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저 이미지 공개된 GV70 전기차
벌써부터 기대감 가득한 분위기
내수 수출 모두 잡고 효자 모델 될 수 있을지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지난 5월 현대차는 투자자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앞으로 출시할 신차 목록을 소개하면서 내년 GV70 전동화 모델을 출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GV70 전동화 모델은 제네시스 라인업 중 세 번째 전기차이지만, SUV로써는 첫 전기차이다.

그리고 최근, GV70 전기차의 티저 이미지가 공개됐다. 아직은 고작 사진 한 장이지만 오너들의 기대감을 자극하기엔 충분해 보인다. 오늘은 GV70 전기차 티저에 관한 이야기와 함께 GV70 전기차가 출시되면 대박 날 수 있을 지 한 번 알아보도록 하자.

Motor1.com / GV70 스파이샷
Motor1.com / GV70 스파이샷

GV70 전기차는
내연기관 모델을 기반으로
제네시스는 최근 SNS를 통해 중국 광저우에서 열리는 모터쇼에서 GV70 전동화 모델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GV70 전기차는 국내에서 출시된 제네시스 GV70 가솔린 모델의 전기차 버전이다.

그래서일까. GV70 전기차의 외관 역시 내연기관을 기반으로 전기차 전용 디자인이 적용될 예정이다. 참고로 국내 출시는 내년 상반기로 예정되어있다고 한다. 어쨌든, 해당 모델은 제네시스 G80 전기차와도 디자인이 유사하다고 하는데 공개된 티저를 보면서 자세히 알아보자.

티저 이미지로 확인한
전면부 디자인
해당 모델의 전면부에는 전기차에 특화된 크레스트 그릴이 적용됐고, 폐쇄형 그릴은 공기역학적 효율을 고려해 디자인됐다. 크레스트 그릴 내부에는 제네시스를 대표하는 G-매트릭스 패턴이 삽입됐다. 그릴 상단의 “G” 로고가 적용된 충전구는 닫았을 때 경계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후면부와 측면부 역시 내연기관 모델과의 차별화를 보여준다. 후면부에는 기존 엔진차와 달리 배기 머플러를 없애고 공력성능을 높인 새로운 리어 범퍼가 적용된다. 측면부에는 공력성능을 강조한 전기차 전용 휠이 제공된다.

Motor1.com / GV70 스파이샷

아직 공개되지
않은 정보
실내의 경우, 아직 정확한 정보가 공개되지 않았지만, 재활용 PET에서 뽑아낸 실로 만든 원단과 같은 친환경 소재가 적용될 예정이다. 실내뿐 아니라 전기모터 출력과 배터리 팩 용량 정보 역시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아마도 G70 전기차의 스펙은 제네시스 G80 전기차와 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참고로 G80 전기차는 4륜구동을 기본으로 합산 총 출력 370마력, 1회 완충 시 환경부 기준 427km를 주행한다. 또 350kW급 초급속 충전을 제공한다. 이와 같은 추측이 오가는 가운데, GV70 전기차 출시하면 대박 날 것 같다는 일각의 의견도 존재했다. 왜 그런지 알아보자.

제네시스의
목표는 무엇?
제네시스는 듀얼 전동화 전략과 기술 개발을 바탕으로 그룹사 최초로 2035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제네시스는 2030년까지 총 8개의 모델로 구성된 수소 전기차와 배터리 전기차 라인업을 완성하고자 한다.

또, 글로벌 시장에서 연간 40만 대까지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제네시스는 지난 9월 비전 발표와 함께 지난달 공개한 전기차 모델 GV60을 선보였다. GV60는 전용 플랫폼 “E-GMP”가 적용된 브랜드 최초의 전용 전기차 모델로서 올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그리고 곧 제네시스는 GV70 전기차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렇다면, GV70 전기차의 인기가 어떨지 예상해보기 위해 GV70의 인기를 먼저 살펴보자.

국내에서 GV70
인기는 하늘 높이
작년 12월부터 판매되고 있는 GV70의 인기는 나날이 늘어간다. 비록 판매 첫 달에는 83대로 적은 판매량을 기록했지만, 올해 3월에는 약 5,000대를 팔았다이후 점차 판매량은 감소했지만올해 10월에도 2,892대를 판매하며 국산차 판매량 16위를 차지했다.

실제 GV70을 소유한 차주들은 “디자인 끝판왕”, “너무 좋다”, “독삼사 밑에까진 따라왔다고 본다”, “GV70이 좋긴 좋지” 등 만족스러워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일본차도 넘산데 독산차 따라온 건 아닌듯”, “옵션 없으면 깡통”이란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해외에서도
마찬가지다
해외에서는 어떨까. GV70의 인기는 국내를 넘어 해외까지 전해진 것 같다. 실제로 해당 모델은 2022 모터트렌드 올해의 SUV로 뽑히기도 하면서 그 인기를 한 번 더 증명해 보였다. GV70을 시승해 본 한 네티즌은 “친구 따라 시승하러 갔는데, 너무 좋았다”라고 말하며 본인도 구매하고 싶다는 의사를 보였다.

이 외에도 GV70을 본 해외 네티즌은 “인테리어가 진짜 멋지다”, “50년~60년도 미국차 감성이다”, “외관이 엄청 예쁘진 않지만 내 마음에는 쏙 든다”, “인테리어가 단순하고 화려하고 우아하다”, 심플하면서도 고급스럽고 클래식하다” 등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GV70 전기차 소식에
네티즌들 반응 뜨겁다
이렇게 현재 판매 중인 GV70 모델의 인기가 상당하다 보니, 아무래도 전기차 역시 출시하면 성공하지 않겠냐는 게 네티즌의 생각이다. 아직 티저 디자인이 사진 한 장밖에 공개되지 않았지만, 해당 영상과 앞으로 나올 사진들을 보면 국내외 네티즌들이 어떤 생각을 할 지 궁금해진다.

지금까지 나온 GV70 전기차 디자인을 본 네티즌은 “깔끔해서 좋네요”, “아, 이거 기다릴 걸 그랬나, 예쁘다”, “얼른 구매하고 싶다”, “제네시스 일 잘하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선 “비싼 가격이 구매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다”라는 우려의 시선도 보내왔다.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GV70은 내년 초부터 제네시스 미국 앨라배마 공장에서 생산된다. 업계 관계자는 “GV70 EV의 미국 현지 생산은 전기차 전환 속도를 높임과 동시에 프리미엄 브랜드로써 시장 입지를 확고히 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자동차 업계에서는 현대차가 예상보다 과감하게 미국 전기차 시장을 겨냥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현대차가 미국 시장에 브랜드 입지를 다지는 데에는 근거가 있다. 최근 현대차와 기아는 미국에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두고 있기 때문이다. 또, 다른 모델과 달리 GV70 전기차 모델은 미국에서 처음 생산되는 만큼 “노조 동의가 필요”하다는 제약에서도 자유롭다. 이러한 요건 속에서 GV70이 내수 수출을 모두 잡으며 효자 모델이 될 수 있을 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