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선공개로 화제가 된
베뉴 페이스리프트 디자인
완전 베이비 팰리세이드네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다양한 차량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는 현대차그룹이 유일하게 딱 한 종의 차량만 생산하는 세그먼트가 존재한다. 바로 소형 세그먼트이다. 현재 현대차그룹은 해당 세그먼트의 차량으로 현대차의 소형 SUV 차량, 베뉴만을 국내 판매하고 있다.

베뉴는 지난 2019년 4월에 첫 출시가 됐는데, 현대차그룹의 페이스리프트, 풀체인지 주기를 생각해 보면 슬슬 페이스리프트가 이뤄질 시기다. 이를 뒷받침하듯 베뉴 페이스리프트 모델 위장막 차량이 하나둘 포착되고 있다. 위장막 너머에 대한 궁금증이 극에 달한 요즘, 기막힌 우연의 일치인지는 몰라도 현대차가 아예 신형 베뉴를 선공개해버려 화제가 되고 있다.

팰리세이드와 똑같은 앞모습
완전 베이비 팰리세이드네

네이버 카페 “팰리세이드 순수오너클럽 동호회” / 베뉴 페이스리프트 위장막 차량[좌]
현대차가 선공개한 신형 베뉴.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역시 외관 디자인이겠다. 가장 큰 변화를 이뤄낸 전면부는 얼마 전 출시된 신형 팰리세이드와 같은, 현대차의 최신 SUV 패밀리룩이 적용된 모습을 보여준다. 그릴에는 파라메트릭 실드 디자인이 반영됐으며, 한 줄로 이어졌던 헤드 램프는 분할형 헤드램프로 교체됐다.

베뉴의 시그니처 디자인이라 할 수 있는 사각형 형태의 주간주행등은 그대로 유지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기존에는 3곳으로 그 영역이 분할되어 있던 전면부 범퍼는 기다란 직사각형 형태를 취하며 하나로 쭉 이어진 디자인으로 변경됐다.

상당히 세련된 후면부 디자인
큰 변화가 없는 측면부 디자인

네이버 카페 “팰리세이드 순수오너클럽 동호회” / 베뉴 페이스리프트 위장막 차량[좌]
후면부 역시 상당한 변화를 이뤄냈다. 우선 베뉴에서만 볼 수 있었던 정사각형 형태의 테일램프가 좌우가 일자로 쭉 이어진 형태로 변경됐다. 후면부 범퍼에는 기존 사각형 형태에서 3분할로 새롭게 디자인된 반사판과 안개등이 자리하고 있으며, 전면부와 마찬가지로 기다란 직사각형 형태를 취하고 있다.

측면부에는 새롭게 디자인된 16인치 타이어 휠을 제외하곤 눈에 띄는 변화가 없어 보인다. 실내에는 신형 스티어링 휠과 4.2인치 풀 컬러 LCD 클러스터가 새롭게 적용됐으며, 2열 시트에는 상위 차량에서나 제공됐던 2단계 시트 리클라이닝 기능이 적용됐다.

수출용 파워트레인은 그대로
내수용 파워트레인은 아직

신형 베뉴의 파워트레인 라인업은 기존 베뉴와 동일하다. 해외 수출용을 기준으로 1.2L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과 1.0L 가솔린 터보 엔진, 1.5L 디젤 엔진이 파워트레인 라인업을 구성한다. 다만 내수용 파워트레인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선공개된 신형 베뉴를 접한 국내 네티즌들이 보인 반응은 어떨까? 국내 네티즌들은 “완전 베이비 팰리세이드네?”, “비슷한 정도가 아니라 완전 똑같잖아?”, “가격은 얼마나 오르려나?”, “투싼도 못한 큰 형님 따라잡기, 베뉴가 해내네”, “개인적으로 후면부 디자인은 너무 예쁨” 등의 반응을 보였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2
+1
1
+1
0
+1
0
+1
0

1 COMMENT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