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V 차량은 거들떠보지도 않던
슈퍼카 업체들의 SUV 차량 리스트
포르쉐 카이엔의 성공으로 시작된
우루스, DBX, 벤테이가 그리고 포르산게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전 세계 모든 완성차 업체들은 저마다의 가치를 갖고 차량을 개발하고 생산한다. 해당 부분이 유독 두드러지는 업체들이 있는데 바로 슈퍼카 업체들이다. 슈퍼카 업체들은 자신들이 지켜온 전통을 가장 큰 가치로 두고 차량을 개발·생산하려는 경향이 다른 완성차 업체들보다 유독 강한 편이다. 좋게 말하면 전통을 지키려는 모습으로 볼 수 있겠고 나쁘게 말하면 보수적인 모습이라 볼 수 있겠다.

때문에 슈퍼카 업체들이 만든 SUV 차량들을 기대하는 것조차 불가능했던 시절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어떤가? 여러 슈퍼카 업체들에서 SUV 차량을 선보이고 있지 않은가? 심지어 SUV 차량을 절대로 만들지 않겠다고 공언한 페라리마저 첫 번째 SUV 차량 출시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슈퍼카 업체들이 만든 SUV 차량들, 자세히 살펴보겠다.

슈퍼카 업체들의 SUV 차량 개발
그 시발점이 된 포르쉐 카이엔

첫 번째 차량은 포르쉐의 카이엔이다. 포르쉐가 SUV 차량을 만들겠다 선언한 당시, 소비자들의 반응은 부정적이었다. “자고로 자동차는 낮아야 제맛이다”라는 말을 유행시키며 스포츠카의 대명사로 자리 잡은 포르쉐였기에 부정적인 소비자들의 반응이 더욱 두드러졌다. 1990년대 들어 경영 악화로 인해 파산 직전까지 몰렸던 포르쉐였기 때문에 카이엔 출시에 대한 평가는 더욱 극명하게 갈렸었다.

하지만 현실은 말 그대로 대반전이었다. 포르쉐가 카이엔 단 한대만으로 전 세계에서 엄청난 판매량을 기록한 것이다. 어느 정도였냐면 당시 포르쉐가 카이엔을 캐시카우 삼아 판 돈을 모아 폭스바겐 그룹 자체를 인수하려고도 했었다. 카이엔이 경영 악화에 허덕이던 포르쉐의 구세주가 된 순간이었다. 때문에 카이엔은 다른 슈퍼카 업체들의 SUV 차량 개발에 일종의 기폭제가 된 차량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카이엔은 3세대까지 출시가 된 상태다. 현재 기준, 카이엔과 카이엔 쿠페를 모두 합해 10가지 라인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중 국내에는 7개의 라인업이 공식 출시되었다. 기본 모델인 카이엔 트림 기준으로 3.0L V6 트윈 스크롤 싱글 터보 엔진이 탑재되어 최대 340마력의 성능을 낸다. 국내에 출시되진 않았지만 카이엔 터보 S E-하이브리드 트림의 경우 4.0L V8 트윈터보 PHEV 엔진을 통해 최대 670마력의 성능을 보인다.

포르쉐 카이엔의 형제 차량
람보르기니 우루스

슈퍼카 하면 생각나는 완성차 업체, 람보르기니에선 2018년 자사의 SUV 차량인 우루스를 출시했다. 사실 람보르기니는 우루스 이전에 LM002라는 픽업트럭을 출시한 적이 있다. 하지만 판매 부진으로 단종이 되는 결과를 맞이했고, 이후 람보르기니 측은 한동안 SUV 차량 개발 계획을 무기한 보류했었다. 이후 SUV 차량들의 선호도가 급증하고 포르쉐가 카이엔을 출시하며 대박 행진을 이어가는 것을 목격한 람보르기니가 곧바로 개발에 착수한 차량이 바로 우루스다.

람보르기니 우루스는 단일 트림으로 구성되어 있다. 40.L V8 트윈터보 엔진과 자동 8단 미션의 조합으로 최고출력 650마력에 최대토크 86.7kgm.f의 성능을 보인다. 포르쉐의 카이엔과 마찬가지로 4륜 구동이 기본이며 0-100km 가속 시간은 3.6초, 0-200km 가속 시간은 12.8초로 후술할 벤테이가가 보유하고 있던 세상에서 제일 빠른 SUV 차량이란 타이틀을 빼앗아 온 장본인이기도 하다.

애스턴마틴의 유일 SUV
애스턴마틴 DBX

세 번째 차량은 애스턴마틴의 SUV 차량, DBX이다. 해당 차량 역시 카이엔의 성공 신화를 두 눈으로 목격한 애스턴마틴이 2015년부터 SUV 차량 개발에 열중하기 시작한 것으로 탄생한 차량이다. DBX의 출시 전, 그간 자사 차량에다가 V로 시작하는 이름들을 사용해왔던 애스턴마틴이었기 때문에 해당 차량도 V로 시작하는 “바레카이”란 이름으로 출시되지 않을까 했지만 제네바 모터쇼에서 선보인 DBX라는 이름을 그대로 유지한 채 출시됐다.

애스턴마틴 DBX엔 밴티지에도 쓰였던 4.0L V8 엔진이 탑재되었는데, 최고출력 550마력에 최대토크 71.4kgm.f의 성능을 보이며 밴티지 못지 않은 모습을 보여준다. 이후 애스턴마틴은 직렬 6기통 엔진을 탑재한 DBX 스트레이트 식스 모델과 707마력에 91.8kmg.f의 성능을 보이는 고성능 모델, DBX 707을 추가적으로 출시했다.

우루스 이전에
벤틀리 벤테이가가 있었다

다음은 럭셔리 그 자체, 벤틀리의 SUV 차량인 벤테이가다. 벤테이가 역시 점점 커져가는 SUV 시장과 포르쉐 카이엔의 성공을 지켜본 벤틀리가 양산형 SUV 차량 개발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하여 개발한 차량이다. 카이엔, 우루스와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하는 차량이긴 하지만 플랫폼을 제외한 부품 80%는 벤틀리 측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부품이 사용된 차량이기도 하다. 1세대가 출시된 시기는 2016년으로 우루스와 DBX보다 빠르다.

2020년, 한차례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벤테이가는 4.0L V8 엔진으로 최고출력 542마력과 최대토크 71.4kgm.f의 성능을 낸다. 벤테이가는 SUV 차량 최초로 6.0L W12 엔진을 탑재한 차량이기도 한데, 해당 엔진을 기준으로 하면 최고출력 626마력에 최대토크 91.8kgm.f의 성능을 낸다. 때문에 한때 세상에서 제일 빠른 SUV 차량이라는 타이틀을 획득하긴 했으나 이후 출시된 람보르기니 우루스에게 밀려 해당 타이틀을 내준 경력이 있는 차량이기도 하다.

이제 페라리까지 만들었다
페라리 포르산게

마지막으로 소개할 슈퍼카 업체의 SUV 차량, 바로 페라리의 프로산게다. 해당 차량에 대한 세간의 관심은 가히 대단한 수준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다른 슈퍼카 업체들이 저마다의 SUV 차량을 출시하는 와중에도 페라리는 “페라리가 SUV 차량을 개발할 일은 전혀 없을 것”이라 아예 못을 박았기 때문이었다.

페라리의 프로산게는 올해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현재까지 공개된 정보로는 3.9L V8 트윈터보 엔진을 포함해 V6, V12 하이브리드 엔진이 탑재된다는 점뿐이다. 외관 디자인은 페라리의 차량인 페라리 로마와 유사한 형태이며 일반적인 SUV보다 낮은 지상고를 보유한 모습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프로산게의 외관 디자인을 통해 페라리 측이 강조한 FUV의 의미를 다시 한번 더 확인할 수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슈퍼카 업체들의 SUV 차량들. 해당 차량들에 대한 국내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떨까? 네티즌들은 “진짜 내 영원한 드림카다”, ‘얼마나 벌어야 저런 차를 탈 수 있을까?”, “슈퍼카 업체들이 가장 잘한 변화 중 하나”, “진짜 갖고 싶은데 몇 억이 부족하네”와 같이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슈퍼카 업체들의 SUV 차량들을 보며 업체들이 선택한 변화가 긍정적인 경험이었길 한 소비자로서 바라게 된다”라는 말을 남겼다. 이어서 그는 “긍정적인 경험으로 남을수록 슈퍼카 업체들이 앞으로 우리들에게 선보일 변화들이 더욱 다양해지기 때문”이란 말을 덧붙였다. 슈퍼카 업체들의 SUV 차량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는가?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