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이 양사의 본 계약 체결을 허용했다
이렇게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를 인수한다
양사 이견이 팽팽히 대립했지만 극적 협의
하지만 아직 채권단 동의가 남았다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지난 10법원이 쌍용차와 에디슨모터슨 간 인수합병 투자 본 계약 체결을 허용함에 따라 최종적으로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의 새로운 주인이 되었다. 2021 10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이 쌍용차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이후 무려 80여 일 만이다.

인수전이 진행된 과정을 돌이켜보면 정말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많은 업계 전문가들부터 국내 소비자들까지 모두 큰 관심을 갖고 지켜봤을 만큼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전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뜨거운 이슈 중 하나였다이번에는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는 시간을 갖겠다

쌍용차와 에디슨모터스
대립했던 지난날

앞서 잠시 언급했듯이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전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는데 양사가 인수 금액과 자금 사용처 협의 여부를 두고 서로 다른 이견을 보인 것이 그 이유다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에 계약금과 별개로 운영자금 500억 원을 추가 지원하니 자금 사용처를 사전에 협의해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쌍용차 측은 사업 계획과 기술 개발 등은 기업 기밀로 분류되기 때문에 에디슨모터스 측이 자사 인수 완료 및 회생 절차 졸업할 때까지는 자금 사용처는 물론 자금 내역도 공유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취해왔다.

한국경제 /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

극적으로 협의한 양측
이제 남은 과정은?

그간 평행성을 달려온 양사의 이견은 본 계약과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방식으로 해결점을 냈다이제 에디슨모터스는 계약금 150억 원을 납입할 예정이다앞서 양해각서 체결 당시 지급된 155억 원을 합하면 인수대금의 10%가 쌍용차에게 지급되는 것이다

에디슨모터스는 향후 관계인 집회가 개최되기 전까지 인수 자금 2,743억 원을 쌍용차에 지급할 예정이다동시에 쌍용차는 채권자 별로 구분한 변제 계획과 자사 주식 감자비율 등이 담긴 회생 계획안을 법원에 제출본격적인 회생 절차에 돌입할 예정이다.

끝날 때까진
절대 끝난 게 아니다

쌍용차가 법원에 제출할 회생 계획안이 채권자들에게 동의를 받고법원이 최종적으로 인가하게 되다면 쌍용차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기업회생절차를 졸업할 것으로 전망된다. 3 31일까지 제출을 해야 하는 상황이니 쌍용차는 그 사이 채권자들과 향후 방향성에 대한 논의와 회생 계획안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예측된다.

인수전의 끝은 이 채권자들에게 달려있다채권자들이 낮은 변제율을 이유로 회생 계획안을 거부할 수 있기 때문이다쌍용차와 에디슨모터스 측은 산업은행 등 채권단 3분의 2 이상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채권자들은 에디슨모터스 측의 자금조달 방안과 미래 사업 계획에 대해 여전히 의구심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현재로선 채권단의 동의 여부가 가장 큰 문턱인 셈이다.

쌍용차는 그간 순탄치 못한 길만 걸어왔다쌍용차는 막대한 적자로 인해 대우그룹에 매각됐지만, 1997년 발발한 외환 위기는 본인들을 인수했던 대우 그룹 자체를 공중분해시켰다이때부터 쌍용차의 매각 역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후에는 상하이자동차와 마힌드라가 순차적으로 쌍용차를 인수했지만 양사 모두 쌍용차에 약속했던 투자를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외국 자본에 뒤통수 맞으며 버텨오던 쌍용차는 이제 국내 기업의 품에 무사히 돌아와 국내 소비자들에게 안정화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볼수록 탐나는 아이템

비싼 돈 들여 절대 안 해도 되는 놀라운 피부 개선 방법은? 매일 똑같이 반복되는 일상 속 작은 물건 하나가 삶의 질을 200% 확 올려준다. 이때까지는 몰라서 불편하게 살았지만 이제는 바뀔 필요가 있다. 시대는 변했고, 편하게 살 권리는 누구에게나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4
+1
10
+1
3
+1
2
+1
2
4 댓글
추천순
최신순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
Dfftrr
4 days ago

기대됩니다 응원합니다

1818
4 days ago

단1원도 세금으로 지원하지마라.
도대체 지금까지 얼마나 세금을 퍼부은거냐

Visit
3 days ago

잘되었으면 바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