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프리미엄 끝판왕, 제네시스
최근 GV70 전기차 모델 출시했다
그런데 이 차량 기계식 주차 못한다?
GV70 전기차가 기계식 주차 불가한 이유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대 전기차 시대를 맞이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전기차 개발 및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산 완성차 업체 역시 마찬가지다. 현대차는 올해 하반기, 순수 전기 세단 차량인 아이오닉 6의 출시를 앞두고 있고, 기아는 순수 전기 SUV 차량인 EV7의 출시를 내년 상반기 중으로 예정하고 있다.

제네시스 역시 다양한 전기차 라인업 확보에 힘을 쏟고 있는 상황이다. 제네시스는 그간 GV60와 G80 전기차 모델로 전기차 라인업을 구성해 왔다. 그리고 지난 24일, 제네시스는 자사의 전기차 라인업에 한 가지 차량을 추가했다. 바로 제네시스 중형 SUV 차량인 GV70의 전동화 모델, GV70 전기차다.

4WD가 기본이다
최대출력 320kW 최대토크 700Nm

제네시스 GV70 전기차에 대해 알아보자. GV70 전기차는 우선 4WD 단일 모델로 구성되어 있다. 전륜과 후륜엔 각각 최대 출력 160kW, 최대 토크 350Nm의 성능의 모터가 탑재되어 합산 최대 출력 320kW, 합산 최대 토크 700Nm의 성능을 보인다.

또한 순간적으로 최대 출력을 증대시키는 부스트 모드 기능이 있는데, 이 부스트 모드를 적용하면 합산 최대 출력이 320kW에서 360kW까지 상승한다. 당사 연구소의 측정 결과에 따르면 부스트 모드를 통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2초 만에 도달할 수 있다고 한다.

400km의 주행거리
가격은 7,332만 원부터 시작

제네시스 GV70 전기차에는 GV60와 동일한 용량인 77.4kWh의 배터리가 탑재되어 있다. 1회 완충 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19인치 휠 장착 기준 400km, 20인치 휠 장착 기준 373km이다. 제네시스 전기차들 중 최초로 노면 상태에 따라 구동력을 조절하는 E-터레인 주행모드가 탑재됐다는 점이 GV70 전기차만의 특징 중 하나다.

제네시스 GV70 전기차 모델은 지난 24일부터 제네시스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계약을 진행하고 있다. 그렇다면 GV70 전기차의 가격은 어떻게 구성되어 있을까? 기본 모델의 경우 개별소비세 3.5% 반영 기준, 7,332만 원부터 시작한다. 여기에 모든 옵션을 전부 탑재하게 된다면 9,000만 원대 중후반까지 가격이 올라간다.

GV70 전기차가
사전계약을 진행하는 이유?

그런데 의아한 점이 하나 있다. 분명 제네시스가 24일부터 GV70 전기차 모델에 대한 사전계약을 시작했다고 언급했다. 본디 제네시스는 사전계약 없이 주문형 생산 방식만 유지해 온 브랜드들 중 하나다. 제네시스는 왜 GV70 전기차는 주문형 생산 방식을 고수하지 않고 사전계약 방식을 선택한 것일까?

이에 대해 제네시스 측 관계자는 “지자체 보조금 발표 현황 등을 감안해 GV70 전기차를 미리 사전계약 형태로 계약을 받은 것”이라 밝혔다. 해당 관계자는 “또한 사전계약은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는 반도체 수급 불안정 상황 등 역시 일부 반영된 결과다”라고 덧붙였다.

추후 계약 상황에 따라
주문형 생산 방식으로 바뀔 수 있다

현재 제네시스 홈페이지를 살펴보면, GV70 전기차 모델에 대한 가격표와 견적 페이지가 공개되어 있는 상황이다. 정식 출시까진 한 달가량의 시간이 남아있지만, 차량에 대한 사전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우선적으로 전달, 옵션 선택의 유도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지금 당장은 사전계약 방식을 채택하고 있지만, 차량이 실제로 출시되는 시점부터 다시 주문형 생산 방식으로 전환할 것이란 목소리도 들려오고 있다. 하지만 사전계약의 수요가 제네시스 측의 기대치보다 높을 경우, 출시 이후 계약자들에겐 차량 인도가 늦어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사전계약 성적을 우선적으로 살펴볼 필요성이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GV70 전기차 모델
기계식 주차장 이용 못한다?

제네시스 GV70 전기차 모델은 국내 기계식 주차장 사용이 아예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유는 바로 공차중량 때문이다. GV70 전기차 모델의 공차중량은 19인치 휠 장착 기준 2,230kg으로 1,820~2,010kg의 내연기관 모델 전 사양의 공차중량보다 무겁다.

국내 “기계식 주차 장치의 안전기준 및 검사 기준 등에 관한 규정” 제9조에 따르면 중형 기계식 주차장의 경우 1,850kg 이하의 차량들, 대형 기계식 주차장의 경우 2,200kg 이하의 차량들만 이용이 가능하다. GV70 전기차 모델은 중형, 대형 모두 사용이 불가능 한 것이다. 제네시스 측 관계자는 “고용량 배터리가 탑재되는 특성상 내연기관 모델보다 중량이 높을 수밖에 없다”라면서 “국내 소비자들에겐 해당 사항에 대해 별도 안내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은 좋지 못했다. 분명 가격표에 “국내 기계식 주차장 고려 시 기계식 주차가 불가합니다”라고 적혀 있긴 하지만 첫 번째 페이지도 아닌 네 번째 페이지에, 그것도 작은 글씨로 적혀있다 보니 이를 인지하기 어렵다는 것이 국내 소비자들의 주된 의견이다.

이에 국내 소비자들은 “해당 사항에 대해 제네시스 측의 적극적인 안내가 필요하다”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차량 가격에 대해 너무 비싸다는 평가도 줄을 잇고 있다. 한 소비자는 “국산차 비싸서 수입차 탄다는 말이 정말 과장이 아닌 시대가 됐다”라며 간접적으로 GV70 전기차 모델의 가격을 비판했다. 제네시스 GV70 전기차 모델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한가?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
+1
2

1 COMMENT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