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떠나는 완성차 업체
현기차도 생산 멈췄다
공장 가동 중이라는 러시아
“사실 아냐” 반박 나선 현대차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우크라이나와 전쟁을 진행 중인 러시아. 현재 러시아를 대하는 전 세계의 시선을 좋지 못하다. 이유는 간단하다. 우크라이나를 불합리하게 침공했기 때문이다. 이에 전 세계 주요 국가들은 러시아를 향해 경제 제재를 펼치고 있고, 유명 기업들은 러시아 땅을 앞다퉈 벗어나고 있다.

완성차 업체들도 예외는 아니다. 메르세데스 벤츠, BMW, 람보르기니 등 이름만 들어도 아는 유명 완성차 업체들은 러시아에서의 차량 판매 및 공장 가동 중지 등 러시아 땅을 진작에 벗어났다. 국산 완성차 업체인 현대차와 기아도 러시아 공장에서의 차량 생산을 중단한 상태다. 다만 전쟁으로 인한 탈 러시아가 아닌 부품 수급난으로 인한 중단이란 소식에 따가운 눈총을 받기도 했다. 그런데 최근 러시아 쪽에서 현대차와 기아와 관련된 믿기 힘든 소식을 전했다.

현대차와 기아가
차량 생산을 하고 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8일, 러시아의 타스 통신은 데니스 만투로프 산업통상부 장관이 “하발은 물론 현대차와 기아, 아브토바즈가 생산 공장을 계속 가동하고 있는 중이며 현대차의 경우 샹트페테르부르크에서 일부 물량의 생산을 이어가고 있다”라는 발언을 했음을 보도했다.

데니스 만투로프 산업통상부 장관은 이어 러시아에서 자동차를 생산하는 해외 완성차 업체들에 대해 “이들이 러시아에서 계속 생산할 수 있도록 5월 말까지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며, 우리는 늦어도 6월까지 그들과 공통 분모를 세울 것이다”라고 전했다.

절대 그런 일 없다
즉각 반박한 현대차

해당 소식을 접한 현대차 측은 즉각 반박에 나섰다. 현대차는 러시아 현지 언론과 데니스 만투로프 산업통상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해당 보도와 발언은 사실무근이며 러시아에 있는 현대차 공장은 현재 가동이 중단된 상황이고 가동 재개 여부 역시 현재로선 미정인 상태”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현대차와 기아가 비밀리에 러시아에서 공장 가동을 이어가는 것 아니냐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해당 주장의 근거는 러시아의 철수 기업 국유화 정책이다. 지난 3월, 러시아 대통령 푸틴은 자국에서 철수한 해외 기업의 시설들을 모두 국유화하겠다는 뉘앙스의 의사를 전 세계에 전한 바 있다. 러시아 공장의 규모가 상당한 현대차로선 이러한 부분이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했을 수 있다. 하지만 대다수 업계 전문가들은 “음모론에 불과한 주장”이라 말하며 상대할 가치가 없다고 응수했다.

네티즌들의 반응도
러시아와 현대차 나뉘었다

러시아와 현대차의 엇갈린 주장. 이에 대해 국내 네티즌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국내 네티즌들의 반응은 크게 둘로 나뉘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러시아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한 국가가 기업한테, 그것도 다른 나라 기업한테 저렇게 해도 되는 거냐?”, “전쟁하더니 머리가 어떻게 된 것 아니냐?”, “어딜 한국 기업을 건드려”, “진짜 저게 오보면 소송해야 하는 것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대로 현대차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들도 존재했다. 이들은 “현대차랑 기아면 그러고도 남지!”, “모두 다 철수했다며? 진짜 징하다.”, “혹시 몰라 진짜 비밀리에 공장 가동 계속하고 있을지?”, “욕은 먹기 싫고 공장은 돌리고 싶고 뭐 이런 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러시아와 현대차ㆍ기아의 엇갈린 주장, 이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한가?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