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의 전기차
3천만 원대 전기 SUV
생각보다 살 게 많다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이제는 내연기관 차량보다 오히려 더 우선적인 선택지로 떠오르는 것은 바로 전기차다. 최근 경유가 휘발유보다 비싼 이상한 현상과 전반적인 고유가를 견디지 못해, 많은 사람들이 신차로 전기차를 고려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전기차를 구매할 때 보조금 정책이 아직 있으므로 현재 판매되고 있는 전기 SUV들을 3천만 원 이내로 구매할 수 있다. 현재 시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전기 SUV들에 대해 자세하게 알아보자.

가성비로 승부보는
현대 아이오닉5

아이오닉5는 현대차의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를 열어준 모델이다. 첫 전용 플랫폼 E-GMP를 사용해 순수 전기차로 각종 신기술이 적용되었다. 대표적으로 V2L 기술과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12.3인치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이 기본으로 적용되었다.

아이오닉5의 크기는 길이 4,635mm, 너비 1,890mm, 높이 1,605mm로 길이는 짧지만, 팰리세이드보다 더 긴 휠베이스를 가지고 있다. 가장 저렴한 아이오닉5 스텐다드 익스클루시브 기준 4,695만 원이고, 서울시 기준 전기차 보조금을 받을 시 900만 원을 지원받아 3,795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

날렵한 크로스오버
기아 EV6

아이오닉5와 같은 전용 플랫폼 E-GMP를 사용한 EV6도 아이오닉5와 비슷한 시기에 출시된 모델이다. EV6의 크기는 길이 4,680mm, 너비 1,880mm, 높이 1,550mm, 휠베이스 2,900mm로 아이오닉5와 비슷한 수치를 보이고 있다. EV6 스탠다드 기준 아이오닉5와 같은 출력과 토크를 가지고 있지만, EV6 연비는 5.6kWh로 아이오닉5보다 약간 높다.

가장 기본 EV6 라이트의 가격은 4,630만 원으로 서울시 보조금을 지원받으면 3,730만 원으로 아이오닉5보다 65만 원 더 저렴한 가격이다. EV도 역시 아이오닉5와 비슷한 옵션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전방 충돌 방지 보도, 차로 이탈 방지 보조 등이 기본 적용된다.

앞서 소개한 차량들 중 국내에서 가장 최근 인도가 시작된 차량으로 국내에는 단일 트림 하나만 들어왔다. 볼트 EUV는 기존 볼트 EV의 SUV 버전으로 가격은 4,490만 원으로 서울시 보조금을 지원받는다면, 3,590만 원이다.

볼트 EUV에 어떤 옵션도 없이 구매해도 충분히 좋은 차라고 볼 수 있다. 볼트 EUV는 기본적으로 디지털 서라운드 비전 카메라와 차선 변경 및 사각지대 경고, 하이빔 어스스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앞좌석 열선, 통풍 시트 등이 기본 적용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