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페시와 닮은 모습
새로운 아이오닉6 스파이샷
아이오닉5와 비슷한 스타일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현대차그룹은 지난해부터 전기차 개발에 엄청난 노력을 쏟고 있다. 그 결과로 아이오닉5와 EV6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각종 상과 호평을 받으면서, 전기차에 대한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현대차는 성공적인 전기차 시리즈를 이어 나가기 위해 새로운 전기차를 개발하고 있다.

최근 해외 매체를 통해 새로운 아이오닉6로 추정되는 모델이 스파이샷이 포착되어 많은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국내에서도 종종 발견되었던 아이오닉6는 어떤 모습으로 발견되었는지 이번 글을 통해 자세하게 살펴보자.

새롭게 발견된
아이오닉6의 모습

Carscoops / 아이오닉6 테스트카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스쿱에서 아이오닉6로 추정되는 테스트카가 포착되었는데, 새롭게 발견된 것은 수직형 장식이 추가되면서 후면부 범퍼가 좀 더 다채로워졌다. 새롭게 추가된 장식은 일반 리어램프보다 낮은 범퍼 쪽에 있으며,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최근 현대차들이 방향지시등을 아래로 내리고 있는데, 디자인적으로 다양한 시도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오닉6는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 500km를 목표를 두고 있다. 이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6의 외관을 개선하기 위해 출시 일자를 연기했고, 최초 설계보다 공기역학적 성능을 고려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E-GMP 플랫폼을 사용했으며, 유출되었던 실내디자인도 아이오닉5와 비슷한 모습으로 외관 외에는 크게 바뀐 점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프로페시 콘셉트와
유사한 아이오닉6

Carscoops(아래) / 아이오닉6 테스트카(아래)

현대차에서 처음으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던, 콘셉트카 ‘프로페시’는 이번 아이오닉6와 닮은 점이 매우 많다. 측면부 차량의 창문 모양과 DLO 라인이 콘셉트카 프로페시와 닮아 있는 모습으로 많은 네티즌들이 프로페시가 양산형 모델로 아이오닉6라고 거의 사실화 된 상황이다.

많은 네티즌들의 추측에 결정타를 날린 현대차 관계자는 “공기역학적 특징을 많이 살린 아이오닉6는 콘셉트카 프로페시의 요소들을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스파이샷 등 다양한 매체에서도 “아이오닉6는 프로페시의 디자인과 거의 유사하고, 대부분 소비자들은 디자인이 얼마나 콘셉트카와 비슷하게 나올지에 대해 궁금해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아이오닉6는 현대차그룹에서 개발한 E-GMP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배터리는 73kWh 배터리 팩이 탑재되어 싱글 모터는 최대출력 215마력, 듀얼 모터는 최대출력 308마력까지 낼 수 있다. 주행거리는 기존 아이오닉5와 비슷하거나 조금 긴 482km 정도로 추측되고 있지만, 프로페시와 동일한 외관으로 나온다면 공기저항이 낮은 디자인 덕에 주행거리가 조금 길어질 수 있다.

기존 현대, 기아차에서 나온 전기차는 주로 크로스오버 형태의 SUV가 출시되었는데, 아이오닉6가 테슬라 모델 S를 견제할 수 있을 만한 모델로 주목하고 있다. 아이오닉6는 올해 말 출시 예정으로 이후 모델로 아이오닉7은 7인승 대형 SUV로 EV9과 비슷한 라인업으로 전개될 예정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4

5 COMMENTS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