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만들겠다 선언한 소니
최근 충격적인 소식 하나 전해
혼다와 함께 합작법인 만든다?
양사 합작이 갖는 의의는 무엇?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바야흐로 대 전기차 시대다. 전 세계에 부는 친환경 바람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로 하여금 전기차 개발·생산을 시작하게 만들었다. 하나 재미있는 점은 완성차 업체가 아닌 업체들 역시 전기차 개발과 생산에 시작하고 있단 점이다. 전기차 시대에 들어서면서 차량에 필요한 기술력의 방향이 내연기관 시대와 달라졌기 때문에, 다양한 업체들이 전기차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 수 있게 된 것이다.

예시로 들 수 있는 업체 중 하나가 바로 소니다. 소니는 일본의 대표적인 IT 기업으로 가전기기, 반도체 등의 전자제품들과 영화, 게임 등의 미디어 콘텐츠들을 만들던 업체였다. 지난 1월, 소니는 미국에서 열린 CES 2022에서 자사의 전기차 VISION-S 02를 공개하며 전기차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덕분에 전 세계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던 소니. 최근 소니는 새로운 소식을 하나 전하면서 전기차 시장 진출에 대한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고 한다.

전기차 개발한다던 소니
혼다와 손을 잡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4일, 소니그룹은 일본의 완성차 업체들 중 하나인 혼다와 함께 합작 법인을 설립하겠다는 소식을 전했다. 소니그룹 측 관계자는 “소니그룹과 혼다는 새로운 시대에 모빌리티 및 모빌리티 서비스 구축을 위해 전략적 제휴에 대해 논의하고 고려하기로 합의했다”라고 발표했다.

합작회사를 설립한 다음엔 전기차를 공동으로 개발하고 판매하겠다는 기본 협약을 체력하고, 이동성을 위한 서비스 제공과의 연계를 통해 소비자들이 해당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상용화할 것이라 밝혔다. 양사는 당장 각종 법적 구속력이 있는 최종 합의 체결에 대한 협의를 진행, 2022년 말까지 합작회사를 설립하고 2025년까지 전기차를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혼다는 어떤 업체?
일본 내 2위의 완성차 업체

소니와 함께 합작회사를 설립할 혼다는 도요타 다음으로 자리한 일본 내 2위의 완성차 업체다. 크게 이륜부와 사륜부로 회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륜부에서는 일본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압도적인 성능을 보여주고 있지만, 사륜부에서는 항상 토요타에 밀려 만년 2위의 이미지를 갖고 있는 업체이기도 하다.

혼다는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익숙한 업체다. 지난 2003년, 한국 법인 혼다코리아가 설립되면서 국내 시장에 정식으로 진출한 혼다는 시빅, 어코드, CR-V 등의 차종들을 국내서 판매해왔다. 현재에 들어서는 국내 시장 철수설까지 돈 상황이지만 아직까지 여러 차종을 판매 중에 있으며, 토요타와 렉서스 다음으로 자주 볼 수 있는 일본차 업체로 남아있다.

소니의 머리와
혼다의 손과 발이 모였다

양사는 합작회사가 소니의 IT 기술과 혼다의 차량 생산 기술을 도입해 전기차를 설계·개발 및 판매할 것이며생산 공정은 혼다의 기존 생산 공장을 이용할 것이라 전했다쉽게 이야기하면 차량의 두뇌 역할을 하는 소프트웨어는 소니가주행과 안전 등 차량의 손발 역할을 하는 기계 기술은 혼다가 맡는 것이다.

양사의 합작회사는 2025년 첫 번째 전기차를 판매한 후타사의 파트너십 참여를 유도하겠다는 방침도 함께 전했다여기에 더해 전기차에 탑재될 EV 소프트웨어만을 다른 완성차 업체들에게 따로 판매하는 차량용 소프트웨어 사업 역시 함께 진행될 것이라 전했다합작회사의 명칭은 아직까지 정해진 바가 없으며 소유권 비율 및 브랜드 이름 등의 사항은 양사가 추후 협의를 거칠 계획이다.

부족한 점을 보완한다
양사 합작이 갖는 의의

전기차를 위해 손을 잡은 소니와 혼다두 업체의 합작은 자동차 시장 내 어떤 의의를 가질까가장 큰 의의는 역시 보완이다자동차는 기계기술과 정보기술이 한데 엮여있는 대표적인 물품이다그렇다 보니 차량 개발에 있어 IT 업체는 차량 설계기술과 개발 기술이완성차 업체는 차량용 소프트웨어 기술이 상대적으로 부족할 수밖에 없다.

IT 업체와 완성차 업체의 합작은 각자의 장점으로 서로의 단점을 보완한다각자의 영역에서 가장 잘하는 부분을 맡고이를 합치는 과정을 통해 완전에 가까운 차량을 만들 수 있게 되는 것이다업계 관계자들은 이러한 개발 구조를 통해 전기차 시장에 진출하는 IT 업체들이 앞으로도 점차 늘어날 것이라 보고 있다.

국내 네티즌들도
대다수 긍정적인 반응 보여

이름만 들어도 다 아는 양사의 합작이에 대한 국내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떨까대다수 네티즌들은 양사 합작 소식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네티즌들은 “와 소니랑 혼다가 합친다고?”, “대박이네 진짜”, “저 둘이 힘 합쳐서 자동차 만들면 다 씹어 먹겠네”, “현대기아차 긴장해야겠다와 같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이들은 “일본 기업이랑 일본 기업이 합쳐졌네…”, “일본 기업들인데 좋아할 이유가 전혀 없음”, “난 싫다… 일본이잖아”, 현기차도 싫은데 일본차는 더 싫음과 같이 반응을 보였는데 주로 일본이란 국가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내용이 많았다.   

한 네티즌은 “뼛속까지 일본차네, 우리 아직 반일 운동 중인 것은 알고 있겠지자동차 개발해도 한국에 들어올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해당 네티즌의 반응을 통해 지난 2017년 시작된 한국 내 반일운동의 여파가 아직까지도 남아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추후 양사의 합작업체가 국내에 진출하게 된다면해당 부분에 대해 어떤 해결책을 들고 올지 두고 볼 필요성이 있겠다.

지금 당장은 소니와 혼다의 합작이지만향후엔 어떤 업체들이 전기차 생산을 위해 손을 맞잡을지 모른다다만 한 가지 확실한 점은빠르게 변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에 맞춰 업체들 역시 빠르게 변화할 것이란 점이다전기차 시장에 대한 새로운 선례가 생긴 지금앞으로 전기차 시장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게 될까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한가?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