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제네시스 GV90 양산
경쟁자는 벤츠 GLS, BMW X7,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GV90 전기차로만 나올 듯
미국 내 생산 관련 노조와 갈등도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역대급 초대형 고급 SUV가 등장한다. 주인공은 바로, 제네시스의 GV90이다. GV90은 GV80의 윗급 모델로, 2023년에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GV90의 반가운 등장으로, 제네시스의 라인업은 또 하나 늘어나게 되었다.

하지만, 모든 것이 그렇듯 새로운 변화는 좋은 소식만 물어다 주지는 않는다. 제네시스 GV90의 생산과 관련해 두 가지 이슈가 따라붙었기 때문이다. 과연, 어떤 이슈들일지 오늘 함께 알아보도록 하자.

2023년 양산 시작
제네시스 GV90

제네시스의 GV90이 2023년부터 양산에 돌입한다. GV90은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SUV로, 순수 전기차로 등장할 가능성이 크다. 현재 현대자동차그룹은 GV90의 신차 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했으며, 주요 협력사와 GV90에 장착할 전장부품의 개발 및 공급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현대자동차그룹은 양산 전 신차 개발 첫 단계인 프로토타입 모델 제작을 곧 시작할 예정이다. GV90은 유럽 기준으로 F세그먼트에 해당하는데, 이는 E세그먼트인 GV80의 상위모델이라고 보면 된다.

경쟁자는
누가 될까

그렇다면, 제네시스 GV90의 경쟁자는 누가 될 수 있을까. 가장 먼저 머릿속에 떠오르는 모델들은 역시나 벤츠 GLS, BMW X7, 랜드로버 레인지로버이다. 이 중에서도 많은 소비자들이 꼽는 경쟁 모델은 바로, 벤츠의 GLS다.

대형 SUV답게 넉넉한 실내공간이 특징인 신형 벤츠 GLS는, 87mm 더 넓어진 2열 무릎 공간을 통해 한층 여유로운 공간을 제공한다. 이 덕분에 탑승자는 7개의 모든 좌석에서 편안한 승차감을 즐길 수 있다. 현재 벤츠 GLS의 대적자가 크게 없는 상황에서, 제네시스 GV90의 등장으로 시장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GV90는 전기차로만
나올 가능성이 크다

어떤 이들에게는 반가운 소식, 어떤 이들에게는 안타까운 소식이 될 수 있는 이야기를 전한다. 제네시스 GV90은 순수 전기차로만 출시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순수 전기차로 나올 GV90은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제작될 전망이다.

또한, 제네시스는 전동화 모델을 상징하는 신차명의 상표권도 이미 등록해 놓은 상태이다. 제네시스가 등록 신청한 차명은 G70e, G80e, G90e, GV70e, GV80e, GV90e 등 총 6종이다. 즉, 이는 제네시스의 전동화 라인업 추진이 거의 확실시 되었음을 명확히 보여주는 사인이라고 볼 수 있다.

매일경제 / 제네시스 강남

제네시스의
전기차 계획

실제로 제네시스는 전기차 관련한 계획들을 자주 언급해왔다. 제네시스는 2025년부터 출시되는 모든 신차를 수소 혹은 배터리 전기차로 선보인다는 ‘듀얼 전동화 전략’을 발표했고, ‘2035년 탄소 중립’을 목표로 세우기도 했다.

제네시스는 2030년까지 총 8개 모델로 구성된 수소 및 배터리 전기차 라인업을 구축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연간 40만대 판매를 달성할 계획이다. 이러한 목표를 이행하기 위해 제네시스는 2025년부터 출시되는 모든 신차를 수소 및 배터리 전기차로 출시할 예정이다. 따라서, 2023년 양산되는 GV90도 순수 전기차로 등장할 확률이 매우 크다.

GV90도
미국에서 생산?

GV90 전기차를 이야기 하다보니, 생각나는 모델이 있다. 바로, GV70이다. 현대자동차는 GV70 전기차를 내년 초부터 미국 앨라배마 공장에서 생산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에서 전기차를 생산하는 것은 GV70 전기차가 최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이후 다른 전기차 모델들도 앨라배마 공장에서 차례로 생산할 듯 보인다. 이러한 상황이다 보니, 업계에서는 GV90의 미국 생산 여부에 대해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뉴스토마토 / 해외 자동차 공장

예상치 못한
미국 법안 통과

그런데, 앨라배마 공장에서의 전기차 생산 확대를 앞둔 현대자동차그룹에게 당황스러운 일이 생겼다. 최근 미국 하원이 노조가 있는 공장에서 생산한 전기차에만 4,500달러 추가 인센티브 혜택을 준다는 법안을 통과시켰기 때문이다.

이에 현대자동차 북미법인장인 호세 무뇨스는 “4,500달러 차이는 너무 과다하며, 미국 내 전기차 생산을 위한 투자에 의문이 생긴다”라며 답답함을 표현했다. 결국,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회장은 미국 내 전기차 생산과 관련해 “내년부터는 아니고 시기를 보고있다”라며 보류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조선비즈 / 현대자동차 노조

현대차 노조는
미국 투자 반대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내 전기차 생산을 망설이게 되는 이유는 단지 법 때문만이 아니다. 현대자동차 노조가 “전기차를 국내 공장에서 생산해야 한다”며 현대자동차그룹의 미국 투자 계획을 대대적으로 반대했기 때문이다.

결국, 현대자동차는 노조의 반발을 잠재우기 위해 미국 현지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쏘나타 등의 물량을 국내 공장으로 가져오는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노조가 이러한 현대차의 방안을 받아들일지는 미지수인 상황이다.

제네시스 GV90의 양산이 곧 시작된다는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기대된다”, “GV80 윗급이라는데 얼마나 클지 궁금하다”, “라인업 늘리는 것 좋다” 등 긍정적인 반응이 있는가 하면, “또 전기차냐”, “내연기관으로 출시해주면 바로 살 텐데” 등 전기차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에 실망하는 소비자들도 존재했다.

한편, 미국 내 생산과 관련해서는 “노조가 노조했다”, “이참에 모든 차종 외국에서 만들고 노조 없애자”, “귀족노조들 없어져야 한다” 등 냉정한 반응들을 찾아볼 수 있었다. 과연, 곧 양산을 시작하는 제네시스 GV90가 어떤 모습으로, 어떻게 등장할지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볼수록 탐나는 아이템

비싼 돈 들여 절대 안 해도 되는 놀라운 피부 개선 방법은? 매일 똑같이 반복되는 일상 속 작은 물건 하나가 삶의 질을 200% 확 올려준다. 이때까지는 몰라서 불편하게 살았지만 이제는 바뀔 필요가 있다. 시대는 변했고, 편하게 살 권리는 누구에게나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0 댓글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