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뜨겁게 뜨고 있는 전기차
전기차 업체들이 유독 신경 쓰는 것?
바로 전기차가 들려주는 사운드
생각 외로 안전과 직결된 요소다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전 세계를 강타한 친환경 바람에 대다수 완성차 업체들이 전기차에 힘을 쏟는 시대가 왔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메르세데스 벤츠, BMW, 아우디 등의 업체들을 포함해 현대차와 기아 같은 국산 업체들 모두 너 나 할 것 없이 전기차 개발에 열과 성을 다하고 있는 상황이다.

내연기관 개발 경험이 전무한 신생 전기차 스타트업들 역시 크게 늘어났다. 전기차를 개발함에 있어 업체들이 신경 쓰는 부분들은 한두 가지가 아닐 것이다. 그중에는 들으면 의외다 싶은 부분 역시 존재한다. 최근 전기차를 개발하는 업체들이 유독 신경 쓰고 있다는 부분이 한 가지 있다는데, 대체 무엇일까?

소음이 없는 전기차
그래서 필요한 전기차 사운드

최근 전기차 업체들이 유독 신경 쓰고 있는 부분 하나, 바로 사운드다. 사운드라 하면 차량 내부에 장착된 스피커의 음질에 대해 떠올릴 수 있지만 이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말 그대로 전기차가 가져야 하는 사운드를 이야기하는 것이다.

전기차는 엔진이 아닌 모터로 차량을 구동시키기 때문에 주행 중 어떠한 사운드도 발생하지 않는 정숙한 주행 환경이 조성되어 있다. 엔진과 배기를 통해 자동차 특유의 사운드를 내는 내연기관 대비, 가장 두드러진 부분이라 볼 수 있겠다.

전기차 사운드는
안전과 직결된 요소

하지만 너무 조용해도 문제가 되는 것이 바로 자동차다. 주행 중 차량에서 그 어떠한 사운드조차 나지 않는다면, 보행자가 차량의 접근을 인지하지 못해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진다. 때문에 세계 각국에선 전기차와 관련해 내놓은 안전 규제에 차량 사운드 부분을 꼭 포함하고 있다.

예시로 한국은 20km/h 미만의 속도로 주행할 경우, 최대 75dB 미만의 경고음을 외부에 전달해야 하는 규제가 있다. 미국의 경우 속도의 기준이 30km/h 미만으로 국내보다 10km/h 정도 높고, 유럽의 경우 속도 기준은 국내와 같지만 울리는 경고음의 크기를 56dB 미만으로 규제하고 있다.

안전뿐만 아니라
차량 특유의 색깔을 보여준다

이러한 외부 경고음 시스템을 줄여서 AVAS라 칭한다. AVAS의 본질은 보행자와 운전자의 안전에 존재한다. 때문에 전기차 업체들은 주변 소음들 사이에서도 차량의 접근을 확실하게 전달할 수 있는 독특한 사운드를 개발하는 것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다.

업체들은 주로 내연기관의 전유물인 배기 사운드를 전기차에 담는 모습을 보여왔다. 배기 사운드를 전기차에 담는다는 것은 보행자와 운전자의 안전을 위한 경고음의 역할뿐만 아니라,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서 느낄 수 있었던 주행 감성을 느끼게 해주는 역할도 한다.

그간 내연기관의 배기 사운드는 완성차 업체들이 보여줄 수 있는 일종의 색깔이었다. 다만 내연기관이기 때문에 특징 있는 배기 사운드를 만들기 위해 필요한 기술력의 수준이 정말 상당했다. 다만 전기차의 경우에는 배기 사운드를 만드는 데 있어 필요한 기술력의 수준이 내연기관 대비 크게 낮다. 때문에 전기차 업체들이 사운드 개발에 집중하는 것은 안전의 이유도 있지만, 자사의 전기차들이 갖는 색깔을 보여주기 위함이기도 한 것이다.

e-ASD 시스템이 적용된
제네시스의 GV60

전기차 사운드에 대해 가장 먼저 움직인 업체 중 하나는, 국산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인 제네시스다. 제네시스의 순수 전기차인 GV60에는 e-ASD,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 시스템이 탑재되어 있는데, 해당 시스템을 통해 지금까지 전기차에선 들어볼 수 없었던 사운드를 차량 외ㆍ내부에 들려준다.

GV60의 e-ASD 시스템은 운전자에게 내연기관 엔진 배기 사운드와 유사한 감각을 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때문에 속도를 포함해 모터 토크, 엑셀 조작량 등 다양한 변수를 반영하고 고려해 가장 알맞은 사운드를 운전자에게 전달한다. 독특한 사운드를 위해서 사운드를 작은 단위로 분해, 다시 조합해 만드는 그래뉼라 합성법을 도입해 마치 SF 영화에서나 느껴볼법한 사운드를 느낄 수 있다는 점도 큰 특징이다.

자사들만의 독특한 사운드를 개발한
유럽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들

메르세데스 벤츠도 자사의 전기차, EQS부터 자체적으로 개발한 전기차 사운드를 탑재했다. 탑재된 사운드는 실버 웨이브 사운드와 비비드 플럭스 사운드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실버 웨이브 사운드는 최소한의 사운드를 통해 정숙하고 고급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반면, 비비드 플럭스 사운드는 영화 스타워즈의 포드 레이싱과 유사한 독특함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BMW는 자사의 플래그십 전기차 iX와 스포츠 전기 쿠페인 i4를 시작으로 다양한 모델에 BMW 아이코닉 사운드를 탑재한다. BMW 아이코닉 사운드는 특수 음향 효과를 연상시키는 소리를 시작으로 주행 모드에 따라서 다양한 사운드로의 변환이 이뤄지는 BMW 만의 전기차 사운드다. 해당 사운드는 특히 스포츠 모드에서 묵직하고 강렬한 사운드가 들리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아우디 역시 이번 e 트론 GT를 통해 자체 개발한 사운드를 탑재했다. 아우디만의 특별한 사운드를 위해 일상에서 발생하는 32가지의 사운드를 재조합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포르쉐의 경우에는 자사 전기차인 타이칸에 르망 24시 레이스 챔피언카 919 하이브리드의 트랙 주행 사운드를 바탕으로 개발한 타이칸만의 사운드가 탑재되어 있다.

앞서 설명한 대로 전기차에서의 사운드는 내연기관에서의 사운드보다 필요한 기술력이 현저하게 적다. 때문에 앞으로 많은 전기차 업체들은 자사 브랜드, 또는 자사 차량들 별로 특색 있는 전기차 사운드를 구축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동시에 소리를 제작, 개발하는 사운드 업체들의 규모와 전기차 시장 진출 빈도도 증가하게 될 전망이다. 미국 시장조차 업체, 퍼시스턴스 마켓 리서치는 가상 배기 사운드 시장이 2017년 340억 달려의 규모에서 오는 2025년 2,140억 달러의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 전망했다. 전기차 사운드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떤가?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