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전기차가 주행거리 1,000km?
허머EV도 400km가 겨우 넘는데
가능한 이야기인가? 신뢰도가 떨어져…

이데일리 / 강영권회장과 쌍용차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요즘 모든 뉴스와 매체에 거론되는 국내 자동차 회사가 쌍용차일 것이다. 최근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가 무산되자 쌍용차는 다시 주인을 찾는 상황이다.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 인수를 진행했다면, 전 세계에서 가장 긴 주행거리를 가진 전기 픽업트럭을 내놓았을 것이다.

에디슨모터스와 쌍용차가 준비했던 전기 픽업트럭은 렉스턴 스포츠를 전동화시킨 모델이다. 최근 유튜브 ‘하이테크로’ 채널에도 소개될 만큼 렉스턴 전동화 모델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이는데, 정말 1,000km짜리 픽업트럭이 나올 수 있는지와 쌍용차는 어떤 상황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유튜브 하이테크로 / 전기 렉스턴 스포츠 예상도

최근 ‘하이테크로’ 채널에 올라온
쌍용자동차의 신차 소식

최근 “쌍용 렉스턴 전기픽업 출시예정! 역대급 주행거리 1000km?! 현대기아차 모두 긴장중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유튜브 ‘하이테크로’ 채널에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쌍용차에서 가장 인기 있는 모델인 렉스턴 스포츠가 전동화 모델로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테크로’는 에디슨EV의 주장을 통해서 220kWh급 대용량 배터리를 통해서, 주행거리 최소 500km대, 최대 1,100km대의 주행거리를 낼 수 있는 전기 픽업이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영상에서는 렉스턴 스포츠 전동화 모델의 예상도를 만들었는데, 첫 번째 디자인은 그릴 리스 디자인의 전면부를 가진 렉스턴이었다. 이는 이전에 공개된 코란도 이모션과 비슷한 형태로 깔끔한 형태를 가지고 있었다. 두 번째 디자인은 이전 J100 디자인에서 차용한 세로형 그릴을 적용한 디자인이다. ‘하이테크로’가 주장한 전기차 디자인은 기존 전면부만 약간 수정된 모습만 보여주었는데, 쌍용차가 아예 새로운 디자인을 사용하기엔 비용적인 면에서 불가능할 가능성이 높고 기존 코란도 이모션도 아예 새로운 디자인이 아닌 부분 변경된 모습으로 나온 것과 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렉스턴 스포츠의
전동화 모델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의 인기 모델인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와 칸을 전동화 모델로 전환 시킬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2021년 인수를 준비하던 당시 렉스턴은 물론 과거 체어맨까지도 전기차로 만들 것이라고 에디슨모터스 강영권 회장이 밝혔다. 사실 쌍용차의 인수가 무산되기 전 에디슨모터스의 전기차 기술과 쌍용차의 오프로드의 노하우가 만나면, 국내에서 충분히 경쟁력 있는 전기차가 출시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다.

작년 쌍용차의 전체 판매량을 확인해보면 티볼리가 1위 2, 3위가 렉스턴 스포츠, 렉스턴 스포츠 칸이다. 하지만 수치상으론 1등과 3등의 차이는 고작 815대 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다. 당시 국내 픽업트럭의 선택지로는 쌍용차의 렉스턴 스포츠뿐이었고, 가격도 매우 저렴했기에 많은 소비자들이 쌍용차를 찾게 되었다. 최근 미국 제조사들에서 전기 픽업들을 다양하게 내놓을 계획을 밝히고 있었는데, 쌍용차도 전동화 흐름을 따라가기 위해선 렉스턴 스포츠를 전기차로 만들었어야 했다.

주행거리는
무려 1,000km라는데…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를 발전 시킬 수 있는 전동화 기술이 있다고 밝혀왔다. 에디슨모터스에 따르면 “실제로 에디슨모터스 연구소에서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07km에 불과한 코란도 이모션을 450km 이상 갈 수 있도록 설계해 옵션 사양으로 판매할 설계를 완료했다”고 에디슨모터스의 전동화 기술력에 대해 주장했다.

이어 “최근에는 렉스턴 스포츠와 칸을 전동화시키는 설계를 하고 있는데, 배터리팩을 110~220kWh를 장착해 주행거리를 대폭 늘릴 것이다”라며 “이렇게 단순히 배터리만 늘리면 차량 중량이 높아지게 되어 전비 효휼도 고려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국미디어뉴스통신 / 강영권 회장

사실상 1,000km 주행거리부터
말이 되지 않는 상황

에디슨모터스가 주장한대로 렉스턴 스포츠에 많은 배터리를 추가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그 배터리 생산이 걸림돌이 될 것이다. 쌍용차에 들어가는 전기차 배터리는 LG에너지솔루션이 들어가는데, 코란도 이모션을 생산하기 위해 3,000대 분량의 배터리를 LG에너지솔루션에 요청했지만 LG에너지솔루션을 찾는 다른 제조사들도 워낙 많아서 그 물량을 채우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더 큰 문제는 만약 220kWh 배터리를 탑재할 경우 배터리 가격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대부분의 전기차 가격에서 60% 이상 차지하는 게 배터리 가격인데, 간단하게 계산해본다면, 대략 4천만 원의 코란도 이모션의 배터리는 61.5kWh의 용량을 가지고 있다. 여기서 배터리의 가격은 2,400만 원 정도일 텐데, 렉스턴 스포트에 들어갈 220kWh의 배터리가 들어갈 경우 배터리 가격만 8,800만 원으로 계산된다. 사실상 가성비 있던 렉스턴이 가격적인 메리트를 잃어버린 것이다.

한국일보 / 강영권 회장

에디슨모터스는
전기버스 만들던 회사라 가능?

에디슨모터스는 전기버스를 만들던 회사라서 1,100km의 주행가능 거리는 할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할 수 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배터리가 많이 늘어나는 것 만큼 차량 중량도 늘어날 것이고, 그만큼 전력 소모도 더 커진다. 미국의 전기 픽업트럭 F-150 라이트닝과 비교하자면, 해당 차량에 들어간 배터리는 130kWh로 482km의 주행가능 거리를 가지고 있다.

코란도 이모션의 배터리의 두 배를 가지고 있지만 주행가능 거리는 두 배를 넘지 못한다. 당연히 차이는 있겠지만, 주된 요인으로 배터리의 무게 때문에 주행 가능 거리가 줄어든 것이다. 그리고 만약 220kWh의 배터리가 들어가는 렉스턴에 대해 에디슨모터스 관계자는 “기존 내연기관차를 전기차로 전환하는데 많은 노하우를 가지고 있으며, 출시를 위한 개발도 상당 부분 진행되었다”라고 말하며 “다만 아직 양산을 위한 단계는 짧으면 1년 정도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말은 아직 완성단계가 아닌 개발단계며, 정식 출시될 시점은 머나먼 미래라는 것이다.

The korea post / 강영권 회장

쌍용차와 에디슨모터스
그럴 기술력 없어…

쌍용차의 렉스턴 스포츠 전동화 모델이 출시할 가능성이 가장 낮은 이유는 바로 에디슨모터스 때문이다. 렉스턴 스포츠 전동화 모델의 가능성을 언급한 곳은 쌍용차가 아닌 에디슨모터스였다. 당시 인수가 완전히 진행된 것이 아니였으며, 엄밀히 따지면 다른 회사가 자신의 회사의 신제품의 출시 가능성을 말한 것이다.

게다가 세계에서 가장 큰 전기차 회사로 볼 수 있는 테슬라의 최상위 모델도 주행 가능 거리가 650km로 1,100km의 절반 조금 넘는 수준이다. 만약 정말 에디슨모터스가 1,100km의 주행가능 거리를 낼 수 있는 전기차를 가지고 있다면, 모든 제조사들이 에디슨모터스를 인수하기 위해 경쟁이 치열했을 것이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기술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현재 에디슨모터스는 지금의 상황에 있는 게 아닌지 추측해볼 수 있다.

결국 새 주인 찾는
쌍용자동차

쌍용차와 에디슨모터스는 결국 결별하는 모습으로 만들어졌다. 이유는 에디슨모터스가 2,700억원 규모의 인수대금을 기한 내에 지급하지 않았기 떼문에, 지난 28일 쌍용차는 에디슨모터스에게 ‘인수계약 헤제’ 통보를 한 것이다. 2020년 회사 경영난을 겪던 쌍용차는 마힌드라가 떠나면서 새로운 인수자를 찾아 나섰다.

당시 가장 적극적인 구애를 했던 에디슨모터스의 강영권 회장은 “쌍용차를 10년 내 테슬라 이상의 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며 인수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지만, 결국 무산되었다. 쌍용차는 다시 2020년과 같은 위치로 돌아왔는데, 추후 계획에 대해 “새 주인을 찾는 것과 동시에 에디슨모터스와 계약금 반환 등을 두고 소송전을 이어나갈 가능성이 있다”라고 많은 업계 관계자들이 예측하고 있다.

연합뉴스 / 쌍용차 공장

2021년부터 국내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큰 관심사였던 쌍용차 인수는 결국 물거품이 되었다. 사실상 양측 모두 어긋난 관계를 통해서 대중들에게 보여준 것은 부정적인 측면뿐이다. 과거에는 그래도 에디슨모터스와 손잡고 국내 자동차 산업에서 현대, 기아와 견줄만한 기업으로 성장하길 바랐으며, 내연기관에서 전기차로 넘어가는 시점이기 때문에 새로운 전환점이 되길 바랐다.

하지만 에디슨모터스는 대중은 물론 쌍용차에게도 신뢰도를 잃은 모습이다. 쌍용차 인수를 계획했던 에디슨모터스는 납득할 만한 증거가 없었기에 신뢰도를 얻지 못한 것이다. 전기 버스를 만들던 회사라 1,000km의 픽업트럭을 만드는 게 쉽다든지, 어마어마한 인수 금액를 유동적인 자산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쉽게 이야기했지만, 누구에게도 증명하지 못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1
+1
6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