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적한 왕복 2차로 지방도로
도로 상황 때문에 중앙선 넘기도
시야 확보 및 방어 운전 필수

유튜브 쉐도리 / 화면 캡쳐
연합뉴스

교통량이 많지 않은 왕복 2차선 지방도로에서는 중앙선을 조금씩 넘어 다니는 일이 이따금 있기 마련이다. 도로 정비가 잘 안되어 울퉁불퉁하거나 배수로가 가까운 바깥쪽 노면을 피하기 위해서도 있으며, 대관령이나 죽령 등의 고갯길처럼 급격한 커브연속적으로 있는 곳은 불가피하게 중앙선을 밟게 되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경우를 제외하고 앞차를 추월하기 위해 일부러 중앙선을 넘나드는 경우가 있는데, 커브 길에서 무리하게 추월을 시도하면 반대 방향에서 오는 차량을 발견하지 못하면서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그리고 지난주, 차 한 대 추월하려다 한 가정을 풍비박산 낼 뻔한 덤프트럭 운전자의 역주행이 화제가 되었다.

역주행 덤프트럭의 커브 길 추월
여유 차선 없었다면 큰 사고 날 뻔

보배드림

보배드림의 한 제보에 의하면, 단양에서 청풍호로 가는 국도를 주행 중이던 제보자는 커브 길에서 갑자기 중앙선을 넘어 역주행하던 덤프트럭과 사고가 날 뻔했다. 당시 차 안에는 아내와 아이도 같이 타고 있었는데, 2차선이 없었거나 커브 각이 덜 완만한 도로였다면 정면으로 충돌했을 아찔한 상황이었다.

이와 비슷한 블랙박스 제보는 작년에도 있었는데, 강원도 인제군에서 주행하던 한 운전자는 덤프트럭을 마주하자, “이렇게 열심히 살다가 한 방에 가는구나”라는 생각이 스쳤다고 한다. 순간의 욕심으로 다수의 목숨을 앗아갈 수도 있었던 상황, 이런 운전자를 신고하면 어떤 처벌을 받게 될까?

중앙선 침범은 12대 중과실 사고
사고 안 나면 과태료만 내면 된다

유튜브 YTN Star / 화면 캡쳐

황색으로 칠해지는 우리나라의 중앙선 중 실선은 어떤 상황에서도 넘어가면 안 되는 선이며, 황색 점선은 시야 방해가 없을 때 교통에 주의하여 일시적으로 넘어갈 수 있다. 중앙선 침범 사고는 반대편 차량과의 정면충돌로 연쇄적인 큰 피해를 야기할 수 있어, 법원에서는 중과실 사고로 분류한다.

중앙선 침범이 타인의 신고로 적발되면 승합차의 경우 벌점 없이 10만 원의 과태료만 내면 된다. 교통사고 발생 시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는데, 피해자 상해 혹은 사망 시 특례법 적용을 통해 가중 처벌된다. 지방 도로에서의 역주행은 생각보다 비일비재하기에 통과하는 차량 및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

“면허 압수해라”
네티즌들의 반응은

한편, 제보자를 아찔하게 만든 덤프트럭의 위험한 역주행을 본 네티즌들은, “저기 단양 쪽에서 덤프트럭들 신호 위반하고 추월하고 장난 아닙니다”, “영상 보니 오싹합니다, 예비 살인자 인정합니다”, “와…진짜… 사고 안 나서 천만다행이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몇몇 네티즌들은, “모든 덤프 기사님들이 저렇다고 매도하지 맙시다, 진짜 잘 지키시는 분들이 대다수입니다”라며 덤프트럭 기사들에 대한 비방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큰 차량과 정면충돌할 뻔한 상황에서 마음을 가라앉히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더불어 지방도로에서의 중앙선 침범은 단속도 잘 이루어지지 않으며, 적발 시에도 가벼운 경고로 끝나는 경우가 다반사라고 한다. 적발 시 모든 경우에 벌점을 부과해서 위험천만한 운행을 일삼는 불량 기사들을 걸러내야 하지 않을까.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