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많은 국산 신차가 쏟아진다
브랜드별로 살펴본 2022년 국산 신차들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매년 국내에서는 많은 신차가 출시된다. 이는 소비자들도 새해가 되면 자동차 관련 소식 중에서 가장 궁금해하는 것이 ‘올해는 어떤 신차가 출시될까’이다. 특히 차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라면 더욱더 신차 소식에 귀를 기울일 수밖에 없다.

올해도 국산차 브랜드들은 다양한 신차를 쏟아낸다. 페이스리프트도 있고, 풀체인지도 많고, 아예 새로운 신차도 존재한다. 올해 출시되는 국산 신차는 무엇이 있을지 살펴보았다. 쉐보레 타호처럼 해외에서 생산되어 들어오는 차는 엄연히 수입차로 분류하는 만큼 제외했다.

현대자동차의
신차 살펴보기

먼저 현대자동차의 신차를 살펴봤다. 먼저 국산차 중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그랜저가 풀체인지 될 예정이다. 올해 연말 출시될 예정이지만 상황에 따라 내년으로 연기될 가능성은 있다.

7세대 그랜저는 K8과 동일한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하며, 크기도 커진다. K8이 5미터가 넘는 만큼 그랜저도 5미터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 전면 디자인은 스타리아와 비슷한 모습이며, 측면에는 1세대 그랜저와 동일한 형태의 쿼터글라스와 프레임리스 도어가 적용된다. 후면은 기존처럼 가로형 테일램프가 적용되는 것으로 보인다. 파워트레인은 K8와 공유할 것으로 보이며, 전기차 모델도 출시할 예정이라고 한다.

유사한 디자인의 그릴 패턴으로 변경되며, 후면은 범퍼 부분의 리플렉터와 라이트 부분에 변화가 생기는 것으로 보인다.

플랫폼은 싼타페 페이스리프트와 달리 변화가 없으며, 디젤 엔진은 현행 유지, 가솔린 모델은 3.5 자연흡기로 교체되는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 실내는 현행 그랜저와 동일한 스티어링 휠 디자인과 파노라마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

두 번째 아이오닉 브랜드의 모델 아이오닉 6가 출시될 예정이다. 아이오닉 6는 중형 세단으로 나오며, 프로페시 콘셉트카의 디자인을 반영했다고 하지만 현재 돌아다니는 테스트카를 살펴보면 콘셉트카와는 동떨어진 모습이다. 헤드 램프는 둥근 모습, 테일램프는 가로형이 적용되며, 아이오닉 5에도 있는 픽셀 패턴이 적용된다. 루프 라인은 패스트백 스타일이다.

실내는 아이오닉 5와는 많은 차이점을 보인다. 기존 내연기관 모델처럼 센터 콘솔이 존재해 운전석과 조수석을 이동하기 불편하며, 윈도 조작 버튼이 센터 콘솔에 존재한다. 도어 트림 디자인도 다르다. 성능은 아이오닉 5와 거의 비슷한 수준이며, 주행거리는 현재 400km 대 후반으로 예측되고 있다. 현재 6월 출시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의
신차 살펴보기

다음으로 기아의 신차를 살펴보았다. 먼저 서울모빌리티쇼에서 공개된 니로 풀체인지 모델이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디자인은 하바니로 콘셉트카를 충실히 반영한 모습으로, 특히 C필러 부분을 다른 색으로 강조한 모습과 레조처럼 C필러 부분에 테일램프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실내는 현행 기아 디자인 트렌드를 따르고 있으며, 파노라마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었다. 센터패시아 조작부는 스포티지와 K8과 동일한 형태이며, 다이얼식 변속 레버가 적용되었다. 도어는 센터 트림 부분이 사선으로 되어 있다. 파워트레인은 기존과 동일한 1.6리터 자연흡기 엔진과 전기모터가 조합되지만 기존보다 개선된 스마트스트림 엔진을 활용해 연비를 높였다고 한다. 그 외에 친환경 소재를 적극 활용했으며, 코나 일렉트릭과는 달리 전기차 모델도 출시할 예정이다.

소형 SUV 시장을 오랫동안 장악하고 있는 셀토스는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다. 디자인 변화는 디테일한 부분을 변경하는 선에서 끝날 것으로 보이는데, 아무래도 현행 디자인이 호평을 받고 있는 만큼 굳이 페이스리프트 단계에서 대대적인 변경을 하는 모험을 할 필요가 없다. 현대 아반떼가 그렇게 해서 판매량이 감소한 적이 있었다.

실내는 파노라마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렇게 되면 실내 디자인의 대대적인 변화도 예상해 볼 수 있다. 계기판과 디스플레이를 분리한 상태로 그대로 두고 계기판만 풀 디스플레이로 바꾼다면 실내 디자인을 딱히 변경할 필요가 없겠지만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한다면 대시보드 부분에 변화가 필요하다. 어차피 변화가 생기는 거, 거기다가 인기 모델인 점을 감안하면 아예 최신 기아 실내 스타일로 변경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파워 트레인은 1.6 하이브리드가 추가된다고 한다.

풀체인지도, 페이스리프트도 아니지만 파워 트레인이 새롭게 추가되는 차량이 셋 있다. 먼저 카니발은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가 추가된다. 인기가 많지만 하이브리드 부재로 아쉬움을 많이 샀었는데, 올해 드디어 하이브리드가 추가된다고 한다. 성능은 K8 하이브리드와 쏘렌토 하이브리드와 동일하다.

스포티지에는 LPG 모델이 추가된다. QM6가 독식 중인 LPG SUV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나선 것이다. 소식 자체는 작년에 나왔지만 적용되지 않다가 올해 드디어 나올 예정이다. K5 LPG와 동일한 2.0 엔진을 탑재한다. 차급 자체는 다르게 분류되어 있지만 스포티지의 크기가 QM6만큼 커지면서 직접적인 경쟁자가 된다.

EV6에는 고성능 GT 모델이 올해 출시될 예정이다. 9월에 양산 예정이라고 하며, 584마력, 75.5kg.m의 강력한 성능으로 제로백은 3.5초로 짧다. 공개 당시 여러 스포츠카 및 슈퍼카와 드래그 레이싱을 펼쳐 맥라렌 570S 다음으로 들어오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레이는 2차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하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한다. 실내 공간이 워낙 넓다 보니 차박에 유리하고 캠핑카 개조도 가능하다 보니 요즘에는 모닝보다도 더 많이 팔리고 있다. 현재 출시된 지 10년이 넘었고, 페이스리프트도 출시된 지 5년이 다 되어가서 풀체인지 모델이 나올 법도 하지만 페이스리프트가 나온다고 한다. 파워트레인은 변화 없고 디자인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한다.

제네시스의
신차 살펴보기

제네시스도 신차 소식이 있다. 다만 모델 자체는 이미 공개가 다 되었다. G90은 풀체인지 모델을 지난 17일부터 받고 있으며, 곧 본격적인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기존 디자인의 완성도를 크게 높였으며, 실내는 여백의 미라는 콘셉트에 충실한 모습으로 변경되었다.

플래그십 모델인 만큼 최신 사양들이 대대적으로 들어갔다. 에어서스펜션, 후륜조향, HOD, 이지클로즈 시스템, 뒷좌석 에르고 릴렉싱 시트, 무드 큐레이터 등이 적용된다. 리무진 모델은 2열 도어 길이를 늘린 롱휠베이스 형태로 변경되었으며, 엔진은 5.0리터 V8이 삭제되고 V6 3.5리터 가솔린 터보로 단일화되었다. 롱휠베이스 모델은 여기에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추가된다.

GV70은 전기차 모델이 공개되었다. 정식 출시는 1~2분기 내라고 한다. 기본적인 디자인은 내연기관 모델과 동일하며, 막혀있는 그릴, 범퍼 하단부의 디자인 약간 변화, 후면 범퍼 디자인 변화, 머플러 삭제 등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실내는 큰 차이 없다.

파워트레인은 GV60과 동일하며, 국내 주행거리는 400km 초중반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GV60 퍼포먼스 모델에 있는 부스트 모드가 적용되는데, 이를 사용할 시 제로백이 4.3초로 줄어든다. AWD가 기본이다.

사진 : 카페 티볼리클럽

쉐보레의
신차 살펴보기

쉐보레는 수입차 위주로 신차 출시 계획이 있으며, 국내에서 생산하는 모델은 스파크 단종 후 창원공장에서 생산할 예정인 소형 CUV 9BQX가 있다. 정확한 차명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현재 트렉스의 후속 차종으로 알려진 상태이며, 플랫폼은 트레일블레이저와 공유한다. 엔진은 1.2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장착되며,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초기에 있던 엔진과 스펙이 동일하다고 한다. 또한 XM3처럼 쿠페형 루프가 적용된다고 한다.

르노삼성자동차의
신차 살펴보기

르노삼성자동차의 페이스리프트 및 풀체인지, 신차 계획은 현재 없는 상태이며, XM3에 하이브리드 파워 트레인이 탑재된다. 수출용으로 생산 중인 차를 국내에도 출시하는 것이다.

1.6 자연흡기 엔진에 전기모터가 결합하는 것으로, 최고출력 145마력을 발휘한다. 유럽 기준 연비는 24.4km/L라고 한다. 요즘 하이브리드에 대한 관심이 많아진 만큼 출시하면 XM3 판매량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쌍용자동차의
신차 살펴보기

쌍용차는 중형 SUV인 J100을 출시할 예정이다. 작년에 스케치 이미지가 공개되었을 당시 강렬한 디자인으로 크게 주목받은 바 있었다. 현재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신차 개발에 집중하고 있으며, 요즘 테스트카도 자주 포착되고 있다.

테스트카를 살펴보면 스케치의 디자인을 꽤 잘 담고 있는 모습이다. 차명은 국내에서 무쏘가 될 가능성이 높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 엔진은 렉스턴에 장착되는 2.2리터 디젤 엔진이 유력하다.

유럽에 선출시한 코란도 e모션이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이름에서 볼 수 있듯이 코란도 기반으로 개발된 것으로, 쌍용차의 첫 전기차다.

다만 첫 전기차라서 그런지 다른 모델에 비하면 경쟁력이 부족한 상황이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도 아닌 데다 성능이 특출난 부분도 아니고, 주행거리도 국내 기준으로 307km으로 아이오닉 5 스탠다드보다 짧다. 코란도 기반이기 때문에 옵션 사양도 딱히 특출난 부분이 없다. 그나마 가격이라도 저렴하면 어느 정도 만회해 볼 수 있겠지만 유럽 출시 가격을 살펴보면 그것도 아닐 것으로 보인다.

볼수록 탐나는 아이템

비싼 돈 들여 절대 안 해도 되는 놀라운 피부 개선 방법은? 매일 똑같이 반복되는 일상 속 작은 물건 하나가 삶의 질을 200% 확 올려준다. 이때까지는 몰라서 불편하게 살았지만 이제는 바뀔 필요가 있다. 시대는 변했고, 편하게 살 권리는 누구에게나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0
+1
4
+1
2
0 댓글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