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에서 진행하는
‘걷는 자동차’ 프로젝트
자동차 혁명 가능할까

연합뉴스

미래를 배경으로 한 SF영화에서는 상상력을 통해 만들어진 특이한 탈 것들이 등장한다.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는 도시 전체를 휘감은 도로 위를 중력과 관계없이 자유롭게 주행하는 바퀴 없는 자동차가 등장했고, 영화 ‘루퍼’나 ‘스타워즈’에서는 하늘을 나는 오토바이가 단골로 등장했다.

그러나 이와는 달리 현실에서는 이제껏 전기차 이외에는 큰 변화가 없다. 이러한 상황에서 현대차는 마치 SF영화에서나 볼 법한 특이한 차량을 공개해 세간의 이목을 끌었는데, 과연 무슨 차량을 공개했는지 지금부터 알아보도록 하자.

4바퀴 자동차는 편견
이제는 걷는 자동차다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발표한 일명 걸어 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는 201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 미디어행사에서 처음 공개됐다. 현대차는 엘리베이트의 축소형 프로토타입 모델을 공개하고 이동하는 모습을 무대 위에서 시연했었다. 엘리베이트는 바퀴가 달린 로봇 다리를 이용해 무대를 걸어 다니다가 설치된 계단을 손쉽게 오르내렸고 다리를 접어 일반 자동차와 같이 변신하기는 다채로운 기능을 펼쳐 놀라움을 이끌어냈다.

전기 동력으로 움직이는 엘리베이트는 5개의 축으로 설계된 로봇 다리를 이용해 포유류나 파충류 등 여러 형태의 걸음걸이로 이동할 수 있어 다양한 지형 형태에서 활용할 수 있다고 한다.

걸어 다니는 자동차
무궁무진한 활용도

연합뉴스

현실로 그 모습을 드러내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것 같던 엘리베이트는 양산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을 최근 전했다. 한 미국 전문매체에 따르면, 현대차가 엘리베이트 양산 소식을 발표하면서 UMV 시장 선두주자가 될 것이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외신은 이어 “모든 것이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현대차 엘리베이트는 테슬라 사이버트럭 이후 가장 높은 관심을 받는 차량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주목하는 중이다.

엘리베이트의 보행 속도는 약 시속 5km로 차체를 수평으로 유지한 채 1.5m 높이의 벽을 오르고, 1.5m 간격의 넓이를 넘어설 수도 있다. 로봇 다리를 차체 안쪽으로 접으면 주행 모드로 변신해 일반 도로 주행도 가능하다고 한다. 현대차는 엘리베이트를 앞으로 수색, 구조, 교통약자 이동 편의 증진 등 다양한 공공 분야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어 엘리베이트가 기존 이동수단으로는 접근이 어려운 재난 발생 지역에 긴급 구조용 차량으로 투입하고 나아가 몸이 불편해 이동이 어려운 고령자와 장애인 등 교통 약자를 위한 차세대 이동수단임을 강조했다.

과학은 기다리지 않는다
상용화 어려울 듯

현대자동차

기존의 자동차와 크게 다른 겉모습을 한 엘리베이트에 네티즌은 각양각색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은 “기술 발전이 어마어마하구나 정말 대박이다.”라는 반응과 함께 “자동차로 등산까지 가능한 시대가 올 줄 몰랐다.”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다른 네티즌은 “상용화가 된다고 해도 일상생활에 보기는 힘들 것 같다.”며 군용으로 만들거나 의료용으로 도입되는 등 아주 특수한 상황에서 가끔씩 볼 수 있을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