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공개된 차세대 카플레이
계기판, 공조 장치까지 관여해
국내선 르노 차량에만 탑재

경향신문 / 팀 쿡 애플 CEO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자동차에 관해 이야기를 하다 보면 안드로이드 오토, 또는 애플 카플레이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는 경우가 있다. 이들 모두는 차량에 최적화된 차량 전용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이름을 통해 알 수 있다시피 각각 안드로이드와 애플에서 제공하고 있다.

일부 차주들은 차량을 출고할 때 해당 플랫폼들의 사용을 염두에 두고 차량 구매 시 제공되는 내비게이션 옵션을 선택하지 않기도 한다. 그 정도로 운전자들 사이에 이용률이 높은 플랫폼이란 것인데, 최근 애플에서 차세대 카플레이 플랫폼을 일부 공개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드디어 세상에 공개된
애플의 차세대 카플레이

지난 6일, 2022 세계 개발자 회의를 개최한 미국의 IT 업체, 애플이 차세대 카플레이와 관련된 일부 정보를 공개했다. 차세대 카플레이의 특징을 한 단어로 요약하자면 “긴밀함”이겠다. 차세대 카플레이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및 GPS 자료를 받아오는 데 그친 기존 카플레이보다 확실히 진일보한 면모를 보여준다.

차세대 카플레이는 계기판, 라디오, 공조 장치의 영역까지 관여, 더욱 다양한 기능을 조작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그중 눈에 띄는 부분은 역시 계기판 연동성이다. 차세대 카플레이는 차량의 데이터를 통해 연료 잔량, 차량 온도 등의 정보를 계기판에 직접 표시하고, 운전자는 위젯 기능을 통해 시선을 돌리지 않아도 날씨, 재생 음악 등의 정보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국내에선 르노의 차량들만
차세대 카플레이를 지원한다

애플의 차세대 카플레이가 공개되자 대다수 국내 소비자가 르노 코리아의 차량에 커다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차세대 카플레이가 반영될 것이라 언급된 완성차 업체 중에 르노 코리아의 모회사, 르노가 포함되어 국내에서도 차세대 카플레이를 이용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높아진 것이다.

애플의 차세대 카플레이는 랜드로버, 메르세데스-벤츠, 포르쉐, 닛산, 포드, 링컨, 아우디, 재규어, 아큐라, 볼보, 혼다, 르노, 인피니티, 폴스타 등의 완성차 업체 차량들과 호환을 이룰 전망이다. 아쉽게도 국산 완성차 업체인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쌍용차, 한국GM 쉐보레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아직까진 아무도 모른다
모든 것은 내년 말 공개될 예정

차세대 애플 카플레이를 향한 국내 소비자들의 기대감이 매우 높아진 현시점, 일각에서는 르노 코리아의 차량들에 해당 플랫폼이 무조건적으로 탑재될 것이란 생각을 버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가능성이야 낮진 않겠지만 어디까지나 르노 코리아가 아닌 르노가 지원 업체로 선정됐다는 점이 주장 근거다.

반면 일부는 현대차그룹의 완성차 업체들에도 탑재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근래 현대차그룹이 애플의 신기능을 적극 탑재하고 있다며 차세대 카플레이도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이야기한다. 실제로 최근 제네시스의 일부 차량들은 아이폰을 통해 문을 여닫을 수 있는 “애플 카 키” 기능을 지원하고 있다. 과연 내년 말 발표되는 최종 지원 업체들과 차량들에 르노 외의 국산 업체들도 포함될 수 있을까?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2
+1
4
+1
0

1 COMMENT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