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진출
다양한 활로 모색
제네시스 재도약

연합뉴스

때로는 무리한 욕심이 참사를 부를 때도 있다. 현대차의 중국 수출 계획이 이 말에 딱 맞지 않을까 싶다. 현대 자동차에게 중국시장은 여지껏 그야말로 ‘아픈 손가락’이었다. 2016년 영미시장 등 글로벌 시장에서 선전을 이었지만, 과감하게 진출한 중국시장에서 2016년 사드 보복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후 지지부진한 실적을 이어갔다.

결국 작년 현대차는 중국에서 주재원 약 30명과 베이징 공장을 긴급 철수하는 등 사실상 중국 시장을 포기했다. 금년 현대차는 이러한 중국 시장의 부진을 해결하기 위해 1조 2000억 원이라는 자본금을 베이징현대에 수혈하는 등 적극적인 수출 계획을 수립했지만 다시 큰 위기에 봉착했다고 한다. 과연 그 이유는 무엇일까?

브랜드 이미지 고착
가능성이 있나

일단 중국 사드 보복 이후에 고착화된 안 팔리는 자동차의 브랜드 이미지가 가장 타격이 크다. 또한 중국 현지에서는 택시 등으로 이용하는 자동차 브랜드는 자가용으로 잘 구입하지 않는 경향이 있는데 이를 고려하지 않고 초반 중국 택시 시장에 진출하는 과정이 판매량 감소로 직결 했다는 의견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가 이미 중국에서 낮은 브랜드 이미지가 고착화돼 회복하는 데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기도 했다.

결국 현대는 브랜드 이미지와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현대는 중국 내 모든 채널에서 같은 가격으로 판매하는 단일 가격 정책도 지난해 초부터 펼쳤다. 그러나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중국 승용차 시장 점유율은 2016년부터 꾸준히 떨어져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다시 한번의 도약
전기차로 활로 찾는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자동차 라인업 효율화 및 상향화 등 여러 전략을 펼치고 있다. 올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글로벌 판매량 급감까지 예고된 가운데 그나마 먹히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중국시장 공략 열쇠로 지목되었다.

그 중에서도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 차종을 중국에 투입하기 시작했다. 제네시스는 국내 시장과 북미 시장, 러시아 시장 등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했는데, 차종도 세단과 SUV 등 현재 5종이 있고 곧 전기차 등 다양한 모델이 준비되어 있는 상황이다. 현재 제네시스 중국 법인의 누적 손실로 어려운 실정이긴 하지만 주력 모델 중 하나인 GV80의 사정이 나아지고 있고, 지난해 4월 상하이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G80 전기차 모델을 공개하는 등 다양한 활로를 모색하고 있기에 아직 속단은 이르다고 생각한다.

중국 인정 못해
네티즌 반응

이 같은 현대차의 부진과 또 한번의 도전에 네티즌들은 “현대차 아직도 정신 못차린 듯.”, “중국한테 자동차 산업 따라잡힐 날이 얼마 안 남았다.” 등 현대차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뤘으며 일각에서는  “중국은 20년전부터 전기차 전기오토바이를 만들었다.”, “자본과 기술이 모두 중국에게 추월당하기 전 자체기술 개발하고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같은 중국을 견제하는 반응이 나타나기도 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3
+1
1
+1
11
+1
3

7 COMMENTS

  1. 현대자동차 기업마인드는 중소기업보다도못하다
    고객 서비스마인드 0% 고객이 알아서 문의해야하는 악덕기업 차량출고가 늦어지든말든 사과문하나 못보내는기업

  2. 정의선이 내려와야 된다고 많은 국민은 이야기 했다.
    아마 정의선의 고집이 현대를 중국에서 이렇게 저가 저질 브랜드로 만들었을것이다.
    제네시스 투입해서 될게아니고
    기아 텔루라이드 차량을 투입해야
    될것이다.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