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 살 바에 파사트 GT
가격 상대적으로 저렴해
그랜저와 비교 가능할까

지난 1월 출시가 발표된 폭스바겐의 2022 파사트 GT. 엔진도 새롭게 바뀌었으며 주행 보조 시스템, 인포그래픽 등 국내 고객들이 선호하는 사양들이 기본 옵션으로 탑재되어 다시 한번 한국 시장에서의 재기를 위한 폭스바겐의 노력이 엿보이는 모델이다.

이런 폭스바겐의 ‘그돈씨’ 대상은 다름 아닌 현대자동차의 랜저이다. 즉, 그랜저를 뽑느니 파사트 GT를 뽑는다는 소비자들이 있다는데, 이것이 과연 현실성이 있는 말인지  파사트 GT의 특징, 그리고 이것을 그랜저와 비교하여 검증해보자.

파사트 GT
드라이버들이 극찬한 이유


파사트 GT의 가장 핵심적인 부분은 파워트레인이다. 기존 파사트 모델과 차별화될 EA288 evo 2.0 TDI가 적용되었으며, 두 개의 SCR 촉매 변환기를 통해 질소산화물 배출을 기존 모델보다 80%까지 감소시켰다. 여기에 최고 출력 역시 10마력이 더해진 200마력이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기존 모델 대비 명확하게 개선된 점을 엿볼 수 있다. 여기에 15.7km의 연비 역시 절대 무시할 수 없다. 

여기에 무선 충전기, 전 좌석 열선 시트, 1열은 통풍 시트가 제공되며, 최근 트렌드인 헤드업 디스플레이까지 탑재되는 등, 차 내부를 한국 시장에서 선호할 요소들로 가득 채워 놓은 2022 파사트 GT는 총 3개의 트림을 지원하며, 각각 프리미엄은 4,312만 원, 프레스티지는 4,901만 원, 프레스티지 4-모션은 5,147만 원이다.  

그랜저 대신 살 만할까
그랜저와의 간단한 비교

그렇다면 과연 이러한 파사트 GT를 그랜저를 살 돈으로 구매할 수 있을까? 결과만 말하자면 가능은 하다. 2022 그랜저 페이스 리프트 모델 3.3 가솔린을 캘리그래피 트림에 파노라마 선루프, 빌트인 캡 옵션을 추가했을 때 약 4,800만 원을 조금 넘기는 가격이 나오는 반면, 파사트 GT는 폭스바겐 파이낸스로 할인이 많이 적용되면서 2.0 TDI 프레스티지 A/T의 경우 5,000만 원 이내에서 까지 구매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다만 이에 대해서 반드시 고려할 점이 있다면, 폭스바겐의 유지비 얘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폭스바겐은 높은 부품가로 인해 유지비가 제법 높은 선에서 형성되는 반면, 그랜저는 국산차라는 홈의 이점을 십분 발휘하여 파사트 GT에 비해서는 비교적 낮은 유지비가 소모 되기 때문이다.

외제차 인식
예전 같지 않아

과거 국산차와 출고가가 비슷한 외제차 구입을 망설였던 큰 이유 중 하나는 A/S, 부품 수급, 세금 등의 문제였지만, 과거에 비해서 이러한 요소들이 많이 개선된 상태이다. 따라서 같은 값에 선호하는 수입 브랜드의 차를 구입하고 싶다면, 그 브랜드가 폭스바겐이라면 파사트 GT는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다.

파사트 GT에 대한 실제 운전자들의 평 역시 대부분 긍정적이다. 안전 사양과 옵션, 안정적인 고속 주행과 넓은 내부 공간 등, 흔히 ‘가성비’를 찾는 고객들은 상당히 만족할 수 있다는 평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여러 네티즌은 &#실제 운전해보면 엔진 질감도 현대차보다 좋고 가성비도 좋다&#라는 의견을 남겼지만, &#북미보다도 비싸고, 디젤 게이트 사건도 있어서 믿음이 안 간다&#라는 댓글도 찾아볼 수 있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