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슨모터스, 최근 법원에
쌍용차 회생 계획안 제출했다
쌍용차 채권단, 반대 입장 보여
도덕적 문제라는 게 무슨 말?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3 1일은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 회생 계획안을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해야 하는 기한의 마지막 날이었다막대한 부채에 시달리고 있던 쌍용차의 회생을 위해 에디슨모터스가 선택한 방법이 무엇일지수많은 업계 관계자들은 촉각을 곤두세우며 관련 소식을 기다려왔다.

그리고 마침내 쌍용차 회생 계획안이 법원에 제출되었고쌍용차 채권단들의 동의 여부에 따라 쌍용차의 앞날이 놓이게 되었다채권단이 회생 계획안에 대해 찬성하면 쌍용차는 에디슨모터스의 품으로 완전히 들어가게 되지만반대할 경우엔 이야기가 또 달라지기 때문이다이후 쌍용차 채권단은 엄청나게 충격적인 소식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했다.    

그간 진행되어 온
인수전 과정을 정리해 보자

쌍용차에디슨모터스 인수전에 대한 그간의 진행 과정을 간단하게 정리해 보겠다지난해 4기업회생절차를 밟기 시작한 쌍용차는 동년 7월까지 회생 계획안을 제출해야 했다하지만 인수 과정에서 난항을 겪게 됐고결국 올해 3 1일까지 회생 계획안 제출 기한을 연기했다.

이후 수많은 인수 협상 대상 업체들을 만나 오던 쌍용차는 지난해 10에디슨모터스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게 된다이후 올해 1서울회생법원은 에디슨모터스와 쌍용차의 인수 합병 본 계약 체결을 허가했다이때 에디슨모터스는 3,000 원가량의 자금으로 쌍용차를 인수하게 되었다.

법률신문 / 서울회생법원

회생 계획안까지 제출했다
남은 건 관리인 집회

해당 시점에서 시간이 조금 흐른 지난달 25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 회생을 위한 회생 계획안을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했다앞서 설명한 대로 회생 계획안을 제출한다 한들 쌍용차 채권단이 반대하면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가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게 된다때문에 에디슨모터스는 이후 열리게 되는 관계인 집회에서 채권단의 동의를 반드시 얻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완전한 쌍용차 인수를 위해 에디슨모터스는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담보권자의 4분의 3, 회생 채권자의 3분의 2, 주주의 2분의 1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관계인 집회는 오는 4 1일에 진행될 예정으로많은 소비자들은 “이제 한 달만 지나가면 쌍용차 인수전의 끝을 볼 수 있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헤럴드경제 / 쌍용자동차

관리인 집회가 열리기도 전에
반대 입장을 낸 채권단

이후 쌍용차 채권단 국내 소비자들은 물론 수많은 업계 관계자들에게도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다. 4 1일 열릴 예정인 관계인 집회에서 쌍용차 회생 계획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내기로 결정한 것이다이로써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엔 제대로 된 빨간불이 켜지게 되었다.

쌍용차 상거래채권단의 최병훈 사무총장은 “2일에 진행한 긴급회의에서 채권단 내 주요 30개사가 결의했고 빠른 시일 내에 430개 협력업체들의 서명을 받아 다음 주 초께 의견서를 작성해 법원에 제출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뉴스토마토 /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

에디슨모터스를
도저히 믿을 수가 없는 상황

쌍용차 채권단은 에디슨모터스가 제출한 쌍용차 회생 계획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낸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회생 계획안 내에 에디슨모터스컨소시엄이 5,470억 원에 달하는 회생 채권의 1.75%만을 현금으로 변제하고나머지 98.25%는 출자 전환하겠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던 것이다.

최병훈 사무총장은 “변제율이 낮은 것도 문제고에디슨 모터스의 자금능력이 낮은 것도 문제라며 “현재로선 에디슨모터스의 능력을 믿고 동의를 해줄 수가 없는 상황이며 이후 법원에 법정관리를 더 진행하여 쌍용차를 정상화시킨 다음에 다시 인수합병을 시도하자고 건의할 예정이라 설명했다.

서울경제TV / 에디슨모터스 공장

구조적인 문제를 떠나서
도덕적으로 말이 안 된다

회생 계획안에는 지배주주인 마힌드라 보유 주식을 액면가 5,000원의 보통주 10주를 1주로 병합출자전환 회생 채권액에 대해 5,000원당 1주로 신주를 발행한 후 신주를 포함한 모든 주식을 보통주 23주를 1주로 재병합인수대금에 대해 1주당 액면가 및 발행가액 5,000원의 신주를 발행하겠다는 내용도 적혀있었다고 한다해당 절차가 실제로 진행된다면에디슨모터스컨소시엄은 쌍용차 지분의 약 91%를 차지하게 된다.

이에 쌍용차 채권단 측의 한 관계자는 “에디슨모터스가 3,000억 원만으로 쌍용차의 지분 90% 이상을 손에 쥔 다음 6,000억 원에 달하게 될 회생 채권을 1.75%만 변제하고 나머진 전부 떼먹겠다고 말한 것과 다름없는 상황이다라며 “구조적인 문제를 떠나서 도덕적으로도 이건 말이 안 되는 행태라고 에디슨모터스 측을 강하게 비판했다.

오늘 4 1쌍용차 채권단이 예정한 대로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 계획안에 대해 반대를 하게 된다면쌍용차는 말 그대로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안갯속에 빠지게 된다쌍용차 채권단이 전한 충격적인 소식에 국내 네티즌들은 과연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국내 네티즌들은 “와 진짜 쌍용차 큰일 났네?”, “에디슨모터스 찝찝하긴 했는데진짜 이렇게 될 줄은…”, “진짜 저러다 폐업하는 거 아니냐?”, “국내 자동차 시장 역사상 초유의 사태다 정말과 같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과연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를 온전하게 인수할 수 있을까인수에 실패한다면쌍용차의 미래는 과연 어떻게 흘러가게 될까?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2
+1
2
+1
35
+1
14

26 COMMENTS

  1. 상하이차에 팔아먹기전 채권단이 운영할때가 쌍용차가 제일 잘나갈때다. 그냥 채권단이 회사차려

  2. 핼맷 회사에서 시작해서 전기 버스까지 만들어 시내버스 잘 운행중인데 이런 경영 해줄 인재가 있겠나? 회사 문닫는 것보다 믿고 5 년만 무분규로 맡겨보는게 나을것 같네요.

  3. 노조 때문에 이미 망한 쌍용차이다. 그냥 고철들을 폐기처분하고 공장부지 매각하여 부채 갚고 끝내자.

  4. 어짜피 전기차 몬만들자나. 결산하고 땅팔아서 빚잔치하고 끝내는게 나을거 같은데. 노조땜에 될 일이나 있겠냐?

  5. 진짜 쌍용은 이번기회에 심각하게 생각해봐야할문제다
    자동차회사라라함은 차종에따른 엔진변화도 있어야할듯싶다
    딱2가지엔진가지고 뭔차를 팔겠다는건지..

  6. 돈도 없는 사기꾼에 나쁜 x이네…
    쌍용차를 거져 먹을려고 하는게 보인다 보여…
    완전 전형적인 사기꾼 수법…ㅠ

  7. 백날 노력해바라 조금이라도 정상화되면 노조 벌레 들이 좀먹겠다고 우글우글 될꺼다 ㅋㅋ 현기차임금에 점진적으로 접근한다고 ㅋㅋ

  8. 제목 참 쓰레기 수준입니다.
    무산된적 없고 아직 진행중입니다.
    무산됬다는 말 책임질수 있습니까??

  9. 이미 쌍차 주식거래정지상태고 부도직전아니냐?
    얼른 인수도고 정상경영되어샤지 채권단 이미 남은게없는마당에 머하자는거지?

  10. 말되여? 말 안되죠? 쌍용차 그냥 국가가 운영하다. 흑자나면 팔아라~~~에디슨도 거지왕국 이다~~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