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기차 시장 매년 큰 폭으로 성장
그 중 니오가 순수 전기 세단 ET5를 공개
스펙만 보면 괴물인데 소비자들은 부정적
중국이라 문제라고? 사실인가 선입견인가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중국 전기차 시장이 무서울 정도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자국 전기차 업체들이 전 세계를 무대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국가 차원에서 충분한 지원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그래서일까올해 11월 기준으로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1만 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한 업체가 무려 14곳에 달했다이 중 중국의 전기차 업체 BYD는 11월 한 달에만 무려 9만 대의 전기차 판매량을 기록했다.

샤오펑, 리샹, 니오 등과 같은 전기차 업체들도 전 세계 전기차 시장 선두주자인 테슬라를 잡기 위해서 꾸준하게 투자를 늘리고 있는 상황이다이 중 니오가 최근 순수 전기 세단 ET5를 공개했다. ET5는 니오 측에서 공개한 스펙이 놀라워 많은 업계 관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차량이면서 동시에 국내 반응은 좋지 못한 차량이다그래서 이번 시간엔 니오의 ET5와 해당 차량을 통해  중국차에 보이는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에 대해 알아보겠다.

차이나포커스 / 니오 ES8

전기차 업체 니오는
대체 어떤 브랜드?

니오 ET5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 전에 니오라는 브랜드를 먼저 언급해야 할 필요성이 있겠다니오는 중국의 완성 전기차 업체 중 하나로 테슬라와 큰 성능 차이가 없지만 훨씬 저렴한 가격의 전기차를 생산한다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받은 업체다이로 인해 니오가 가진 별명이 바로 중국의 테슬라이다.

다만 아직까지 브랜드 가치가 테슬라는 물론이고 자국 내 BYD와 같은 업체에 비교해도 떨어지는 편이다그래도 바이두텐센트와 같은 중국 내 굵직한 기업들의 투자를 바탕으로 끊임없이 연구와 개발을 이어나가고 있어 중국 전기차 업체들 중 가장 성장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를 받는 업체이기도 하다.

니오에서 공개한 ET5
어떻게 생겼나

그럼 니오에서 공개한 ET5는 어떤 차일까? ET5는 니오의 6번째 순수 전기차이자 ET7에 이어 공개된 두 번째 세단 차량이다외관 디자인은 전체적으로 부드러운면서 날렵한 모습이다전면부 헤드램프와 범퍼는 ET7과 유사한 디자인을 적용했고 C 필러 라인이 완만하게 떨어지는 전형적인 4도어 쿠페 차량 라인을 갖췄다차량 루프 위에는 ADAS 및 자율주행을 위한 라이다 센서와 카메라가 자리했고 도어 손잡이는 플러시 타입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실내에는 12.8인치 디스플레이와 대시보드 위 동그란 소형 디스플레이인 노미가 자리하고 있다노미는 니오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비서로인공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음성인식과 내비게이션 안내와 같은 기능을 갖추고 있다또한 256가지 색상의 앰비언트 라이트와 돌비 애트모스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을 탑재했다여기에 승객이 전방 주행 상황을 입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증강현실 안경을 함께 마련했다.

공개된 스펙을 보니
어마어마한데?

ET5의 크기 제원은 길이 4,790mm, 너비 1,960mm, 높이 1,499mm, 휠베이스는 2,888mm로 경쟁 모델인 테슬라 모델 3보다 96mm 길고 111mm 넓다휠베이스 역시 13mm 더 길어 테슬라 모델 3보다 넉넉한 주거 공간을 갖는다여기에 앞서 언급한 라이다 센서카메라를 비롯해 초음파 센서, GPS를 탑재해 자율주행 및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가능케 한다.

탑재되는 배터리 용량은 75kWh, 100kWh, 150kWh으로 구성되어 있다. 1회 완충 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중국 CLTC 기준 547km, 696km이며 150kWh의 배터리를 탑재하면 무려 최대 992km 주행이 가능하다파워트레인은 전 트림 전륜 201마력후륜 282마력의 듀얼 모터로 구성되어 있고최고 출력 483마력최대 토크 71.3kgf.m의 성능을 보인다.

테크 M / 니오 전시관

국내 소비자들은
부정적이다

니오가 공개한 ET5는 내년 1월부터 중국과 노르웨이를 시작으로 독일네덜란드스웨덴덴마크에서 사전 계약을 진행, 9월 중 고객 인도를 계획하고 있다니오 측이 공개한 스펙과 실제 스펙이 얼마나 차이가 날지는 실제로 차량이 출고가 돼야 알 수 있을 것이다만약 실제 스펙이 공개 스펙과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면 ET5는 현존하는 전기차들 중 손꼽히는 스펙을 보유한 전기차가 된다.

하지만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은 대체로 부정적이다해당 소식을 접한 국내 소비자들은 “150kWh 배터리를 달면 차가 무거워서 달릴 수나 있나?”, “테슬라랑 현대가 저 용량의 배터리를 달 줄 몰라서 안다는 게 아닌데”, “저 정도 수치면 스펙이 아니라 소설 아니냐”, “듣지도 못한 브랜드에서 저런 차가 어떻게 나오냐 말도 안 된다와 같은 반응을 통해 니오 측이 공개한 스펙에 대해 의구심을 갖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신문 / 오성홍기를 든 중국 시민

브랜드 문제가 아니라
중국이 문제다?

그런데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을 천천히 살펴보면 니오나 ET5에 대한 언급보다 중국이라는 국가 자체에 대한 언급이 훨씬 많은 상황이다물론 이 역시도 부정적인 내용이 대다수다주로 뭐야 중국산이네?”, “저 차의 단점은 메이드 인 차이나”, “짱개와 왜놈들 차는 안 산다와 같은 반응이었다.

심지어 그중에는 처음부터 중국차라고 했으면 기사를 보지 않았을 것과 같은 반응도 찾아볼 수 있었다물론 어느 국가 브랜드인가에 따라 차량보단 국가 그 자체를 언급하는 소비자들은 어딜 가나 있기 마련이다하지만 국가에 대한 언급이 압도적으로 많고또 그중 대부분이 부정적인 경우는 드물다쉽게 말해 단순히 중국이라서 싫은 국내 소비자가 많은 상황인 것이다.

국내서 평가가 나쁜
중국차 브랜드들

그렇다 보니 국내에선 유독 중국차 브랜드들이 고전하고 있다그간 국내에 진출했던 중국차 브랜드로는 포톤북기은상기차, FDG, 구룡자동차, 하이거, 동풍소콘 등이 있다당연히 이 브랜드들 모두 인식이 바닥을 치고 있으며 저조한 판매량은 물론 국내 소비자들이 브랜드 자체를 인지 못하고 있는 경우도 많다포톤과 북기은상기차의 경우 진작에 망해서 한국 시장에서 철수한 상황이다.

현재는 BYD와 상하이자동차, 홍치와 같은 브랜드들이 한국 시장 진출을 계획 또는 추진 중에 있다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은 당연히 좋지 못하다단순히 브랜드에 대한 의구심을 보이는 반응을 넘어서 중국차는 아예 들어오지 못하게 해야 한다와 같은 꽤나 과격한 반응까지도 나오는 상황이다왜 국내 소비자들은 중국과 중국차에 대해 이렇게 부정적일까?

시사IN / No China 일러스트

중국 하면 떠오르는
인식이 가장 큰 원인

국내 소비자들은 중국과 중국 제품일명 메이드 인 차이나에 대해 특유의 조악한 품질증발해버린 저작권 의식과 이를 바탕으로 한 베끼기 상품 등과 같은 인식을 갖고 있다이는 단순한 인식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어느 정도 사실이기도 하다그간 일단 만들고 보자와 같은 자세로 제품을 생산해왔으니 어느덧 중국산 제품들은 시장에서 어디서 본 듯한 디자인에 내구성을 말할 것도 없고 가격만 싼 제품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여기에 최근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도 중국이라는 국가에 부정적 인식을 심어주는데 한몫했다코로나19로 인해 일상생활에 큰 영향을 받은 만큼 발생지인 중국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중 감정이 커진 것이다이렇다 보니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선 메이드 인 차이나라 한다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일단 거른다와 같은 반응이 나오는 것이다.

동아일보 / 현대자동차 중국 전략 모델 밍투 2세대

메이드 인 차이나의 악명은 자동차에도 유효하고 품질과 안전성이 다른 수입차 브랜드에 비해 떨어지는 것도 사실이다하지만 과거에 비해 중국차도 나날이 발전을 거듭하고 있고 가성비 측면도 좋아지는 것도 사실이다무엇보다 중국 내 전기차 시장이 매년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목표를 가진 국내 업체들도 중국 전기차 시장을 더 이상 무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국내 자동차 1위 기업이라 할 수 있는 현대차조차도 중국 시장에선 고전하고 있다시장 진입은 물론 자리 잡기도 어려운 상황이니 이에 대응하기 위해선 중국차에 대한 인식을 바꿔나가는 자세가 필요할 것이다지금 당장은 아닐지 몰라도 중국 시장이 성장해감에 따라 우리의 인식은 선입견이 될 수도 있다국내 업체들에겐 더 큰 성장소비자들에겐 더 넓은 선택폭을 위한다면 더 이상 선입견이 아닌 객관적인 자세로 중국차를 바라볼 필요성이 있겠다.

볼수록 탐나는 아이템

비싼 돈 들여 절대 안 해도 되는 놀라운 피부 개선 방법은? 매일 똑같이 반복되는 일상 속 작은 물건 하나가 삶의 질을 200% 확 올려준다. 이때까지는 몰라서 불편하게 살았지만 이제는 바뀔 필요가 있다. 시대는 변했고, 편하게 살 권리는 누구에게나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4
+1
12
+1
10
+1
211
+1
23
73 댓글
추천순
최신순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
빨갱이넘버원
17 days ago

기자가 대깨문인가보네
빨갱이들

야생화
17 days ago

중국 자동차 사는 자는 매국노다
중국서 현대차 안산다
일본서 현대차 1대팔구철수햇다그것도 우리외교관이 그런우리는일본차수십만대구입
중국차도한국에 수만대판매
즉한국인은 줏대없다

한차동맹
16 days ago

이런글 쓰는건 중국의 앞잡이 같군, 돈받고? 아님 사대주의자?

bhleess
16 days ago

중국산 핸드폰 좋은거라고 하나 샀다가 배터리가 갑자기 35,000피트 하늘 비행기 안에서 부풀어 올라버려 비행기 전체가 2시간을 무서움에 떨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죽어도 내 생전에 다시는 중국제 안쓰기로 했습니다.

짱깨는 카피노예족속
16 days ago

너나 타세요

꺼져라매국노
16 days ago

짱깨한테 돈을 얼마나 받아 처먹었으면 이딴 찌라시를 싸지를수 있는거냐..

공자曰짱깨니라
16 days ago

중국은 국가적으로 자국생산제품들을 밀어주고 판매를 유도하는것이고 한국은 국민들이 판단하는 바인데 이걸 어떻게 동일선상에서 비교를 하는지? 공산당 개입만 없어보세요 현대삼성 중국에서 충분히 먹힐 품질입니다. 반대로 한국은 누가 사라마라 하기전에 그리고 선입견 운운하기전에 중국산품질이 조악하기때문에 선택을 안하는것이구요.

금화수사
16 days ago

테슬라에 대해서는 비판적으로 쓰고, 중국차에 대해 객관적으로 평가해야하지 않느냐고 하는데 조금 이상하네요. 뒷돈 받았나? 니오가 공개적으로 테슬라를 카피하고 있다는 것은 중국에서도 다 알고 있는 것 같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