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콘셉트카 HCD-2
폐차장에서 발견
콘셉트카의 미래

출처 : 디시인사이드
카이미지넷 / HCD-2

모터쇼에 가본 사람이라면 많은 사람의 관심이 콘셉트카에 집중된다는 것을 알고 있을 것이다. 시중에서는 볼 수 없는 독특한 디자인, 양산 차를 아득히 초월하는 성능 등은 많은 마니아의 호기심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예전 콘셉트카를 누군가 폐차장에서 인수했다면 믿을 수 있겠는가? 과거 2020년 한 커뮤니티에서 일어난 이 헤프닝은, 실제로 현대차에서 나서기까지 했다는데, 최근 SNS를 통해 재조명받게 되었다. 해당 사건에 대해서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자.

국내에서는
상상 못할 디자인

VEIKL / HCD-2

해당 사건의 주인공은 1993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현대차가 선보인 쿠페형 콘셉트카인 HCD-2이다. 3인승 2도어 쿠페이며 뒷좌석 문이 오른쪽으로 1개만 있다는 특징이 있다. 기존 콘셉트카인 HCD-1과 달리 베타 엔진을 장착하여 주행이 가능한 모델이었다. 당시 기준으로 첨단 기술이었던 카본 파이버로 외장을 만들었으며, 역시 첨단 기술인 VVT를 장착, 150마력의 출력을 보여줬다. 이후 현대 티뷰론의 모태가 되었다고.

그런데 이 차를 한 네티즌이 폐차장에서 우연히 구매했다고 증언했다. 이후 현대차에서 직접 직원이 방문하여 해당 네티즌으로부터 차를 구매, 현재 현대차의 엘러배마 디자인 센터에 전시되어있다고 했는데, 실제로는 거짓일 가능성이 높다. 해당 차 사진 역시 훨씬 예전부터 인터넷에서 돌아다니던 사진이라는 다른 네티즌들의 증언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런데도 해당 글은 많은 네티즌의 관심을 끄는 데 성공했다.

국내 콘셉트카들은
어디로 갈까

Flickr / 타이완에서 폐차된 현대의 콘셉트카 FGV-2

그렇다면 콘셉트카들은 보통 어디로 가게 될까? 원래대로라면 모터쇼가 종료되면 자사의 창고에 보관하거나, 혹은 전시해놓는 것이 보통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국내에서 제작된 많은 콘셉트카가 이러한 정상적인 결말을 맞지 못했다. 과거 현대, 대우는 공격적인 성장을 과시하듯 많은 콘셉트카를 발표했지만, 그에 걸맞지 않은 사후관리를 보여주며 대부분의 콘셉트카가 분실, 혹은 손상되는 불상사가 발생한 것이다.

1999년 발표된 현대의 콘셉카 FGC-2는 타이완에서 폐차 상태로 발견되었으며, 대우가 1997년에 발표한 콘셉트카 만티카, 타쿠마, 조이스터는 한국GM의 군산공장 매각 당시 폐기될 뻔했으나 관계자가 한국 GM 본사를 설득하여 협력관계를 맺던 대학교에 기증하면서 간신히 보존되었다고.

디자인 칭찬 일색
네티즌 반응

자동차생활 캡쳐 / HCD-2

콘셉트카는 비록 시판되지는 못했어도 한 브랜드의 성능, 디자인 영역의 한계를 보여주는 모델이다. 비록 HCD-2 사건이 조작이라고는 해도 국내 기업들이 자신들의 과거 유산에 대한 이러한 무관심한 처사는 실제로 있었던 일이며, 이러한 몰지각한 행보는 분명히 개선되어야 한다. “역사를 잊은 자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말은 이러한 경우에도 해당하기 때문이다.

앞서 언급한 사건의 게시글은 많은 네티즌에 의해 조작인 것으로 판단되지만, HCD-2의 디자인에 대해서는 호평하는 댓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한 네티즌은 해당 콘셉트카의 디자인이 2세대 아반떼, 속칭 ‘구아방’의 디자인을 연상시킨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2
+1
5
+1
1
+1
5

1 COMMENT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