 인기가 앞으로도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을지, 소비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