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7 시리즈 뒷자리 사진 유출
대형 디스플레이 이목 집중
새로워진 풀 체인지 7 시리즈

고급 대형 세단은 운전자가 아닌 뒷좌석 탑승자가 주인공일 경우가 많다. 흔히 뒷좌석 승차감이 곧 스펙인 이 시장에서 오랫동안 싸워왔던 대표적인 브랜드는 벤츠와 BMW일 것이다. 비슷한 가격대와 성능으로 늘 비교대상이 되었던 S클래스와 7시리즈의 경쟁이 곧 새로운 국면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7시리즈의 풀 체인지는 매우 갑작스러우며, 그 변화의 정도 역시 상당하다. 하지만 이는 절대 부정적인 의미가 아니다. 먼저 7시리즈에 대해 간단하게 이야기해본 뒤, 유출된 사진들을 살펴보면서 7시리즈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살펴보도록 하자.

스포츠성을 갖춘 고급 세단
BMW 7시리즈

지금까지 BMW는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았다. 기존 소비자들이 변화를 비판하며 이탈해도 계속해서 변화를 추구해왔고, 그것이 이인자로서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라고 판단했기 때문이 아닐까? 어쩌면 그것이 지금의 7시리즈 역시 동급의 다른 대형 세단들과는 차별화되는 성능과 디자인을 갖출 수 있는 비결일지도 모른다.

과거 7시리즈의 전기차 모델을 만들지 않겠다는 BMW의 확언에 대해 많은 이들이 의문을 표한 것 역시 이러한 배경이 있었기 때문이다. 최근 유출된 테스트 드라이브를 통해 이번 7시리즈 풀 체인지 모델, i7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즉 전기차 모델이 포함되어있다. 여기에 기존의 디젤, 가솔린 역시 포함해서 출시된다고 한다.

이번에 공개된 유출샷
어떤 부분에 주목해야 할까?

BMW 앞좌석 디자인

먼저 i7의 외관 외에도 공개된 뒷좌석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다른 모델들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초대형 디스플레이는 탑승자에게 더욱 즐거운 드라이브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전 좌석에 마사지 시트와 2열 열선, 통풍 시트 등이 장착되면서 더욱 탑승자 친화적인 디자인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사전에 공개된 운전석 역시 상당히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을 보여준다. 계기판과 센터페시아를 합친 통합형 디스플레이와 터치를 지원하는 스티어링 휠은 다른 브랜드였다면 감히 시도할 수 없는 도전적인 디자인이 아닐 수 없다. i7은 이러한 혁신적인 디자인을 통해 운전자가 더 편안하게 자동차 시스템 전반을 활용할 수 있도록 보조해줄 것으로 보인다.

따라갈 수 없었던 1위 S클래스
이번에는 잡을 수 있을까?

BMW는 벤츠와는 달리 세단에서까지 스포츠성을 추구해왔다. 그것이 차의 뛰어난 퍼포먼스로 이어진 것까지는 좋았으나, 오히려 그로 인해 고급 세단으로서의 정체성이 퇴색되었다는 것이 6세대 7시리즈의 실패 요인 중 하나로 지적되었다. 물론 19년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면서 다시 7시리즈의 럭셔리함을 찾을 수는 있었지만, 여전히 S클래스를 잡기에는 부족해 보였다.

그럼에도 BMW 7시리즈는 명실상부한 플래그십 모델이다. S클래스의 위상이 지나치게 강하기 때문에 이인자로 과소평가 받기도 하지만, 적어도 7시리즈가 S클래스의 가장 강력한 라이벌임에는 틀림이 없다. 비록 성능에서는 S클래스에 비해 열세이지만, 뒷자석에 탑재될 다양한 기능들은 적어도 승차감과 경험에 있어서는 절대 밀리지 않겠다는 BMW의 의지를 엿볼 수 있다.

오랜 역사 속에서도 자신의 정체성을 유지
새로운 시대에 적응한 모델

Motor1.com / 7시리즈 플체인지 테이스 샷

더 나아가기 위해 변화해야 한다는 말은 누구든 외칠 수 있다. 그것을 실천하느냐, 그렇지 않으냐가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마켓 리더가 될 수 있을지를 결정한다. BMW는 벤츠에게 밀려난 대형 세단의 정점 자리를 노리기 위한 변화를 게을리하지 않았으며, 우리는 빠른 시일 내로 그 결실을 목도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BMW의 변화에 많은 네티즌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는데, “대형 스크린은 진짜 예상도 못 했다”, “롤스로이스 못지않다”라는 반응을 보이는 댓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그리고 이러한 변화가 시장 판도를 바꿀 것이라는 추측도 찾아볼 수 있었는데, 대표적으로 “실내 넓이, 구성에서 벤츠 EQS는 절대 i7을 못 따라갈 것 같다”라는 반응이 있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1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