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의 플래그십 SAV
프리미엄 SUV 뉴 X7
독보적인 대형 SUV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BMW는 모든 라인업의 전면부 헤드라이트와 그릴은 전부 비슷한 디자인을 고수하고 있다. 하지만 요즘 BMW는 디자인에 변화를 주는 추세로, 전기차에서는 ‘뉴트리아’라는 별명이 붙었던 세로로 긴 그릴 디자인을 채택했었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뉴 X7’의 디자인은 전혀 다른 눈매를 가진 모습으로 공개되었는데, 적응이 되기 어려운 형태를 가지고 있다. X7은 BMW의 플래그십 SUV의 포지션을 가지고 있는데, 플래그십 모델에 디자인이 바뀐 것은 앞으로 BMW의 전체 디자인이 바뀔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그럼 바뀐 X7의 디자인은 어떤 모습으로 바뀌었는지 자세히 알아보자.

새로운 모습의
X7은 어떻게 바뀐걸까?

이번에 공식적으로 공개된 BMW의 플래그십 SUV X7은 340마력을 가진 모델은 디젤 엔진 모델 X7 xDrive 40d와 가솔린 엔진 모델 X7 xDrive 40i가 있다. 게다가 고성능 모델 M 퍼포먼스 모델 X7 M50I도 함께 공개되었다. 신형 X7의 가격은 1억 2,630만 원에서 1억 6,670만 원으로 예상된다.

신형 X7의 가장 큰 변화라고 할 수 있는 전면부 디자인은 위아래로 구분된 분리형 헤드라이트가 가장 먼저 적용되었다. 위에는 주간 주행등과 방향지시등, 차폭등의 역할을 하는 LED가 있으며, 하단에는 상향등과 하향등이 내장되어 있다. 게다가 BMW 키드니 그릴에는 ‘아이코닉 글로우’가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새로 나온 모델답게 X7은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더운 강화 되었다. 그 기능으로는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은 기능 해제 시에도 자전거, 보행자, 차량과의 충동 가능성을 기본적으로 감지하며, 차 문을 열고 내릴 때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 미리 알려주는 하차 경고 시스템도 제공된다.

정교하면서도
세련된 실내 인테리어

신형 X7의 실내는 각종 첨단 기술들이 접목된 모습으로, BMW OS 8 기반의 BMW 라이브 콕핏 플러스가 모든 트림에 기본 적용된다. 해당 옵션은 12.3인치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와 14.9인치 컨트롤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BMW 커브드 디스플레이’로 제작되었다.

게다가 실내 앰비언트 라이트와 라이트 바는 상황에 맞는 분위기를 만들 수 있다. 그리고 기아 레버도 고급스러운 마감으로 만들어진 기어 셀렉터 레버도 깔끔하게 디자인되어 전반적인 인테리어의 완성도를 더했다.

이번 신형 BMW X7은 많은 변화를 가졌지만,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단연 전면부 디자인이다. 바뀐 디자인에 대한 반응들은 여러 가지로, 바뀐 디자인에 대해 좋게 보는 네티즌들은 “X7는 대체 불가인 모델로, 실물은 생각보다 괜찮을 거 같다”라는 반응과 “오히려 요즘 디자인 유행을 따라가는 거 같아서 보기 좋다”라는 의견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X7 디자인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그냥 때깔 좋은 팰리세이드 같다” 또는 “BMW는 가면 갈수록 디자인이 더 나빠지는 거 같다”며 “뉴트리아도 그렇고 이번 X7 전면부는 코나 같다”라며 너무 많은 변화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2 COMMENTS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