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팰리세이드
함정은 1세대와 같은 엔진
이번 팰리세이드 마지막일까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뉴욕 오토쇼를 통해 대중들에게 새로운 얼굴을 드러낸 현대차팰리세이드가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나타났다. 국내외 모든 소비자들이 큰 차를 선호하는 트렌드로 새로 등장한 팰리세이드에 대한 관심이 컸다. 반면 새로운 팰리세이드에 대해 아쉬운 목소리들도 있었다.

일각에서는 “이번 팰리세이드가 마지막 모델이 되는 것이 아니냐”라는 의견도 있었는데, 페이스 리프트 모델로 등장한 팰리세이드는 왜 ‘단종설’까지 등장하게 된 것일까? 어떤 근거로 이런 이야기가 나오게 된 것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페이스리프트 모델
엔진은 1세대 모델과 같다

이번 신형 팰리세이드는 뉴욕 오토쇼에서 공개되었으며, 국내 소비자들 역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이전 모델과 달라진 점은 더 넓은 캐스케이드 그릴과 헤드램프와 주간주행등이 하나로 연결되고, 수직으로 이어졌던 조명을 바깥쪽으로 이동시켜 차량이 더 커 보이는 효과를 보이고 있다.

측면에서는 이전 모델보다 15mm 더 길어졌으며, 새로운 휠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실내도 이전 팰리세이드보다 업그레이드되어 운전자의 편안함을 뒷받침하고 있다. 하지만 여기에 아쉬운 점은 바로 파워트레인이다. 신형 팰리세이드의 파워트레인은 미국 기준 이전 모델과 동일한 2.2L 디젤 엔진과 3.8L 가솔린 엔진이 동일하게 판매될 예정이다. 많은 소비자들이 적어도 하이브리드 트림은 나올 줄 알고 기대했지만, 막상 공개된 파워트레인에 실망감을 가지고 있다.

팰리세이드의 자리는
아이오닉7이 차지할까

현재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개발에 올인할 정도로 새로운 전기차 출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 LA 오토쇼에서 현대차는 ‘세븐’이라는 이름으로 콘셉트 전기차를 선보였다. 세븐은 전형적인 SUV와 다른 모습으로 운전석에는 한 개의 문이 있고, 조수석 쪽으로 있는 문은 ‘코치 도어’형식이 사용되어 넓은 공간은 보여줬다. 세븐은 휠베이스가 3,200mm에다가 전기차로 만들어져 바닥이 매우 평평해 프리미엄 라운지 같은 공간감을 선사한다.

기존 팰리세이드는 2,900mm의 휠베이스를 가지고 있으며, 오히려 세븐보다 작은 모습이다. 현재 세븐은 아이오닉7의 유력한 모델로 알려져 있으며, 현대차의 세 번째 전기차로 기아 EV9과 비슷한 라인업을 구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회사로 거듭나고 있는 현대차가 만약 팰리세이드를 단종시킨다면, 큰 사이즈의 SUV 라인을 아이오닉7으로 가져갈 확률이 크다”라고 설명했다.

팰리세이드의 단종 추측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대부분 부정적인 의견들을 보였다. 현재 팰리세이드 파워트레인에 대해 아쉬운 점이 많기도 하지만, 아직 전기차에 모델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들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일부 네티즌들은 “물론 전기차가 좋긴 한데, 아직은 일정 비율 내연기관 차량을 남겨야 한다”라며 “전시 상황에서 이동 수단이 전기차뿐이면, 도망가지 못하고 충전기 찾아다닐 게 뻔하다”라는 전기차 불편 사항 예시를 들었다.

또 다른 방향으로 일부 네티즌은 “지금 신형 팰리세이드가 1세대 파워트레인과 동일하지만, 전기차까진 아니더라도 하이브리드 모델은 기대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의견을 보였다. 한편으로는 “1세대 엔진 그대로 쓴 거면, 개발할 생각이 없는 것 같기도 하다”라는 반응도 있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2
+1
3
+1
7
+1
5

9 COMMENTS

  1. 엔진을 개발 안한다고 하면서

    엔진개발센터를 폐지한게 작년인데

    새로운 엔진을 기대한다는건 대체 누구의 생각이냐?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