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적으로 차량용 반도체 만들겠다는 현대차
이미 여러 완성차 업체들은 반도체 개발 착수
세계적인 노력이 됐으니 현대차도 따라가겠다
근데 여기서 나온 협력 상대가 삼성전자다?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지난 5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2에 참석한 현대차는 차량용 반도체에 대한 향후 대응 계획을 밝혔다호세 무노즈 현대차 북미법인장은 “우리는 우리의 운명을 스스로 통제하고 싶다라는 말과 함께 신규 반도체 칩 전략을 추진하겠다 전했다.

현대차의 신규 반도체 칩 전략은 최근 전 세계를 강타한 차량용 반도체 대란으로 인해 현대차가 입은 여러 손실들을 다신 반복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이번 시간에는 현대차가 발표한 신규 반도체 칩 전략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다.

Atlanta K / 호세 무노즈 현대자동차 북미법인장

신규 반도체 칩 전략
어떤 의미가 있나

현대차가 전한 신규 반도체 칩 전략은 향후 현대차의 차량에 탑재될 새로운 차량용 반도체를 현대차가 자체적으로 생산하는 전략이다해당 전략은 목적은 차량용 반도체의 불안정한 유통 구조에 더욱 안전하고 합리적으로 대비하는 것에 있다.

호세 무노즈 현대차 북미법인장은 현대차의 신규 반도체 칩 전략에 대해서 “이러한 접근 방식을 시도하고 있는 것은 비단 현대차뿐만이 아니며 우리는 공급업체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려 노력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미 세계적인 노력이 된
신규 반도체 개발

실제로 토요타와 제너럴모터스폭스바겐 등의 완성차 업체들은 독일의 인피니언네덜란드의 NXP 등 글로벌 팹리스와 손을 잡고 차세대 차량용 반도체를 개발하고 있는 상황이다차량용 반도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세계적인 노력이 된 모습이다.

신규 반도체 칩 전략을 발표한 현대차는 현재 전력 반도체 업체인 파워큐브와 함께 다양한 신소재를 활용한 반도체를 개발 중에 있는 상황이다해당 반도체는 개발 초점은 기존 실리콘 소재 반도체보다 칩 수량을 줄이면서도 더 높은 성능을 내는 것에 있다.

한국경제 / 삼성전자 사옥 입구

그런데 여기서
갑자기 삼성이 나온다고?

이러던 중 향후 현대차와 손을 잡고 반도체 개발을 힘을 쏟을 업체가 삼성전자라는 소식이 전해졌다현대차와 삼성전자는 국내에서 내로라하는 제조업 강자들이지만 양사 간 이뤄진 사업적 협력이 거의 없던 점을 고려해 보면 상당히 이례적인 소식이다.

이 소식의 시작은 작년 12 27청와대에서 열린 “청년기업 희망 온에서 시작된다참여기업 대표로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이에서 차량용 반도체 분야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자는 이야기가 오고 간 것이다.

앞서 잠깐 언급했지만 그간 양사 간 사업적 협력이 이뤄진 적은 별로 없다그 이유는 양사의 생산 제품과 필요 제품이 달랐기 때문이다삼성전자의 주력은 소품종 대량생산 반도체인 반면 현대차는 맞춤형으로 제작하는 저사양 차량용 반도체를 필요로 했기에 양사 간 접점이 생기지 않았던 것이다하지만 이제 양사는 미래를 위해 협력이 필요한 시기라 판단이미 차량용 반도체 분야 협력 기반을 다지기 시작했다.

전기차로 흘러가는 자동차 시장의 흐름과 전 세계에 타격을 준 반도체 공급난은 업계에 “뉴노멀을 요구하고 있다결국 현대차의 신규 반도체 칩 전략은 현대차에게 요구되는 뉴노멀을 위한 전략인 셈이다양사의 협력을 통해 현대차는 향후 어떤 행보를 보일까아직은 알 수 없지만 분명 새로운 방향이 될 것임에는 틀림없기에 기대감이 커지는 부분이라 말할 수 있겠다.

볼수록 탐나는 아이템

비싼 돈 들여 절대 안 해도 되는 놀라운 피부 개선 방법은? 매일 똑같이 반복되는 일상 속 작은 물건 하나가 삶의 질을 200% 확 올려준다. 이때까지는 몰라서 불편하게 살았지만 이제는 바뀔 필요가 있다. 시대는 변했고, 편하게 살 권리는 누구에게나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12
+1
1
+1
1
+1
0
0 댓글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