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문만 무성한 애플의 자동차 애플카
또 핵심 인력 이탈했다는 소식 전해져
협업사 구하는 것도 난관이었던 애플
결국 시장 선두주자도 되지 못했다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미국의 IT 기업 애플은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아이폰맥북 등의 제품으로 매우 친숙한 기업이면서 자율주행차량을 만들겠다는 입장을 밝힌 기업이기도 하다바로 “애플카”다. 소비자들은 애플이 애플카를 통해 자동차 시장에 어떤 혁신을 가져올지 매우 큰 기대감을 갖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아직까진 밝혀진 정보보다 밝혀지지 않은 정보가 더 많아 모두의 궁금증이 갈수록 점점 커지고 있다정확한 실체 없이 소문만 무성한 애플카, 이 애플카와 관련해 최근 놀라운 소식이 하나 전해졌다어떤 소식인지 한번 자세히 체크해 보도록 하겠다.

애플카 개발 프로젝트
일명 “타이탄 프로젝트”

애플은 애플카 개발을 위한 타이탄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상황이다. 2015년부터 그 이름을 본격적으로 알린 타이탄 프로젝트의 주 목적은 자동차를 통한 애플의 소프트웨어와 제품콘텐츠 등의 소비 촉진이었다그래서 초창기에는 ADAS 기능만을 우선 지원한 상태를 시작으로 완전 자율주행을 완성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하지만 2021 9애플워치 소프트웨어 개발자인 케빈 린치가 타이탄 프로젝트의 수장이 되면서 프로젝트의 방향성이 크게 바뀌었다현재는 ADAS 기능 지원 차량 개발 단계를 건너뛰고 곧바로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를 개발하는 방향으로 전환된 상황이다.

최근 핵심 인력 조 베스의
이탈 소식이 전해졌다

그런데 최근 프로젝트 타이탄의 핵심 인력 중 하나인 조 베스가 애플에서 퇴사타이탄 프로젝트에서 이탈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조 베스는 타이탄 프로젝트 내에서 애플카의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그램을 관리하는 책임자의 역할을 맡고 있었다.

다른 인력으로 해당 자리를 보충해 해결하면 되지 않나 싶을 수 있겠다하지만 이번 소식에서 주목받는 부분은 단순한 인력 이탈 부분이 아니다가장 주목받는 부분은 조 베스의 이탈로 인해 이제 타이탄 프로젝트 내부에는 애플카 관리팀 자체가 사라지게 된 부분이다.

오래전부터 발생해 온
핵심 인력들의 팀 이탈

타이탄 프로젝트는 그간 많은 핵심 인력 이탈에 골머리를 앓아왔다. 2021년에만 해도 프로젝트 타이탄에서 로보틱스 팀을 이끌던 데이브 스캇, 엔지니어 제이미 웨이도프로젝트를 가장 오랫동안 이끌어 온 벤자민 라이언 등의 인력들이 프로젝트에서 이탈했다.

심지어 9월에는 타이탄 프로젝트를 총괄하던 인력더그 필드 부사장이 미국 유명 자동차 제조사인 포드로 이직하는 일까지 발생했다그 뒤론 자율주행 개발 담당 이사로 유명한 마이클 슈베쿠치 이사가 팀을 이탈했다 전해졌다.

핵심 인력들이
애플을 떠나는 이유가 뭘까?

프로젝트 타이탄 핵심 인력의 이탈 원인은 무엇일까주요 원인으로 거론되는 점은 애플 내부에서 발생한 갈등이다하지만 어디까지나 이는 원인 중 하나일 뿐이지해당 인력들이 팀을 이탈하는 이유에는 무수하게 많은 요인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일까최근 100여 명의 애플 엔지니어들이 메타로 이직하는 대규모 인력 이탈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심지어 조 베스 역시 메타로 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때문에 애플은 자사 주식을 직원들에게 보너스로 지급하는 등 인력을 지키기 위해 고분분투하는 상황이다.

인력 이탈 외에도
어려운 난관 가득한 애플카

지난해 애플은 애플카 양산을 위한 협업체를 구하는 과정에서도 큰 어려움을 보인 적이 있다애플은 그간 여러 자동차 제조사들과 만남을 가지며 애플카 양산에 대한 협업 관계를 구축하려 했다여기엔 현대차도 있다한때는 현대차와 협업을 진행하겠다는 소식도 전해졌지만해당 소식에 대해선 현대차 측에서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현재까지도 애플의 협업체로 공식 발표된 자동차 제조사는 없는 상황이다애플이 협업체를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은 이유는 애플이 내세우는 엄격한 비밀유지 계약 및 자동차 제조사 측이 불리한 구조로 구성된 계약 조건 등이 있다한 업계 관계자는 “애플의 자존심이 조금이라도 굽혀지지지 않는다면 협업사를 구하긴 매우 어려운 일일 것”이라 전망했다.

애플카 공개 시기도 앞당겼지만
공개 여부에 부정적인 상황

원래 애플은 2030년 이후 애플카를 공개할 예정이었지만기술 발전과 인프라 확대 등을 통해 당초 일정보다 빠른 시기에 애플카를 선보일 수 있을 거라 판단했고 결국 그 시기를 2025년으로 앞당긴 바 있다.

하지만 상황이 이러니 애플카의 2025년 출시가 불가능할 것이라 바라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함께 협업을 진행할 자동차 제조사를 구하는 것도 난관이었는데 여기에 핵심 인력들의 이탈이 반복되니 기존 일정의 소화가 제대로 가능한 부분인지부터 의구심을 사고 있는 것이다.

조선비즈 / 소니의 전기차 VISION S 02

선두주자 될 거라면서
뒤처질 대로 뒤처진 애플

애플처럼 IT 기업이면서 자동차를 출시한 기업을 꼽아보자면 바로 소니가 있겠다애플이 애플카에 대해 고분분투하는 상황인 반면 소니의 자동차 사업은 순조롭게 진행 중인데소니는 최근 진행된 CES 2022를 통해 자사가 개발한 전기차 VISION S-02를 선보인 바 있다.

이 외에도 국내에선 LG전자가 미래 자율주행차의 콘셉트 모델인 LG 옴니팟을 공개했고중국에선 샤오미와 화웨이가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겠다고 선언했다애플이 애플카의 공개 일정을 2025년으로 앞당긴 이유 중 하나가 빠른 시장을 통해 시장의 선두주자가 되는 것인 점을 생각해 보면 애플카 프로젝트가 현재 어떤 상황에 놓여있는지 알 수 있겠다.  

스티브 잡스가 사망하고 팀 쿡 체제로 전환되면서 기존 애플이 갖는 방향성이 달라졌다고 주장하는 이들이 꽤 있다스티브 잡스 체제에선 사소한 부분 하나라도 혁신을 추구하는 방향성을 가졌다 한다면팀 쿡 체제에선 혁신보단 사업 안정성만 추구하는 방향성을 갖게 됐다는 것이 그들의 주장이다.

개중에는 팀 쿡의 모험정신이 부족하다는 평가까지 나오고 있다혁신으로 가득해야 할 애플카 개발 프로젝트에서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니 그간 혁신보단 사업 안정성을 추구해온 팀 쿡에 대한 신뢰도까지 떨어지는 것이다아직까지도 소문만 무성한 애플카, 우리는 언제쯤이면 그 실체를 확인할 수 있을까?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4
+1
0
+1
2
+1
3

7 COMMENTS

  1. 선두주자?? 애플이 언제 전기차에 선두주자를 한다고 말하딬ㅋㅋㅋㅋ 지금 애플의 행보를 5분만 리뷰해봐도 얘네는 선두주자가 아닌 후발주자로 더 정돈된 기술을 보여주려고 하는 회사인게 보이는데. 이게 기사면 나도 쓰겠닼ㅋㅋㅋㅋㅋㅋㅋ

  2. 팀 쿡 이 아무래도 샌프란시스코 에 레스토랑 차릴거같네 어째 아이폰카메라도 자꾸 인덕션 디자인으로 밀어부치더라니,,,전기차도 음식배달이나 하면딱맞겠네 ㅋㅋㅋㅋ 푸드컴퍼니로 거듭난 애플 빨리보고싶다 ㅋㅋㅋㅋ

  3. 현대차를 버린게 아니라 현대가 거부한거다

    차만 만들어 애플로고 붙이라고 하는데

    그러하겠냐

    • 현대차하고 애플 협업 한다고 현대차에서 나온 소문이 밖으로 나와서 돌아다닌거 때문에 애플이 기럽간에 비밀로 업무 내용 말해야 하는데 밖에 말한다고 아예 테이블 시작 하기도 전에 파기됨 애플로고만 갔다 붙여서 판다 이런말 나온거도 없음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