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중국시장 암울한 현대차
광저우 모터쇼에서 신차 공개했다.
투싼 하이브리드와 N라인 그리고 EV6
중국시장 놓지못하는 이유는?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현대자동차가 중국 시장에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심지어 베이징현대가 부진 타개를 위해 올해 초 출시한 전기차 “밍투 EV”가 100대도 판매되지 않았다는 소식마저 들려왔다.

해당 모델만의 문제가 아니다. 다른 전기차 모델도 판매가 부진하긴 마찬가지이니 말이다. 그럼에도 현대차는 계속해서 중국 시장을 놓지 않으려는 움직임을 보인다. 그렇게 그들은 또 한 번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신차를 광저우 모터쇼에서 공개했다.

중국형 투싼
하이브리드
최근 개막한 “2021 광저우 국제 모터쇼”에서 현대자동차는 중국형 투싼 하이브리드를 공개했다. 현대차가 이번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중국형 투싼 하이브리드는 지난 4월 중국에서 출시한 신형 투싼 기본 모델의 디자인을 계승한 친환경 파생 모델이다.

중국형 투싼 하이브리드에는 연비 경쟁력이 대폭 개선된 2.0 GDI 하이브리드 엔진과 하이브리드 전용 6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된다. 해당 차량은 올해 연말부터 중국에서 시판할 예정이다.

중국형 투싼
N 라인
더불어 현대차는 역동적인 N 라인 전용 디자인이 더해진 중국형 투싼 N 라인을 최초로 공개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중국형 투싼 N 라인은 기본 모델에 전용 프런트 범퍼, 휠, 머플러 등이 적용된다.

내부에는 스웨이드 가죽시트, 메탈 페달, 블랙헤드라이닝 등이 탑재돼 스포티한 매력을 한층 더 강화한다. 또 라디에이터 그릴, 펜더, 스티어링 휠, 콘솔에 N 라인 전용 엠블럼을 각인해 고성능 N 라인의 정체성을 극대화한 투싼 N 라인이다.

최초의 전용 전기차
THE KIA EV6
기아 역시 광저우 국제 모터쇼에서 THE KIA EV6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기아가 선보인 EV6는 지난 8월 국내에 출시된 차량으로 새롭게 재탄생한 기아의 브랜드 슬로건 “Movement that inspires”를 상징하는 모델이다.

동시에 중장기 산업전략 “플랜 S”에 기반한 차세대 모빌리티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최초의 전용 전기차이기도 하다. EV6는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형상화한 내·외장 디자인, 역동적인 주행성능, 친환경 소재,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멀티 충전 시스템 등이 적용돼 최상의 상품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플랜 S 전략에 따라
선도적 경쟁력 확보할 계획
기아는 내년 말 EV6와 EV6 GT 모델을 중국에 출시해 전기차 시장에 본격 진출할 예정이다. 또 플랜 S 전략에 따라 2026년까지 총 11종의 전기차 라인업을 구축해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주력 브랜드로서 선도적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플랜 S” 전략은 기존 내연기관 위주에서 선제적인 전기차 사업 체재로의 전환과 동시에 선택과 집중의 방식으로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한다. 그리고 브랜드 혁신 및 수익성 확대를 도모하는 것이 핵심이다.

현대차 실적
얼마나 처참했나?
현대차와 기아의 중국 판매량은 최근 5년째 급락하고 있다. 우선 현대차는 2016년 114만 2,016대로 100만 대가 넘는 실적을 거뒀지만 2017년 78만 5,006대, 2018년 79만 177대, 2019년 65만 123대, 2020년 44만 177대로 반에 반토막이 났다.

올해도 지난 10월까지 27만 8,134대를 판매하는데 그쳤다. 기아도 마찬가지다. 2016년 65만 6대에서 2017년 36만 6대, 2018년 37만 1,263대, 2019년 28만 4,335대, 2020년 24만 2,576대로 대폭 감소했다. 10월까지 판매량은 12만 135대에 불과하다.

중국 내 친환경 시장에서의
입지 다질 계획
이러한 처참한 실적을 본 현대차는 중국 내에서 입지를 다시 한 번 다지고자 다짐했다. 그래서 현대차는 친환경 전동화 전략과 스마트 모빌리티 기술을 기반으로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에서 입지를 강화하고자 하는 의지를 적극 표명했다.

현대차그룹 중국 유한공사 브랜드 마케팅실 인용일 실장은 환영사를 통해 “중국 정부의 2030 탄소중립 정책 기초에 발맞춰 현대차그룹도 탄소 배출을 줄이는 데 기여하고, 중국 내 친환경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져나갈 예정이다”라며 친환경 사업 계획을 소개했다.

중국 SUV 시장에
새로운 바람
이에 현대차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 판매본부 왕철 부장은 “현대자동차와 베이징현대는 향후 친환경차 모델 라인업을 지속 확대하는 한편 고성능 모델까지 더해 중국 SUV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 연태 종합기술연구소를 주축으로 최근 개소한 상해 중국 선행 디지털연구소와 귀주성 글로벌 빅데이터 센터를 통해 중국 시장에서 선도적 기술력을 선보일 것”이라며 “베이징현대는 친환경 기술, 스마트 커넥티비티, 능동 안전기술 등을 토대로 브랜드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처럼 현대차그룹이 중국 자동차 시장에 힘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전기차와 친환경이 대세인 만큼 현대차와 기아는 중국의 전기차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자 한다. 왜 하필 중국 시장일까? 아무래도 중국 자체의 인구가 많다 보니 시장 규모는 당연히 클 것이고, 그만큼 파급력 역시 크기 때문일 것이다.

이에 네티즌들도 “중국에서 꼭 성공하길”, “중국에서 대박 터트리면 정말 좋을 텐데”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일각에선 “자기 나라로 자부심 가득한 중국 사람들의 시선을 잡을 수 있을지..”와 같은 우려의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광저우 모터쇼에서 사람들의 시선을 끌었던 것만큼 중국에서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