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80 출고 5분 만에 대형사고, 가견적이 약 1,600만 원
현대자동차 어드밴티지 프로그램 해당 안 돼
막막하던 중 해결 방법 짚어준 댓글 존재했다

보배드림 / 사고 차량 G80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와, 진짜 화나겠다”, “말도 안돼”, “이럴 확률이 얼마나 될까요?”, “세상 억울하다”, “눈물 나겠다”, “진심으로 위로를 전합니다”, “아무쪼록 새 차 교환 받으시길” 등.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연에 달린 댓글이다.

글쓴이의 안타까운 사연은 많은 이들이 분노하고 위로하게 만들었다. 오늘은 출고 5분 만에 차가 박살 난 사연을 소개하고자 한다. 그리고 해당 차주가 어떻게 이 일을 해결해 나갔는지도 함께 알아보자.

보배드림 / 해당 게시글 캡쳐

당시 상황은
어땠는가
글쓴이는 차량 출고한 지 5분도 안 돼서 차가 박살이 났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자문을 좀 구하고자 글을 쓴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차량을 사업소에서 가지고 나온 지 5분도 채 되지 않아 사고가 발생했다”라며 “약 1km 주행 후 정차하고 있었는데 엄청난 굉음을 내며 달려오던 차량이 새 차를 그대로 들이받았다”라고 사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가해 차량 운전자가 브레이크 대신 가속 페달을 밟으면서 사고가 발생했다고 한다. 가해 차량의 책임 100% 판정이 나왔다고도 함께 알렸다. 하지만 그를 진짜 눈물 나게 한 것은 따로 있었다.

눈물 나는 상황은
지금부터
해당 차주는 정말 어이가 없고 눈물 나는 상황은 지금부터라고 전했다. 공업소에 차량을 입고시켜서 눈대중으로 본 가견적은 약 1,600만 원 정도였다. 그런데, 상대측 보험사 KB 측에서는 정식 서비스센터에 입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렇지 않으면 처리가 안 된다는 것이 상대측 보험사 입장이었다.

그래서 글쓴이는 현대차 정식 사업소에 차량을 인도시켰다. 현대 측 수리 내역서 견적은 약 1,700만 원 가량이 나왔다. 하지만 글쓴이는 이 얘기를 듣자, 이해가 가지 않고 KB 측에서 견적을 낮게 잡아달라고 요청한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당시 본인의 심경을 밝혔다.

보배드림 /사고 차량 G80

전손처리
불가능하다
결론적으로 전손처리가 불가능하다는 게 팩트이다. 현재 상대 보험사에 피해 차량의 가액은 5,000만 원 ~ 6,000만 원으로 잡혀있다. 전손처리는 차량 가액의 50%가 넘어야 가능하기 때문에 수리비 청구만 가능하다.

상대측 보험사에서는 수리비와 감가상각비 등 재시 공비를 포함해 2,500만 원을 제시했다. 파손된 상태로 차량을 보험사에서 매입하는 금액은 3,700만 원을 제시했다. 글쓴이는 큰 맘먹고 구매한 차량인데 타자마자 금전적인 부분으로만 봐도 약 1,000만 원 이상의 손해를 입게 된 상황이다.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 어드밴티지 프로그램 게시글 캡쳐

현대자동차
어드밴티지 프로그램은?
이러한 상황을 보자, 한 네티즌은 “현대에 그 프로그램 있지 않나요? 출고 후 1년인가 2년 이내에 피해자로 사고 시 신차 교환 프로그램이요. 한 번 알아보세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는 현대자동차 어드밴티지 프로그램을 말한 것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해당 프로그램은 제네시스는 해당되지 않는 모델이라 이용할 수 없다. 어드밴티지 프로그램은 “현대차”라는 브랜드를 달고 나온 모델들만 신차 교환을 받을 수 있다. 제네시스도 기아도 해당이 안 된다는 말이다.

애초에 피해금액은
공증성 있나 의심스럽다
모든 걸 포기해야 하나 할 때쯤, 글쓴이에게 한 줄기 빛과 같은 구원자가 등장했다. 댓글에는 전문가의 향기가 물씬 흘렀다. 그는 “현대서비스센터 견적 1,700만 원, 부가세 제외 시 1,530만 원, 격락손해 금액 1,540만 원 여기에 20% 적용되기에 306만 원. 즉 총합계 1,836만 원”이라고 댓글 달았다.

이어 “교통비 3,500cc 기준 7일 이상 일일 요금 31만 9,000원의 35% 적용, 1일 11만 1,650원으로 계산되는데 교통비 임시 합산 시, 약10일 산정 1,950만 원, 썬팅 유리막 포함한다고 하여도 2,500만 원까지 준다는 게 많이 주는 척을 하는 건지, 애초에 1,700만원의 금액은 공증성이 있는 건지 의심스럽다”라고 말했다.

차라리 매각업체를
알아봐라
그는 초기 입고된 서비스센터에서 산정에 함정이 있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또, 만약 2,500만 원에 미수선처리가 진행 가능하다면, 4,600만 원 이상으로 사고차를 매각할 수 있는 업체를 알아보는 게 좋겠다고 조언했다.

추가적으로 완전 회복 원칙상 B필러 손상에 내부 손상이 있어 신차상태로 회복 불가 경우임을 알렸다. 즉, 그는 “자동차보험 표준약관 제 55조 보험회사 신의성실의 원칙 아래, 공정은 둘째치더라도 도의적인 부분까지 진행해야 될 경우로써, 민법 제2조에도 1항 권리의 행사와 의무의 이행은 신의에 따라 성실 이행해야 한다”라고 말하며 글쓴이를 안심시켰다.

실수리도
할 수 있다
만약 실수리를 한다면 수리비 청구는 보험사로 된다. 보험사에서는 통상손해로 시세 하락손해금 약 300만 원과 실제 차량수리 기간 동안의 사고대차 또는 교통비 1일 111,650원, 20일 수리 진행 시 교통비 230여만 원이 산출된다.

현금 500만 원 이상은 수리하셔도 별도의 배상으로 받을 수 있다. 또 보험 약관상 시세 하락손해금이 적을 경우 감정업체에 의뢰할 수 있으나 시세하락 감정비만 300만 원이 넘으니 실익을 판단해 고려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다양한 조언들이 오고 갔다. 많은 이들의 따뜻한 관심과 위로 속 전문적인 댓글들로 해당 차주는 다양한 해결법을 시도해볼 수 있었다. 그렇게 며칠 시간이 지나고 차주는 근황을 공개했다.

그는 “뜨거운 관심을 많이 가져주신 부분 정말 감사하다”라며 “아직 이렇다 할 처리를 못 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사고차 전문 매입 업체를 찾아보던 중에 괜찮은 매입가에 차량을 매입하겠다는 곳이 나와 서류도 다 떼주고 잘 진행되나 싶었는데, 매도인 감사진까지 받아가 놓고 잠수타버렸다”라고 말했다. 금전적인 손해와 정신적인 스트레스까지 상당히 힘든 시간을 보낼 차주에게 위로의 말을 건네며 글을 끝마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