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증하는 20대 카푸어
무리해 수입 중고차 구매
네티즌 반응 뜨거워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푸어 자동차를 뜻하는 car와 빈곤층을 뜻하는 poor를 합친 단어로, 자동차의 구매 비용 및 유지 비용 부담으로 나머지 생활이 어려운 사람들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수입차를 구매하게 되면 자동차 할부금 외에도 각종 유지비로 한 달에 큰 비용을 감내해야 한다.


하지만최근 이러한 사실을 망각한 채 20 사회 초년생들 사이에서 돈 한 푼 없이 비싼 외제차를 구매해 카푸어로 전락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고 한다과연, 20대 카푸어 현상의 원인과 현재 상황은 어떠한지 자세히 알아보자.

증가한 프리미엄 소비
고가 수입차 구매도 늘어

뉴스1

MZ세대들은 소비를 통해 자신을 표현하고 외부와 소통하는 특성이 강한 소비층으로 꼽힌다. SNS에 자신의 일상과 소비 행태를 공유하는 것을 중시하는 데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여행 등 외부 활동이 제한되면서 프리미엄 소비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다

2030세대가 신규 구매한 7,000만 원 이상의 수입차 대수를 살펴보면, 2019년 1만 5,406대에서 2021년 1만5,813대로 성장세를 보였다. 1  이상 고가 수입차 구매 대수의 증가세는 지난 2019년 2,157대에서 2020년 3,870대, 2021년에는 10월까지 5,515대로 더욱 가파른 모습을 보였다.

MZ 세대의 캐피탈
한순간에 몰락해

20대 사회 초년생들의 수입차 구매를 부추기는 요인으로 캐피탈이 꼽히고 있다. BMW, 벤츠 등 유명 수입차 브랜드들은 ‘캡티브 캐피탈’이라 불리는 각자의 캐피탈사를 갖고 있다이들은 유예할부·신차교환 등 금전적 부담을 낮추는 방식으로 젊은 고객을 유치하고 있다. 이 외에도 2030 세대는 3금융권을 이용해서까지 무리하게 비싼 수입차를 구매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실제 사례에 의하면차 수리비와 유지비심지어 견인비도 감당할 수 없었던 20대 중고 수입차 차주는 끝끝내 파산을 면치 못했다이러한 사례는 각종 커뮤니티와 유튜브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을 정도로 20대 카푸어 사태는 매우 심각하다.

“이해할 수 없다”
네티즌 댓글 이어져

20대 카푸어 소식을 들은 대부분 네티즌은 “포르쉐 카푸어가 월 200 쓰더라 유지비로”, “젊은 친구들 진지하게 생각해가면서 살아가라고 말하고 싶다.”, “상식적으로 당연한 거 아닌가…”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또한, “비판도 비판이지만 솔직히 많이 걱정되네요”, “사회생활 시작할 때부터 유지비 감당하려면 힘들 텐데…”, “자동차 구입 비용만큼 유지비도 엄청날 텐데 걱정” 등 20대 사회 초년생을 걱정하는 댓글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6
+1
2
+1
6
+1
7
+1
17

20 COMMENTS

  1. 생각없이 차를 구입하여 직접 차 밑으로
    들어가는 비용을 경험 해봐야 자기 분수를
    알게되니 몇억짜리 사서 몰고다니다 거렁뱅이가
    되든말든 젊어고생은 사서한다니 그것도 수업료
    지불하는 과정이니 냅두요~

  2. 다 시행착오겪으며 피눈물 흘려봐야 나잇살 쳐먹고
    고생안하는 거니까 …
    경험해봐야 알지요
    똥인지 된장인지

  3. 돈없는 오빠가 젊어서 피눈물 흘려봐야 알지요
    품위유지비용가 왜 비싼지
    혹 그외 품위유지비는 되는지요?
    의상.집.악세사리.레져…..

  4. 자동차계 가장 꼰대 같고 가장 친중국적이며 가장 반 한국적인 ㅈ 같은 매체 중국회사 볼보좀 그만 빨아라 지리차에서 도대체 얼마를 받는거냐???

  5. 솔직히 좋은차있어야지 여자꼬시기 쉽지 여자들이 차만 보니까
    신용불량 되도 어지피 개인회생하면 되니 괜찮타고 생각함
    내가 어린데 돈없이 살면 4대보혐직장 6개월 다닌뒤에 2-3억 대출받고 개인회생 한다 좋은제도가ㅜ있는데 뭐하러 노력해서 돈을 모으냐

  6. 열심히 살면되지 ᆢ 잠도 차에서자고 좋은 차니까!!
    코인도 열심히 하고ㆍ
    부러운 자기표현 방식이다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