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신형 티록
“그랜저 가격에 누가 사나”
현대차 잡는다던 폭스바겐 근황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그랜저 가격에 컴팩트 SUV를 구입하시겠습니까?” 아마 대부분의 소비자들을 고개를 저을 것이다. 그런데, 여기 이 문장을 실현시킨 수입차가 있다. 바로, 폭스바겐 ‘티록’이다. 티록은 폭스바겐이 국내 시장에 야심차게 내놓은 디젤 컴팩트 SUV다.

최근, 폭스바겐 티록은 연식변경을 거치며 ‘2022 티록’으로 다시 태어났다. 투톤 포인트 디자인과 트윈도징 테크놀로지 등 다양한 부분에 변화가 생겼다. 그런데, 소비자의 반응은 마냥 좋지만은 않은 상황이라고 한다. 과연, 폭스바겐 티록의 연식변경은 어떤 모습일지, 왜 소비자의 반응이 미적지근한지 함께 알아보자.

투톤 디자인으로
포인트를 준 외관
폭스바겐의 컴팩트 SUV ‘티록’이 연식변경으로 새롭게 등장했다. 이번 연식변경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역시 외관 디자인이다. 2022 티록은 6가지 바디 컬러와 블랙 루프의 투톤 디자인을 믹스하며 소비자들의 마음을 훔칠 준비를 마쳤다.

2022년형 티록의 바디 컬러는 퓨어 화이트, 화이트 실버, 딥 블랙 펄, 인디엄 그레이, 레버나 블루, 플래시 레드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색색의 바디 컬러와 대비되는 블랙 루프를 적용해 세련된 느낌을 더했다. 사이드미러도 블랙 색상을 채택하여 통일성을 살렸다.

투톤 디자인으로
포인트를 준 외관
폭스바겐의 컴팩트 SUV ‘티록’이 연식변경으로 새롭게 등장했다. 이번 연식변경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역시 외관 디자인이다. 2022 티록은 6가지 바디 컬러와 블랙 루프의 투톤 디자인을 믹스하며 소비자들의 마음을 훔칠 준비를 마쳤다.

2022년형 티록의 바디 컬러는 퓨어 화이트, 화이트 실버, 딥 블랙 펄, 인디엄 그레이, 레버나 블루, 플래시 레드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색색의 바디 컬러와 대비되는 블랙 루프를 적용해 세련된 느낌을 더했다. 사이드미러도 블랙 색상을 채택하여 통일성을 살렸다.

더 편리해지고 편안해진
2022 티록
연식변경을 완료한 완료한 티록은 기존 연식의 차선 유지 보조 장치인 ‘차선유지 레인 어시스트’기능과 폭스바겐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IB3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또한, 여기에 음성 인식 시스템과 근접 세서 및 제스처 컨트롤 시스템이 적용되며, ‘무선 앱 커넥트’ 기능으로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무선으로 사용 가능하다.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도 물론 지원한다.

이 외에도 전방추돌경고 및 긴급제동, 다중 충돌 방지 브레이크, 파크 파일럿 전후방 센서,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 및 후방 트래픽 경고, 프로액티브 탑승자 보호, 보행자 모니터링, 피로 경고 시스템 등 여러 첨단 안전 편의 사양이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되었다.

그러나 네티즌들의 반응은
미적지근?
그러나, 이렇게 많은 변화에도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지만은 않다. “저 가격에 저런 어중간한 차 타기 보다는 국산차 좋은 거 하나 탈 듯”, “차 자체는 나쁘지 않은데, 가격이 그랜저급이라니”, “할인 행사하면 몰라도 제 값주고 사긴 아까운 차” 등 티록이 컴팩트 SUV임에도 가격이 높아 구입이 망설여진다는 반응을 다수 찾아볼 수 있었다.

또한, “연비가 아주 뛰어난 것도 아닌 걸걸한 디젤”, “또 해외에서 안팔리는 디젤 모델 국내에서 팔려고 하네”, “디젤 말고 가솔린이나 전기차로 나왔으면 살만 한데”, “디젤이라 아쉬워요” 등 계속해서 디젤 모델만 고집하는 폭스바겐을 꼬집는 반응들도 이어졌다.

높은 가격에 비해 부족한 옵션으로
외면받았던 티록
사실, 티록은 가격이 비싼 반면에 옵션이 동급보다 부족해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았던 모델이다. 연식변경 전 티록은, 최상위 트림인 프레스티지를 제외한 모든 등급에 후방 카메라를 기본 적용하지 않았다. 또한, 시트 조절 방식이 전 트림 수동이며, 해외 판매 모델에는 제공되는 레인 어시스턴트 기능이 당시 국내 도입 모델에는 존재하지 않았다. 게다가, 파워트레인도 가솔린이 아닌 디젤로만 출시되어 많은 소비자들의 한탄을 듣기도 했다.

결국, 티록은 높은 가격대에 비해 부족한 옵션과 가솔린의 부재 등으로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이 때문인지 티록은 올해 1월 40대, 2월 103대, 3월 144대, 4월 131대, 5월 184대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들게 되었다. 이에 폭스바겐은 상황을 타파하기 위한 카드를 한 장 내밀었다.

가격 인하 프로모션으로
판매량 급상승 노린다
폭스바겐이 꺼낸 카드는 바로, ‘가격 인하 프로모션’이다. 그야말로 ‘가성비’ 전략을 펼치겠다는 것이다. 폭스바겐은 지난 6월, 20%가 넘는 할인 혜택을 티록에 적용했다. 이 덕분인지 티록은 단일 모델 기준 6월 수입차 시장 판매량 1위를 달성하게 되었다. 티록은 6월 1,029대의 판매 실적을 올리며, 965대가 판매된 메르세데스-벤츠 S 580 4MATIC을 64대 차이로 이겼다.

자신의 카드가 제대로 먹혀들어간 것을 본 폭스바겐은, 이번 연식변경 모델도 ‘가격 인하’로 승부를 볼 예정이다. 2022년형 티록의 권장소비자가격은 기존보다 약 354만 원 인하되어, 스타일 모델은 약 3,244만 원, 프리미엄 모델은 약 3,638만 원, 프레스티지 모델은 약 3,835만 원으로 조정됐다. 여기에 11월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 금융 이용시 5%에서 최대 9%를 할인해 주고, 현금 구매시에도 3.5%에서 7.5%를 할인해 주는 프로모션까지 실시한다.

제타를 교훈삼아
박리다매 작전이 필요
위 사례에도 알 수 있듯이, 폭스바겐에게는 가성비 전략이 필요하다. 이를 잘 설명하는 또 다른 예가 있다. 바로, 폭스바겐 ‘제타’다. 제타는 폭스바겐의 세단으로, 무려 2,000만 원대의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는 진정한 ‘가성비’ 모델이다. 실제로, 2021년형 제타의 가격은 프리미엄 트림 2,990만 원, 프레스티지 트림 3,330만 원이다.

폭스바겐은 여기에 더해,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를 통해 9% 할인을 제공한다. 이 프로모션과 개별소비세를 적용하게 되면, 제타의 가격은 프리미엄 2,600만 원대, 프레스티지 2,900만 원대까지 낮아진다. 폭스바겐 제타를 국내에 출시하면서,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은 “수입차 시장 진입장벽을 낮추려는 폭스바겐의 의지를 제타의 가격에 담아내겠다”고 발표했다. ‘수입차의 대중화’를 꿈꾸는 폭스바겐이 티록에도 박리다매 전략을 펼친다면, 분명 지금보다는 승산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뉴스토마토 / 폭스바겐 본사

세월이 지나면 변하는 것들이 있다. 자동차 업계의 트렌드도 마찬가지이다. 지금은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불리는 디젤이 ‘클린 디젤’로 불리며 잘 팔리던 때가 있었다. 이 시기에는 폭스바겐의 위상이 대단했다. 그러나 ‘친환경’이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이제 내연기관차의 시대는 저물고 전기차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따라서, 디젤 SUV인 폭스바겐 티록이 할인 프로모션 없이는 소비자의 선택을 받지 못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다.

그러므로, 폭스바겐은 이제 새로운 전략을 세워야 한다. 잘 팔리기 위해서는 제타의 사례처럼 가성비 전략을 추구하는 것이 필요하다. 폭스바겐도 이러한 전략을 고안했는지,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은 “폭스바겐은 한국에서 수입차의 대중화를 이뤄내는 최초의 브랜드가 될 것입니다”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과연 앞으로 폭스바겐과 티록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