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 문제로 침 테러 당해
네티즌들 갑론을박
최근 늘어가는 자동차 분노 사건

보배드림
주차공간 침해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침을 뱉는 것은 사람이 할 수 있는 행위 중 가장 상대방을 경멸하는 행위라고 들 말한다. 따라서 사람에게, 혹은 경멸하는 사람의 물건에 침을 뱉는 것은 가장 모욕적인 행위이며, 보통은 사람들이 강하게 애착을 갖는 차에 그런 짓을 한다는 것은 지금 당장 싸우자는 도발의 의미로 통한다.

최근 한 자동차 커뮤니티에는 주차 문제로 누군가가 자신의 차 조수석 창문에 침을 뱉은 사진이 올라와 화제가 되었다. 하지만 의외로 네티즌들의 반응이 갈려, 양쪽 지지자들의 뜨거운 토론이 댓글 창에서 벌어지고 있었다. 해당 사건을 간단하게 살펴보도록 하자.

네티즌들 갑론을박
‘너도 잘한 거 없다’

보배드림 / 옆 주차공간 구분선에 걸쳐있는 해당 차량

의외로 많은 네티즌이 사진의 차주를 비난했는데, 바로 차의 뒷바퀴가 주차선에 걸쳐있었기 때문이다. 즉, 옆 차의 주차 공간을 침해했으니 당해도 싸다는 식의 반응이라 볼 수 있는데, 글을 올린 차주는 전날 술을 마셨기 때문에 주차를 대리기사에게 맡겼다고 한다.

울산매일 / 주차할 때는 선을 넘지 말아야 할 경우가 분명 있다

실제로 주차 공간 침법으로 처벌받는 경우, 주차선을 밟는 것 부터가 처벌 대상인지, 혹은 그 선을 넘어가면 처벌인지 햇갈려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예를 들어 장애인주차구역, 소방도로의 경우 선을 밟기만 해도 처벌 대상이기 때문에, 주차 공간 인정 범위는 선 위까지이며, 이 논리에 따르면 해당 글을 올린 이는 주차 공간을 침해한 것이 맞다.

선 넘었다고 침 뱉는 게
말이 되는 소리냐

보배드림 / 불법 주차는 신고하면 그만이지만, 일반 주차 문제는 서로 해결해야 한다.

하지만 그것이 침을 뱉는 행위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것일까? 그렇게 생각하지는 않는다. 게다가 해당 사진에 나온 주차 공간은 장애인 전용 주차 공간도 아닌, 일반 주차장이었다. 즉, 이곳에서의 침해는 다분히 두 당사자가 조정해야 할 일이라는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 침을 뱉었다는 것은 이 상황을 이성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상실했거나, 그럴만한 이성조차 없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한 것과 다름이 없다. 자신에게 처한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한 사람의 인간성이 드러난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자신의 격을 떨어뜨린 것과 다름없다는 것이다.

‘테스형 세상이 왜 이래?’
조그만 것도 못 참는 요즘

SBS, KBS 뉴스 캡쳐 / 주차를 비롯한 다양한 자동차 문제와 관련하여 점점 늘어가는 분노 범죄

요즘 감정적인 이유로 발생하는 사건, 사고가 많아진 것을 보면서 세상이 많이 각박해졌음을 느낀다. 상대의 잘못을 용서할 관용이 부족하다는 것이 아니라, 상황을 파악하거나 어떻게 대처할지를 생각할 참을성조차 많이 부족해졌다는 말이다. 바야흐로 요즘 사회를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분노 사회’가 맞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네티즌들 역시 다양한 반응을 보여줬다. 글을 올린 운전자의 편을 드는 네티즌들은 ‘뭘 이 정도 가지고 침까지 뱉고 그러냐 분노 조절 장애냐’라는 반응을 보인 반면, 반대 측 네티즌들은 ‘꼭 개념 없는 인간들이 ‘뭘 그 정도 가지고’라고 생각한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1 COMMENT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