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차 좋아하는 아빠들에게 추천
제네시스 G90, 벤츠 S클래스, 쉐보레 타호 등
한국인이 대형차를 선호하는 이유?

보배드림 / 제네시스 G90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대한민국의 자동차 소비자들은 다른 나라와 다른 특징이 한 가지 있다. 자신이 구매할 수 있는 선에서 가능한 큰 차를 구매하는 것이다. 과거 한국 사회에서 비싼 물건에 속하던 자동차는 그 크기가 부와 사회적 지위를 보여주는 하나의 수단이었다. 지금은 자동차를 부와 사회적 지위로 바라보는 시선이 과거에 비해 줄어들었다곤 하지만 깊게 뿌리박힌 인식은 아직까지 우리 모르게 남아 자동차를 구매할 때 이왕이면 큰 차, 비싼 차를 눈여겨보게 만든다.

그래서일까? 한국은 국토 면적이 넓지 않음에도 유독 큰 차의 인기가 좋다. 팰리세이드와 같은 대형 SUV 시장에선 소비자 수요가 과거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에 국내 자동차 업체들은 생산량을 대폭 늘리고 기존 모델들까지 소비자의 니즈 충족을 위해 세대 변경을 거치며 점점 크기를 키우고 있다. 최근 들어서는 풀사이즈 SUV도 하나둘씩 출시되기 시작했는데 이번 시간에는 큰 차를 좋아하는 당신이 한 번쯤 타봐야 하는 대형 자동차들에 대해 알아보겠다.

기아 세단 계보 큰형님
기아 K9

국산차 중 대형 세단하면 생가는 자동차 중 하나는 기아 K9이다. K9은 여러 대형 세단들과 조금 다른 포지션을 갖는다. 기아는 타사 대비 낮은 브랜드 가치를 상품성과 저렴한 가격으로 승부하겠다며 경쟁 모델을 제네시스 G80, 벤츠 E 클래스 등 한 체급 낮은 E 세그먼트 모델로 지목했다. 이에 K9은 자연스레 프리미엄 브랜드의 E 세그먼트와 F 세그먼트 사이에 자리 잡게 되었다. 정리하자면 가성비가 좋은 대형 세단으로 포지셔닝 된 것이다.

저렴하다해서 품질이 부족한건 아니다. K9의 크기는 길이 5,140mm, 너비 1,915mm, 높이 1,420mm, 휠베이스 3,105mm로 벤츠 S 클래스보다 소폭 작은 사이즈다. 파워트레인 라인업은 V6 3.3 T-GDI와 3.3 GDI, 3.8 GDI로 나뉘며 아쉽게도 5.0리터 V8엔진은 단종됐다. 대폭 변경된 디자인은 전반적으로 모던하면서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주고 실내에센 고급스러운 소재감과 섬세하게 살아있는 디자인 요소들이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국산 세단 끝판왕 등장
제네시스 G90

국산 대형 세단하면 제네시스의 기함 G90을 빼놓을 수 없다. G90은 2018년 부분변경 모델 출시 이후 3년 만에 풀체인지가 되었다. 풀체인지를 통해 다소 올드했던 전과 달리 제네시스 디자인 정체성인 “역동적인 우아함”을 제대로 보여준다.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새롭게 적용된 크레스트 그릴과 후드와 펜더를 하나로 구성해 시각적 간결함을 완성한 클림쉘 후드를 적용한 것이다.

신형 G90의 크기는 길이 5,275mm 너비 1,930mm 높이 1,490mm으로 예상된다. 파워트레인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존 라인업이었던 3.3 가솔린 터보, 3.8 가솔린 자연흡기, 5.0 가솔린 엔진으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형 G90은 휠베이스가 표준모델 대비 190mm 길어진 롱휠베이스 모델도 함께 출시될 예정이다.

대형 세단의 대명사
벤츠 S 클래스

벤츠 S 클래스는 제네시스 G90과 함께 국내 대형 세단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차량이다. 특히 지난 4월 풀체인지 모델이 공개되고 그 활약이 더 두드러졌다. 신형 S 클래스엔 벤츠 최초로 디지털 라이트를 적용했고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첨단 기술이 대거 탑재됐기 때문이다. 벤츠 S 클래스의 크기는 숏바디 기준 길이 5,180mm과 너비 1,955mm, 높이 1,505mm와 휠베이스 3,106mm이며 롱바디는 숏바디보다 길이와 휠베이스가 110mm 더 길다.

S 클래스 하면 생각나는 모델이 있다. 바로 마이바흐 S 클래스이다. 마이바흐 S 클래스는 기존 S 클래스에서 마이바흐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과 레터링, 휠이 장착되어 웅장함과 우아함을 끌어올리고 한층 진보된 고급스러움을 선사한다. 마이바흐 S 클래스의 크기는 S 클래스 롱바디보다도 길이와 휠베이스가 180mm 더 크다, 엔진 라인업은 6기통, 8기통, 12기통으로 구성되어 기존과 동일하다.

S 클래스 잡으러 왔다
아우디 A8

다음은 아우디의 플래그십 대형 세단 A8이다. 지난 11월 공개된 A8, A8L 부분변경 모델은 더 커진 프론트 그릴과 새로운 바디킷을 장착해 더 역동적인 느낌을 준다. 여기에 S라인 패키지를 더해 더 대담하고 화려한 연출을 통한 시각적 만족감도 높였다. 아우디 A8의 크기는 길이 5,172mm, 너비 1,945mm, 높이 1,473mm, 휠베이스 2,998mm이며 A8L은 A8보다 길이와 휠베이스가 130mm 더 크다.

최근 아우디는 중국 시장을 겨냥해 A8의 최고급 사양인 A8L 호르히를 공개했다. 마이바흐 S 클래스를 겨냥한 해당 차량은 기존 A8에서 싱글 프레임을 비롯해 차체 전반에 크롬 장식과 호르히 전용 색상 및 휠을 추가해 고급스러움을 한층 더 강조한다. 아우디 A8L 호르히는 A8L보다 130mm 더 커진 길이와 휠베이스를 보유하고 있다. 마이바흐 S 클래스를 대놓고 조준한 만큼 어떤 결과를 보일지 기대되는 차량이다.

국산 대표 대형 SUV
현대 팰리세이드와 기아 모하비

국산 대형 SUV 모델이라 하면 바로 생각나는 2가지 모델이 있다. 하나는 바로 현대 팰리세이드다. 현대 팰리세이드의 길이는 4,980mm로 국산 브랜드의 대형 SVU 모델들 중 가장 긴 길이를 자랑한다. 실내는 전트림 7인승과 8인승 모델로 구성되어 있다

다음은 기아 모하비다. 기아의 유일한 대형 SUV 모델인 모하비는 4,930mm의 길이로 팰리세이드보단 약간 짧지만 1,790mm의 높이로 국내 대형 SUV 모델들 중 가장 높은 높이를 보유하고 있다. 모하비의 실내는 전트림 5인승, 6인승, 7인승 모델로 구성되어 있어 팰리세이드보다 선택의 폭은 넓지만 8인승 모델의 부재는 아쉬움으로 남는다.

미국산 대형 SUV 하면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대형 SUV에 대해 생각하자면 땅덩어리가 큰 미국이 생각난다. 넓은 땅만큼 미국에선 다양한 대형 SUV 모델들을 찾아볼 수 있는데 대표적인 모델 중 하나가 바로 캐딜락의 에스컬레이드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는 5,382m의 길이와 2,060mm의 너비, 1,948mm의 높이와 3,071mm의 휠베이스를 자랑한다. 해당 수치는 국산 대형 SUV보다 한 체급 높은 수준이며 덕분에 한국에서는 대형 SUV가 아닌 풀사이즈 SUV로 구분한다.

지난 2020년, 7년 만에 풀체인지를 거친 5세대 에스컬레이드는 후륜 서스펜션을 멀티링크로 교체하여 지난 4세대 모델보다 3열 레그룸을 40%, 최대 화물 공간을 68% 확장했다. 국내에선 올해 6월에 공개되어 지난 3월에 출시한 포드의 익스페디션, 링컨의 네이게이터와 풀사이즈 SUV 라이벌 대결을 벌이게 되었다. 다만 대한민국으로 수입되면서 법규 문제로 인해 배제된 캐딜락의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슈퍼 크루즈는 다소 아쉽게 느껴진다.

이게 진짜 출시되네?
쉐보레 타호

최근 대한민국에 많은 이들이 염원하던 쉐보레 타호 출시가 확정되었다. 최근 국내 도로에서 위장막을 쓴 모습이 포착된 타호는 압도적인 덩치를 자랑한다. 연식변경을 거친 타호의 크기는 길이 5,352mm, 너비 2,058mm, 높이 1,928mm, 휠베이스 3,072mm로 신규 프레임을 적용하면서 차체가 더욱 커졌을 뿐만 아니라 적재 공간까지 이전 모델과 비교해 30%가량 늘어났다.

다른 쉐보레 모델들의 실내가 주로 투박한 스타일 타호는 조금 다르다.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다양한 첨단 내부 사양들이 탑재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아직 국내에 출시될 파워트레인에 대한 정보는 정확하게 공개되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가솔린 엔진의 출시를 유력하게 보고 있다. 내년 상반기, 사이즈만큼 강력한 파워트레인이 탑재되는 타호인 만큼 내년 상반기 출시가 더욱 기다려진다.

소비자는 값싼 물건 하나를 고를 때도 저마다의 이유를 갖고 신중히 선택한다. 고관여 제품인 자동차는 두말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과거보다 큰 차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낮아진 현재, 큰 크기만큼 비싼 가격의 대형차를 선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 크기가 주는 매력이 있다. 대형차는 거대한 크기만큼 차제에서 웅장함이 느껴지고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크기로부터 나오는 포스는 대형차 선택에 대한 충분한 이유가 된다.

여기에 더해 큰 차체가 주는 운전의 재미도 한몫한다. 대형차이기 때문에 운전에 불편한 점도 한두 가지가 아니겠지만, 대형차를 운전하다 보면 마치 운전자가 도로 위의 제왕이 된 것만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특히 대형 SUV 같은 경우 일반 자동차론 절대 닿을 수 없는 높이를 자랑하는데, 가장 높은 운전 시야를 통해 매번 보던 같은 풍경조차 신선하게 보일 테니 높이가 주는 운전 시야도 하나의 매력이라 말할 수 있다.

볼수록 탐나는 아이템

비싼 돈 들여 절대 안 해도 되는 놀라운 피부 개선 방법은? 매일 똑같이 반복되는 일상 속 작은 물건 하나가 삶의 질을 200% 확 올려준다. 이때까지는 몰라서 불편하게 살았지만 이제는 바뀔 필요가 있다. 시대는 변했고, 편하게 살 권리는 누구에게나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3
+1
0
+1
0
+1
0
0 댓글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